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 삼겹살’ 논란 오영훈 제주지사 “식문화 차이 감안해야”

2024.05.03 11:31:51 호수 0호

고깃집 옹호? 커뮤니티서 부정적 댓글 봇물
2일, 기자간담회서 “과도한 접근하기 어려워”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이른바 ‘제주 흑돼지 비계 삼겹살’ 논란을 두고 관할 지자체단체장인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해당 고깃집을 옹호하는 듯한 뉘앙스의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오 제주지사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서 “식문화 자체에 차이도 있을 수 있는 점도 감안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요리에 대해 민간 차원서 진행되는 사업체 운영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과도하게 접근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도 했다.

그는 “위생 관련 부서에선 음식점에 대한 지도·감독 권한이 있으므로 이 같은 문제가 없도록 내부적으론 홍보 및 강화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고, 점검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선 축산 분야 지도·감독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날 오 지사의 발언이 언론을 통해 보도되고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삼시세끼에 비계는 꼭 올리자” “제주비계문화재로 등록해라” 등 성토 댓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이날 온라인 사진 커뮤니티 ‘SLR클럽’의 한 회원은 ‘비계 삼겹살 논란에 제주도지사’라는 제목으로 해당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회원들은 “본인은 저렇게 당하면 가만히 있으려나?” “식문화가 아니라 장사 마인드가 썩어 빠진 것 같은데?” “식문화? 제주도민은 비계만 먹는단 말인가?” “뭐라는겨? 원래 비계 먹는 동네라는 건가? 쓰잘데기 없는 데 실드를 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회원이 “(제주도민들은)실제로 비계만 먹기도 한다. 예전 제주도서 일할 때 현지 동생이 제사음식이라고 가져왔는데 100% 비계 덩어리를 산적으로 먹는다고 했다”고 댓글을 달자 “그건 제주도민이라서가 아니라 그 사람이 특출난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그런 특출난 사람은 경상도에도, 전라도에도, 서울에도 있다. 태어나서 100% 비계덩어리를 산적으로 먹는다는 특출난 사람은 진심 처음 들어본다”고 몰아세웠다.

그러자 다른 회원은 “진짜로 먹는다. 사촌형들이 예전에 산적하면 ‘비계만 줍서’하고 골라드시곤 했는데 신기했다. 나이 들어 먹어보니 맛은 있었다”고 두둔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안 나서도 되는 일을 나서서 욕먹고 있네” “식문화에 차이가 있으니 제주도에 가면 고기는 절대 먹지 말라는 뜻?”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고 갈 텐데…” “어이가 없네. 제주도민을 모욕하는 거 아냐? 제주도 사람은 고기 대신 비계만 먹는단 말인가?” “본인은 안 먹을 거면서…” “제주지사까지 나와서 얘기할 정도면 여기저기 라인이 많은 듯” “앞으로 자식이나 배우자에게 저런 것(비계)만 먹이면 인정” 등 부정적인 댓글들이 쇄도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9일,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열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라는 제목의 제주 흑돼지 고깃집 후기 사연이 올라왔다.

3박4일로 여행 차 들렀던 제주서 1년 살이 중이라는 글 작성자 A씨는 “98% 이상 비계뿐인 15만원짜리 비계 삼겹살 먹은 썰을 풀어본다”고 운을 뗐다.

A씨에 따르면 같은 달 28일, 연예인들이 자주 가는 곳으로 소개된 제주도 중문 소재의 한 흑돼지 고깃집에 식사를 하기 위해 들렀다. 해당 고깃집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곳이기도 했다.

이날 A씨는 비계 삼겹살을 받아든 후 직원에게 다른 고기로 바꿔 달라며 컴플레인을 요구했으나 직원은 “이 정도면 고기가 많은 편”이라고 반박했다.

A씨가 “그래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고 다시 요구하자 주방으로 갔던 직원은 “고기에 문제가 없다”며 자리를 떴다. 당시 해당 고깃집 업주는 출타 중이라서 따질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흑돼지 삽겸살이라고는 했지만 일반 고기살보다는 비계의 양이 월등히 많았던 탓에 기분이 상한 그는 잘라놓은 3점의 고기만 먹은 후 14만7000원을 결제했다.

A씨는 “유명 연예인들 와서 방송 타고 그깟 고객 몇 명에게 비곗덩얼이 던져주고 그람 수로 계산되는데, 비계가 무려 15만원가량이나 하니 어이가 없다”며 “리뷰에 불만 남겨도 타격 0.1도 없을 거라고 생각하니 억울해서 잠도 안 온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구글 리뷰에 저같이 당한 사람들이 몇 명 되던데 그래도 문전성시를 이루고 관광객 특성상 한번 가면 다시 올 일 없다고 생각해 저렇게 비양심적으로 장사하는 것 같다. 진짜 장사꾼들 너무 양심없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아울러 “이런 비양심적인 식당은 어떻게 해야 두 번 다시 이런 쓰레기같은 짓을 안하게 될까요? 보배님들의 자문을 구하고 싶다. 사진 보시고 제가 오바하는 건지 냉정한 판단을 부탁드리고 염치 없지만 베스트글이 되어 계란으로 바위라도 쳐 보도록 도와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해당 고깃집서 찍은 것으로 보이는 비계 투성이의 사진 2장과 함께 결제 영수증도 함께 첨부했다. 첨부된 사진에는 90%가량이 비계로 구성돼있는 삽겹살이 담겨있는데, 한눈에 보기에도 상식적이지 않은 모습이다.

<hae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