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라인 침범 차주 “차 좀 옮겨주실래요” 적반하장 입길

2023.12.06 13:38:07 호수 0호

“아침에 나가야…운전석으로 탑승 불가” 짜증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최근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라인을 침범해 주차한 차주가 되레 정상 주차한 차주에게 연락해 “차를 옮겨달라”며 짜증을 냈다는 차주가 입길에 올랐다.

6일, 온라인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지하주차장 판단 부탁’이라는 제목의 글에 게재됐다. 글 작성자 A씨는 “저녁 9시 반에 모르는 번호로 ‘레이 차주가 맞느냐’고 전화가 왔다. ‘아침 7시에 나가야 하는데 차를 운전석서 타지도 못하게 대놨다’며 이동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현재 거주 중인 아파트 지하주차장은 겨울이면 항상 초저녁부터 가득 차서 퇴근 무렵이면 차를 댈 수가 없다. 지난 5일, 초저녁에 퇴근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차를 끌고 지하주차장을 내려갔는데 마침 한 자리가 남아 있었다.

다만, 남아 있던 한 자리는 한 구역이 2칸으로 나뉘어져 있었고 차량이 라인을 넘어와 주차돼있어 소형차를 제외한 일반 승용차들은 아예 주차할 수가 없을 정도로 좁은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상 주차라인에 맞게 주차했던 A씨는 “지하주차장에 자리가 없어 난리인데 주차라인을 물고 차를 대놓으면 어떻게 하느냐? 저는 주차 칸 안에 반듯하게 잘 댔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상대방 차주 B씨는 “그런 잘못은 지금 말할 게 없다. 조수석으로 차를 타려면 짜증이 난다. 지금 차를 좀 옮겨 달라”고 요구했다.

A씨가 “현재 위치에선 기둥 때문에 더 이상 옮길 수가 없다”고 하자 B씨는 “지금 내려와서 옆으로 빼주면 제대로 주차라인에 다시 대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연락받을 당시 운동 중이라 차량을 옮길 수도 없었던 데다 B씨의 차량 이동 요청이 황당하다는 생각에 그 전에 옮기겠다고 전화를 끊었다.

아울러 “선착순인 누군가의 지하주차장 자리를 맡아둔다는 느낌도 들었고 경차가 아니면 도저히 댈 수 없게 고의로 주차를 이상하게 해놓은 건 아닌지 싶다”며 “영험한 보배드림 회원들의 판단 요청 글을 올려본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최근 아파트 인근 골목길서 전조등을 켜고 주행 중이었는데 반대편서 B씨가 경적을 울리며 창문을 내린 후 “눈이 부시니 전조등 좀 꺼 달라”고 말했었다.

그는 “달리는 골목길 도로였고 너무 황당해서 그냥 갔었는데 주차 차주(B씨)와 동일인이었다”며 “경차라서 그런 건지, 빨간색이라서 그런 건지(잘 모르겠다”고 하소연했다.

회원들의 댓글 분위기는 대체적으로 B씨가 잘못해놓고서 성을 내고 있다는 분위기다.

베플 1위엔 “주차를 뭣 같이 했으면 조수석으로 알아서 기어들어갈 것인지, 자기 귀찮다고 멀쩡히 주차한 차량의 차주를 소환해? 저 차주 정신상태가 궁금하다”고 A씨를 응원하는 댓글이 올랐다.

또 “참, 어이가 없네”(2위), “주차 잘하셨다. 까만 차 나쁜 차”(3위), “자기만 생각하는 저 이기주의 선 물기 주차, 정말 정말 짜증난다” “애당초 주차를 저렇게 해 놓고서 적반하장이네. 이런 사람들이 너무 많다는 게 싫다” 등 B씨를 비판하는 댓글이 줄을 잇고 있다.

이 외에도 “본인이 잘못 주차해놓고 주차 잘해놓은 차주에게 전화해서 차를 옮기라니…진짜 상식과 생각이 전혀 없는 사람” “레이 차주님이 잘못하셨네. 그랜저 쪽으로 더 붙이셨어야 한다” “빨간 차는 잘못 없네요. 차를 왜 빼 줍니까?” “착하시네요. (저 같으면)술 먹고 있다면서 수신거부하겠다” “경차라 무시해서 그런 것 아니겠느냐? 만약 옆에 비싼 차였다면 저런 사람은 아무 말도 하지 못했을 것” 등의 댓글들도 달렸다.

<kangjoomo@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