• 동두천 ℃구름조금
  • 강릉 25.8℃구름많음
  • 서울 21.6℃구름많음
  • 대전 22.7℃흐림
  • 대구 23.8℃구름많음
  • 울산 21.1℃흐림
  • 광주 21.1℃흐림
  • 부산 18.9℃흐림
  • 고창 21.6℃흐림
  • 제주 20.6℃구름많음
  • 강화 17.8℃구름많음
  • 보은 21.8℃흐림
  • 금산 22.0℃구름많음
  • 강진군 19.9℃흐림
  • 경주시 24.3℃흐림
  • 거제 19.3℃흐림
기상청 제공

1321

2021년 05월06일 17시49분


<일요시사TV> “산에서 운동, 모텔에서 컴퓨터…” 코로나 시대에 만들어진 신조어는?

URL복사

혹시 산스장, PC텔, 게임텔이란 말을 들어 보신 적 있으신가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며 일부 업종들이 영업을 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대처하게 된 신조어인데요.

이번 시간에는 코로나 19로부터 살아남기 위한 기존 업종들의 변화를 살펴봤습니다.

산스장
방역 수칙 강화로 헬스클럽, 피트니스 클럽 등과 같은 운동 시설의 영업이 중단되면서 그들만의 대처법을 찾았는데요.

바로 동네 뒷산에 있는 운동기구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그거 동네 어르신들이나 이용하는 거 아냐?’라고 생각하셨다면 노!

산스장의 시설 수준은 지역마다 차이는 조금씩 있지만, 헬스장 못지않게 수준 높은 시설을 갖춘 곳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시설이 좋은 산스장의 경우 이미 헬스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정보가 공유되고 있어 헬스 매니아들이 즐겨 찾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국의 커뮤니케이션이 너무 뛰어난 탓일까요?

정보 공유가 너무 활발하다 보니 산스장으로 사람들이 몰리는 상황이 되었고, ‘오히려 산스장이 더 위험한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산스장의 전문적인 관리나, 소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환경을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이어 "코로나 19 바이러스는 금속이나 플라스틱에서 최대 9일까지 감염성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하니, 헬린이, 헬창 여러분의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PC텔
PC텔은 PC방과 모텔의 합성어로 게임텔, 겜텔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PC방이 고위험 시설로 지정되고 영업이 중단되면서 PC방에서 게임을 즐기고 싶은 게이머들은 PC가 설치된 숙박업소로 향했는데요.

일반적인 숙박업소보다는 다소 가격이 높아 게이머들은 오픈채팅방을 통해 게임을 즐길 2~3명의 원정대를 꾸려 이용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원룸을 임대하여 간이 PC방을 만들기도 했는데요.

6대 정도의 PC를 임대해 20시간에 1만원 안팎의 금액을 지불하면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모집 글 또한 눈에 띄게 늘어났습니다.

하지만 해당 소식이 PC방 업주들에게는 그리 달가울 수가 없죠.

여러 사람이 모이는 PC텔은 되고, PC방은 안 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어차피 좁은 데 모여 있으면 위험하기는 매한가지라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그러고 보니 기존 PC방에는 어떤 변화가 생겼을까요?

장기간 영업 중단에 PC방 업주들은 남은 식품 재고를 털어내기 위해 배달음식 서비스에 나서고 있습니다.

음식배달로 최대한 피해를 줄여보겠다는 계획인데요.

음식배달뿐 아니라 15일에서 30일 단위로 PC 대여업을 하면서 근근이 버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앞서 말씀드린 업종들과 다르게 해선 안 되는 대처 방법도 있습니다.

바로 단란주점과 룸살롱 같은 유흥주점들이 안마시술소로 위장해 손님을 받고 있는 것인데요.

이들은 안마시술소가 보건업으로 분류된 점을 악용해 지인을 대상으로 몰래 영업 중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좁은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은 안중에도 없었고, 방문자 신원 또한 허위 기재가 부지기수,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신고를 받고 출동하면 술을 치우고 안마 영업만 하는 것처럼 속여 단속이 쉽지 않으며, 장기적으로 기획단속으로 나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는 이미 방역수칙을 어기는 집단행동이 얼마나 큰 피해를 초래하는지 경험을 통해 알고 있습니다.

이런 유흥주점의 위장 영업은 코로나 19 감염 확산세의 화약고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하루빨리 단속이 이뤄지길 바라봅니다.

이번 영상은 영화 인터스텔라의 명대사로 마치겠습니다.

We will find a way, we always have.
(우린 답을 찾을 것이다. 늘 그랬듯이)

 

배너

설문조사

정부의 ‘가상화폐 과세 결정’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1-05-06~2021-05-18


