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덜덜한 “지역축제 음식 바가지” 경험담 봇물

2023.05.31 16:38:16 호수 0호

보배드림에 남원 가족여행 글 피해 소개
“타지인 수 백서 수 천 자릿세 내고 영업”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최근 전남 나주 및 경남 진해 등 지역축제서 바가지 영업이 성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지난 30일, 전북 남원의 모 지역축제의 바가지 음식값이 도마에 올랐다.

이날, 글 작성자 A씨는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남원 OO제 후덜덜한 음식값’이라는 제목으로 “저번 주 연휴에 모처럼 아내, 딸 등 식구들과 한 달 전부터 계획했던 가족여행을 남원으로 다녀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글 보시면 ‘뭐 하러 갔느냐, 알면서 간 거 아니냐’고 하시는 분 계실 텐데…그래도 좀 심해서(글을 올렸다)”라며 “금요일 저녁에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문을 연 식당이 없어 간단하게 저녁을 해결하러 숙소와 가까운 하천변 야시장을 방문했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하천변 야시장은 전문적으로 음식장사를 하는 식당과 ‘남원OO협회, 남원 OO동, 남원 OO면’이라고 돼있는 지역단체서 함께 장사를 하고 있었다.

그는 “이왕이면 지역경제도 살릴 겸 지역서 운영하는 통돼지 등을 메뉴로 팔고 있는 음식점으로 들어갔다”며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첨부된 사진에는 ‘소중하게 느끼는 만남, 인연이 시작되는 이곳’이라는 플래카드가 걸려 있고 다른 사진에는 듬성듬성 몇 개 되지 않는 돼지고기가 상추 쌈, 쌈장 등과 함께 접시에 올려져 있다.

A씨는 “통돼지 바비큐로 나왔는데 얼마로 보이시나요? 술안주로 딱 1명당 1점씩 4점 먹은 것”이라며 “너무 심한 것 같아 이때부터 사진촬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게 4만원이다. 다음 해물파전은 건들지도 않았다”며 옆에 놓인 해물파전이 담긴 접시 사진도 게재했다. 1만8000원이라는 해물파전도 양이 적기는 매한가지였다.

그는 “좀 웃긴 게 원래 양이 적은 거냐고 직원 분에게 물었더니 ‘이게 정상 양’이라고 했다”며 “양이 적어서 국수 2개와 술안주로 곱창볶음을 추가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만5000원이라는 곱창볶음은 양이 적다고 했다고 좀 더 준 것이다. 옆 테이블도 똑같은 거 주문했는데 양이 2/3 정도”라며 “아마도 옆 테이블 곱창볶음을 덜어서 준 것 같았다”고 씁쓸해했다.

A씨는 “가격이 후덜덜 거리니 사진도 후덜덜 거렸다”며 해당 음식점 메뉴판도 함께 촬영해 첨부했다. 그는 “계속 호구질 당하다가 지갑 거덜 날 것 같아 계산하려고 일어섰는데 주인이 ‘어떠세요? 맛있으시죠?’라고 했다”며 어이없어했다.

야시장을 나서 건너편으로 넘어간 A씨는 다수의 영업이 종료된 음식점들 중 두어 곳의 영업 중인 음식점을 찾아 양부터 확인했다.

‘옆 테이블만큼 드리겠다’는 음식점 주인의 대답을 듣고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돼지바비큐(4만원)을 주문했는데 건너편 야시장보다 4배나 많은 양이 나온 것을 목격했다.

A씨는 “지역축제서 전문적으로 장사하는 사람들이 장난치는 건 봤어도 지역단체가 장난치는 건 또 처음 겪는다. 야시장과 떨어진 외진 곳에서 지역주민들끼리 모여 수제맥주, 막걸리, 추어탕, 과자 등을 팔았다”며 “저 단체가 하는 야시장에 비하면 여긴 완전 혜자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상한 것은 차량 통행 막아놓고 차 없는 거리로 제일 좋은 자리서 음식거리와 체험공간이 함께 있는데 핫도그 하나 사서 계산하면서 사장님이 제게 ‘춘향제는 도대체 어디서 하는 거냐?’고 물었다”며 “음식거리서 장사하는 사람은 거의 타지 사람이고 자릿세 비싸게 내고 들어와 구경하고 싶어도 못한다고 했다”고 허탈해했다.

아울러 “혹시나 저와 같은 사연이 없나 둘러보다가 지난 폭우로 축제 때 지역주민들끼리 모여서 장사하는 곳이 침수됐다는 지역 뉴스를 봤다. 남원시청 담당자가 바뀌어서 지역민들의 의견 무시하고 외부 용역업체에 맡기면서 이 사달이 났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익명을 요구한 한 업계 관계자는 “모든 지역축제는 몇 백에서 몇 천만원의 자릿세를 받고 상인에게 주는 것”이라며 “그 돈(자릿세)을 며칠 안에 벌어야 하니 당연히 비쌀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상인들 욕할 게 아니라 축제 주최측을 욕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회원 ‘GeeOOO’도 “주말 강원도 원주 장미 축제의 장이 열렸는데 골뱅이무침 3만원, 도토리묵 2만원이었다. 양도 적고 너무 비싸다”며 “두 달 전쯤 미나리축제 가서 엄청 비싸게 음식 먹고는 이번 축제 음식 보니 현재 우리나라 축제들 분위기가 이런 듯”이라고 지적했다.

회원 ‘위칼OOO’는 “대부분 전국의 행사만 찾아다니며 장하사는 사람들”이라며 “요즘 같이 인터넷 다 되고 내비 있는데 차라리 그 지역의 맛집 찾아가는 게 낫다”고 했다.

A씨는 “뭐 지역축제 음식값 논란이 하루 이틀도 아니고 새삼스럽지도 않은데 글을 올린 이유는 코로나19 전 열렸던 춘향제 때 지역주민들이 운영하는 노천식당에 방문했던 적이 있었다”며 “맛있었고 양도 적당해서 그때 생각나서 방문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간판에 남원OO협회가 전문적으로 장사하는 곳이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서빙, 손님 응대 및 지역 관계자분들과 장사하는 사람들이 서로 인사하고 식사하면서 합석하는 것을 보니 지역민이 장사하는 게 확실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 이후로 변질돼)축제 전문 장사하는 곳보다 지역민이 장사하는 곳이 더 문제구나 싶어 혹시 모르니 부득이한 사정으로 지역민 간판 달고 장사하는 곳 가게 되면 도움 되시라고 호구 인증 불사하고 글을 올리게 된 것”이라고 마무리했다.

남원시에 따르면 해마다 5월이면 춘향과 이몽룡이 처음 만난 날에 맞춰 춘향제를 열고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1931년에 시작됐으며, 국내 지역축제의 효시로 꼽히며 다양한 문화공연이 펼쳐지는 축제를 통해 믿음을 져버리지 않는 춘향의 정신을 기리는 한편, 우리 전통문화의 가치를 드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8일엔 유튜버 ‘유이뿅’이 8000원의 예산으로 ‘나비축제’로 유명한 전남 함평군의 먹거리 장터를 방문했다가 갯고둥 한 컵에 5000원, 통돼지바비큐 4만원이라는 가격표를 보고 놀랐다며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한국 물가 진짜 비싸졌다”며 이날 결국 번데기 4000원어치와 소시지 4000원어치로 끼니를 해결해야 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군항제’로 유명한 경남 진해의 벚꽃축제장서 바가지 음식값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한 여행객은 사진과 함께 “무려 5만원짜리 돼지바비큐다. 이 정도면 너무 심각한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hae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8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