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 이건 공론화해야 돼” 난리 난 종로 포장마차 운영 실태

2023.11.23 17:33:25 호수 0호

보배드림에 “위생 및 술안주 상태 등 충격 경험”
회원들 “구청에 신고해야” VS “신고해도 그만…”

[일요시사 취재2팀] 김해웅 기자 = 최근 한류 열풍과 함께 외국 관광객들이 한국의 맛을 느끼기 위해 가장 많이 찾는 ‘핫플레이스’ 중 한 곳으로 떠오른 종로구 일대의 포장마차 운영 실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2일, 온라인 자동차 ‘보배드림’ 회원 A씨는 “지난 19일, 다른 맛집 식당서 한 잔 하고 2차로 종로3가 5번 출구 사이의 포장마차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포장마차거리를 방문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포장마차 안 가본지 10년도 더 넘어서 예전 생각도 나고 늘어서 있던 가게들 중 그나마 손님이 덜 있던 포장마차에 들어갔다”며 네 가지의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지적한 충격적인 경험은 ▲안주가 종류와 관계없이 대부분이 2만원으로 통일돼있었다는 점 ▲믿을 수 없을 만큼 적은 양과 불량한 상태 ▲안주 보관 냉장고서 나는 악취 ▲카드 결제 불가로 인한 현금 결제였다.

A씨에 따르면, 작은 플라스틱 재질의 비어 있는 간이 테이블에 앉자 주인 아주머니는 “테이블은 무조건 안주 두 개를 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1차 자리서 한 잔을 했던 A씨 일행은 간단히 마시기 위해 독립된 테이블이 아닌 바 스타일의 나란히 앉을 수 있는 곳으로 자리를 이동했다.

해당 포장마차서 판매 중인 대부분의 술안주 가격은 2만원으로 통일돼있었다. 게다가 A씨가 주문했던 안주인 석화는 고작 7개만 나왔다. 무려 개당 3000원짜리 석화인 셈이다. 그는 “사진에 보이는 대로 저게 2만원인데 딱 7개 나왔다”며 “참고로 서비스로 나온 오이는 너무 쓰디쓴 맛이 나서 먹을 수가 없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자본주의 사회라 비싸면 안 먹으면 그만이고, 먹는 걸 선택한 저이기에 가격은 그냥 넘어가겠다”면서도 “자리가 안쪽이라서 석화를 꺼낼 때부터 모든 걸 볼 수밖에 없었는데 처음 들어온 그대로 포장 뜯고 양념 올려서 갖고 왔다. 전혀 세척하지 않았고 맛도 바닷물 상태의 맛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여기까진 그러려니 했다. 재료 보관하는 냉장함의 썩는 악취는 정말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 안주 재료들을 보관하는 스테인레스 뚜껑이 열렸다 닫힐 때마다 형용할 수 없는 역한 썩는 냄새가 풍겼다”고 주장했다.

하필 A씨 일행이 앉았던 자리가 냉장함 바로 옆이었고 수시로 뚜껑이 열고 닫히면서 도저히 그냥 있을 수 없을 정도로 역겨웠다고 한다.

그는 “뭔가 상한 냄새를 넘어선 확실히 썩고 있는 냄새였고 홍어나 숙성재료의 냄새와는 전혀 다른, 말 그대로 역겹고 구역질나는 썩은 악취였다”며 “일반 음식점 가서 불평불만 늘어놓는 걸 극혐하는 일행 형님도 못 참겠던지, 석화 세 개 정도 먹고서 그냥 계산하러 갔다”고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A씨를 충격에 빠뜨렸던 것은 신용카드 결제가 불가하다는 점이었다. 그는 “당연히 카드 계산이 안 됐다. 보통 카드가 되지 않으면 계좌번호만 써놓거나 ‘죄송합니다’라고 써놓지 않나? 엄연한 불법(탈세)이니 신고를 우려해서라도 착하게 써놓는다”며 “아주 당당하게 ‘카드 안 돼요’라고 하니 뭔가 기분이…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그러면서 “안주 두 개 안 시키면 못 앉게 하고 양도 쥐똥만큼 주는데 이건 포장마차 선을 한참 넘은 거 아니냐? 언뜻 보니 다른 곳도 메뉴판 디자인까지 동일한 걸 보니 같은 시스템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서울의 중심 종로, 외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는 한국의 대표적인 서울 관광지 밤거리가 따위로 변질됐다는 게 안타깝다. 서울시와 종로구청은 뭐하는 건지…”라고 한탄하기도 했다.

“구청에 싹 신고해야 한다”는 댓글에는 “저거 신고한다고 해서 놀랄 업주들도 아니고 벌금 내고 또 장사한다”고 비판했다.

한 회원은 “저런 거 권리금 줘가며 사고파는 것이라고 한다. 구청에 신고해도 단속은커녕, 담당 공무원들은 다른 소리만 한다”며 “용인 포장마차들은 전봇대서 전기까지 끌어다 쓴다. 한 번은 역 앞에 어떤 분이 노점을 깔았는데 조금 지나니 철거반이 와서 싹 들어갔다. 바로 옆 횡단보도 앞 전봇대서 전기 끌어다 쓰는 붕어빵 노점은 노터치하고 갔다”고 주장했다.

다른 회원도 “종로, 명동 노점상들은 싹 다 몰아내야 한다. 옛날에야 음식이 저렴해서 먹었지만 이젠 죄다 음식으로 장난 치고 위생도 더럽다”며 “그냥 이용하지 말고 정가 주고서 안전한 식당서 드시는 게 최고다. 괜히리 잘못 먹었다가 식중독 걸리면 보상도 못 받는다”고 거들었다.

회원 ‘CrazyOOOO’는 “석화(가격) 충격적이다. 깐 굴 1kg이 2만원 하는데 안 깐 굴은 2kg에 2만원 정도 한다. 2kg이면 석화가 몇 개나 달려 있을지 알 수가 없다”며 “아무리 자본주의 사회고, 먹고 싶으면 먹고 싫으면 말라지만 정말 해도 해도 너무 했다. 옛날 포장마차 감성이 그립다”고 토로했다.

한때 종로3가서 오래 장사를 했었다는 회원은 “옛 추억에 맛있는 집도 많아 근래에 가봤는데 충격이었다. 꼼장어 시켰더니 밀키트 뜯어 반을 나눈 뒤 볶아서 1만5000원, 30분 만에 5만5000원 내고 그 무서운 기세에 서둘러 나왔다”며 “술 취한 사람들, 어딜 가나 똑같은 안주로 완전 바뀌어서 놀랐다”고 경험담을 털어놓기도 했다.

<haewoong@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7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