많이 본 뉴스

더보기

일요시사 주요뉴스

‘멋대로 써내도 합격?’ 송도국제단지 2단계 시공사 선정 논란

‘멋대로 써내도 합격?’ 송도국제단지 2단계 시공사 선정 논란

[일요시사 취재1팀] 김태일 기자 =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에서 추진하는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조성사업’에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우선 협상대상자 선정부터 지구단위계획 위반, 평가위원 임의 변경 등에서 의혹이 불거졌다. 인천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11-1공구) 조성사업 수익용지 개발 시공사로 GS컨소시엄이 선정됐다. 특수목적법인(SPC) 송도국제화복합단지개발(이하 송도개발)은 지난 3월31일, 2단계 조성사업 수익용지 개발 시공사 컨소시엄(재공고) 공모 심사 결과, GS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 결과 불복 그들의 주장은? 송도국제화복합단지 2단계 조성사업은 송도개발이 송도 11-1공구 내 16만8300㎡ 수익용 부지에 공동주택과 오피스텔을 건설해 발생한 개발이익으로 1단계 미개발 부지와 2단계 신규 학교 부지에 연세사이언스파크(38만6100㎡)를 조성하고, 연세대는 세브란스병원 및 사이언스파크 연구단지를 유치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만 8700억원에 달한다. 지난 2월 시작된 컨소시엄 선정 입찰에는 GS건설을 주측으로 하는 GS컨소시엄과 현대건설을 주측으로 하는 현대컨소시엄이 사업 신청서를 제출했다. 송도개발은 이들 컨소시엄을 상대로 이날, 평가위원회 사업계획 심사를 거쳐 최고점을 받은 GS컨소시엄을 시공사로 선정해 우선협상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GS컨소시엄은 1차 평가인 재무계획, 개발계획 평가 분야에서 경쟁사에 비해 28점 더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2차 평가인 제안 개발이익 평가 등을 포함한 최종 평가에서는 총 30점 차이를 내며 적격자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GS컨소시엄, 지구단위계획 위반 의혹 헌대컨소시엄 “모든 부분이 잘못됐다” 특히 설계, 시공 및 사업관리 등에서 월등한 점수를 획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대컨소시엄으로부터 이번 시공사 선정이 불합리하게 진행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대컨소시엄이 주장하는 내용 중 하나는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위반이다. GS컨소시엄이 개발이익을 높이기 위해 송도국제도시 11공구 지구단위계획을 위반했다는 것. 송도개발이 지난 2월 공고한 안내서에는 지구단위계획에서 주상복합용지 필지 3개는 용적률 300% 이하(최고 높이 110m 이하), 공공주택용지 필지 2개는 용적률 155%(허용 160% 이하, 최고 높이 45m)로 규정돼있다. 건설업계에서는 최고 높이가 100m일 경우 3m를 한 층으로 계산해, 통상 약 36층까지 건설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 하지만 GS컨소시엄은 공동주택용지 건축물의 고도제한을 110m(약 33층)까지 높이고, 주상복합용지 건축물의 최고 높이를 150m(역 49층)까지 높이는 방안을 담은 사업 계획서를 제출했다. 공모지침 위반 무시하고 평가 이는 지구단위계획과 공모지침이 정한 공동주택용지 45m보다도 무려 65m가 높고, 주상복합용지 100m보다도 40m가 높은 수치다. 현대컨소시엄 측은 “이 같은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위반사항은 평가 대상에서 제외됐어야 하는 큰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평가받게 돼 위법하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GS컨소시엄의 사업 계획서대로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주상복합용지와 공동주택용지에 관한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 하지만 지구단위계획 변경 주무관청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변경 계획이 없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내 국제화복합단지의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할 계획이 없다. 개별 시공사를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하는 경우는 없다”고 밝혔다. 현대컨소시엄은 개발이익 부분에서도 문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GS컨소시엄은 송도국제화개발에 환원할 개발이익으로 약 5800억원을 제안했다. 이 중 5000억원은 송도세브란스병원 조성 비용이다. 평가위원도 맘대로 교체 지구단위계획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업성이 현저하게 떨어질 수밖에 없다. GS컨소시엄이 제안한 개발이익도 계획처럼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현대컨소시엄은 우선협상대상자 시공사 선정을 위한 평가위원을 정하는 과정에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당초 계획과는 다르게 송도개발 측이 평가위원풀을 GS컨소시엄에게 유리하게 변경했다는 것이다. 평가위원 9명은 인천시 2명, 인천경제청 2명, 인천도시공사 2명, 자체추천 3명으로 구성하기로 결정돼있었다. 이를 위해 인천시, 인천경제청, 인천도시공사로부터 평가위원 9배수(54명)를 추천받아 평가위원풀을 구성해야 했다. 하지만, 선정 당일 평가위원은 건축, 도시 분야 학회 관련자 4명, 인천경제청 1명, 도시공사 1명, 자체 추천 3명 등 9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해당 사업은 지난해 11월 재공모를 추진하는 과정에서도 컨소시엄 평가기준을 변경해 크게 논란이 되기도 했다. GS 밀어주려고 평가위원도 교체? 송도개발 “건설협회 기준, 문제없다” 송도개발은 기존 국내 도급순위 상위 10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하던 평가를 상위 12개사로 완화했다. 특정업체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 변경이 아니냐는 의혹을 피해가기 어려운 대목이다. 송도개발은 인천도시공사와 인천교통공사가 지분 51%를 차지하고 있다. 사실상 공공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이번 의혹들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논란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송도개발 측에 연락을 시도했지만, 담당자에게 전달하겠다는 답변 후 연락은 오지 않았다. 다만 송도개발은 일전 한 지역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평가 전 평가위원에게 지구단위계획 관련 논란을 모두 설명했다”면서 “각 컨소시엄이 사업을 시행하지 않은 상태에서 지구단위계획을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답했다. 또 평가위원풀과 관련해선 “평가위원풀의 숫자가 적을 경우 각 컨소시엄에서 사전 접촉할 여지가 있다고 판단했다”면서 “이사회를 열어 평가위원풀 구성은 인천국제화개발이 다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가처분신청 선정 막아야 현대컨소시엄 측은 현재 송도개발을 상대로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보전 가처분신청을 한 상태다. GS컨소시엄의 지구단위계획 및 공모지침 위반이 확정되면 심의 대상에서 제외돼야 하고 현대컨소시엄이 낙찰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GS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채로 시간이 흐르면 GS컨소시엄이 시공사로 확정돼 그대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는 게 현대컨소시엄의 주장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