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모텔’ 베드버그 주작 논란에 피해자 반박글

2023.04.12 09:33:41 호수 0호

“투숙객 피해 재발방지 및 대처 위해”
보배드림에 현장사진 및 동영상 추가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지난 11일, 금천구 소재의 모텔 이용 후 심한 두드러기 피해를 입었다는 한 누리꾼의 호소글(<일요시사> 기사 https://www.ilyosisa.co.kr/news/article.html?no=239025)을 두고 일각에서 ‘주작 논란’이 제기되자 피해 당사자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피해 당사자인 A씨는 12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인 ‘보배드림’에 ‘금천구 빈대(베드버그) 모텔 추가 설명’이라는 제목의 글을 동영상과 함께 게재했다.

그는 “금천구 모텔 빈대에 물린 글쓴이다. 많은 관심 보내주셔서 감사하다”면서도 “여러분들께서 몇가지 의문점과 오해하신 부분에 대해 추가로 설명드리고자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확한 설명을 위해 환부 노출이 필요하지만, 극혐이라 전부는 보여드리기 어렵고 아주 일부만 보이겠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어디서 퍼온 거 아닌가? 본인이 찍은 영상이 맞느냐’는 일부 회원들의 의혹 제기에 대해 “맞다. 제가 경험한 일이고 직접 찍은 영상이다. 여러분들이 보신 것은 여러 동영상 중 단 하나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 ‘주작 아니냐? 모텔서 찍은 영상이 맞느냐? 다른 곳에서 찍고 주작하는 거 아니냐’는 의혹에는 “사실이 아니다. 원글 동영상에서 봤던 부분이 저 보라색 패널과 매트리스 사이 부분”이라며 “빈대는 이곳 매트리스와 매트리스 사이 레이스 장식 안에 서식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진드기라고 해놓고 이제와서 왜 빈대(베드버그)라고 말을 바꾸느냐’는 지적에 대해선 “사실 저도 처음 경험하는 일이기도 하고 잘 몰랐기 때문에 빈대와 같은 벌레를 통칭하는 말로 진드기라고 쓴 것”이라며 “영상을 보면 알겠지만 그 더러운 배설물 속에 정확히 옴이 들어있는지, 뭐가 들어있는지 정확히 알 수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알레르기일 수도 있다. 벌레물림이 있어야 빈대에 물린 거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이해를 돕기 위해 일부 상처를 보여드리겠다. 그나마 이 사진은 상처가 덜한 부분”이라며 심하게 두드러기가 나 있는 양쪽 다리 사진을 함께 첨부했다.

그는 “확실히 벌레물림이 보이시죠? 알레르기라면 붓기가 빠질 시 상처가 없어야 한다. 또 빈대 특성상 한 번만 물지 않고 여러 번 문다는 점, 상처에 방향이 있는 점도 근거로 삼고 있다”며 “손, 손목, 목, 허리 등 물린 부위 상처가 모두 동일한 모양”이라고 주장했다.

또 ‘뭘 원하느냐? 이렇게 해서 얻는 게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이번 사건을 통해 다른 분들은 이런 일을 당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고 만약 이미 발생했다면 제 기록으로 하여금 잘 대처해 해결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모텔 주인의 진심 어린 사과와 제 몸의 원상회복을 원하는 것 뿐”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적정 수준의 보상은 그 다음이다. 이 일로 무슨 부와 명예를 누리겠느냐”며 “저는 집중력이 요구되는 높은 곳에서 현장 일을 하는 사람으로 지금처럼 온몸이 가려운 상태로는 제대로 일할 수 없어 빨리 나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해당 숙박업소 관할인 금천구청 위생과 담당 김모 주무관은 이날 <일요시사>와의 전화 통화에서 “피해자로부터 민원이 접수돼 오는 18일까지 답변 처리할 예정”이라며 “이번 주 내로 현장조사를 실해 민원인에게 결과를 통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주무관은 “현장조사를 통해 불량 위생 상태로 적발될 경우 개선명령 및 과태료(90만원)를 부과하게 된다”며 “1차 개선 명령 이후 1년 안에도 개선되지 않았을 경우 2차적으로 영업정지 처분을 내리도록 돼있다”고 설명했다.

<일요시사>는 금천구청 위생과 주무관과 통화 후 해당 업소에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끝내 닿지 않았다.


<hae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