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출신’ 안철수 “환자들 목소리 듣고 대화로 풀어야”

2024.02.20 11:15:29 호수 0호

20일, 페이스북에 의대 정원 입장 발표
“우린 히포크라테스 선서했던 사람들”

[일요시사 정치팀] 차철우 기자 = 의사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윤석열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부와 의료계 모두 지금 불안해하는 환자들과 그 가족들의 목소리를 최우선으로 듣고, 하루 속히 대화로 문제를 풀어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집단행동은 중단하고 의대 증원 규모는 정교한 자료를 바탕으로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먼저 의료계에 호소한다. 우리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했던 의사들”이라며 “의사이자 정치인으로서 두고만 볼 수 없어 의료대란을 막고 올바른 의료개혁을 위한 고언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전공의 여러분들게 부탁드린다. 집단행동을 멈추고 ‘나는 환자의 건강을 최우선해 고려할 것’이라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로 돌아가자”면서도 “정부서도 의대 정원 증원은 의료계의 심각한 문제인 필수의료인과 의사 과학자 양성 및 지방의료 강화 방안을 내놔야 한다”고 요구했다.

안 의원은 “이를 위해 필요한 의료 인력의 확대 규모를 정교하게 제시해야 한다”며 “의대 정원은 20여년 가까이 동결돼있었지만, 필수의료 지원자는 갈수록 줄어들고 지방의료는 쪼그라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서도 조금이라도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했다면 문제가 이렇게까지 커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할 일을 다음 정부로 떠넘긴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가 의대 정원 확대를 무턱대고 비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나 현재 의료대란으로 인한 국민의 불행과 희생을 막아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다. 대화를 통해 의료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그에 따른 의대 정원을 단계적으로 늘리는 것이 답”이라고 해결책을 제시했다.


또 “의대 정원을 갑자기 2000명 늘리는 것은 의과대학들의 인프라, 교육과 수련의 질 담보 가능성, 유·청소년 교육 및 입시제도에 미치는 영향, 이공계 인재들의 반수와 재수 등을 고려할 때 간단치 않은 문제”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내외산소(내과·외과·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의사 절대 부족으로 대표되는 의료 수가 문제의 개선 ▲지방의료 붕괴를 막는 획기적 지원 및 발전 방안 모색 ▲의료인에 대한 과도한 법적 책임 감소 내용 ▲‘의사 과학자’ 양성을 위한 국가적인 방안 제시 등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는 강압적인 수단만으로 전공의들을 굴복시키려 해서는 안된다. 강경대응만으로는 강대강 충돌에 따른 국민의 희생을 막기 어렵고 의료개혁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도 어렵다”며 “개혁은 당사자들의 협력이 필요하기 때문으로 지금이라도 의사들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의사협회 등 의료인들도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으로 집단행동을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 국민이 피해자가 되면 그 목소리는 국민들께 닿을 수밖에 없게 된다”고 덧붙였다.

<ckcjfdo@ilyosisa.co.kr>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