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시사TV> '무기징역부터 탄핵까지…' 다사다난했던 역대 대통령들의 퇴임 후 모습은?

2022.05.09 16:07:58 댓글 0개

[기사 전문]

사사건건 첫 번째 키워드는 ‘대통령 퇴임 후 징크스’입니다.

대통령이란 국민이 투표를 통해 선출한 행정부의 수장을 말합니다.

민주국가에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자리지만, 그렇기에 퇴임 이후의 추락은 한층 더 극적인데요.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 대다수는 임기 이후 그리 좋지 않은 말년을 맞는 것으로 유명하죠.

한국에서 전직 대통령 신분으로 구속된 최초의 사례는 제12대 전두환, 제13대 노태우 전 대통령입니다.

두 사람은 군사 반란과 쿠데타 혐의가 인정되어 각각 사형,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습니다.

제14대 김영삼 전 대통령과 제15대 김대중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직접 법적 분쟁에 연루되지는 않았지만, 아들들이 청탁과 뇌물수수 등의 죄목으로 유죄판결을 받았습니다.

제16대 노무현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 선택으로 서거해 대한민국의 안타까운 역사가 되었죠.

제17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및 횡령, 직권남용 등 20여개 혐의로 고발당했고, 서울동부구치소를 거쳐 현재 안양교도소에 수감돼있습니다.

제18대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정 농단으로 인해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불러온 유일무이한 대통령이 됐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작년 12월 사면 복권됐습니다.

그리고 현재, 제19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오는 10일,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을 앞두고 있는데요.

문 대통령은 “퇴임 후 현실 정치에 관여하지 않고 보통 사람처럼 살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번에는 대한민국의 ‘우울한 징크스’가 깨질 수 있을까요?

새 정부에 대한 기대감과 더불어, 현 대통령의 퇴임 이후 모습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사사건건 두 번째 키워드는 ‘해외여행 추천지’입니다.

여러분, 혹시 해외여행을 준비하고 있진 않나요?

엔데믹의 윤곽이 보이는 지금, 발 빠른 사람들은 이미 해외로 떠나는 추세입니다.

지난 3월 해외여행 출국자는 약 14만5000명으로 2021년 3월보다 약 2배 증가한 수치였는데요.

그러나 아직은 출입국을 위해 복잡한 서류 절차가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다 보니 여행을 시작하기도 전에 지쳐버리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하죠.

그래서 알아봤습니다.

지금 당장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나라, 어떤 곳들이 있을까요?

자가격리 절차 없이 증명서 정도만 제출하고 싶다면, 프랑스, 스페인, 독일, 네덜란드 등이 좋겠습니다.

해당 국가들은 백신접종증명서를 기본으로 요구하지만 국가에 따라 음성확인서나 완치증명서 등으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나는 증명서를 발급받기도 귀찮다!” 

아무런 절차 없이 그저 여행만 즐기고 싶다면 영국, 아일랜드, 노르웨이, 헝가리, 체코, 그리스, 이탈리아 등이 제격입니다.

자가격리뿐만 아니라 코로나와 관련된 그 어떤 서류도 요구하지 않는 국가들이죠.

특히 이탈리아는 5월부로 방역패스 없이도 공공장소에 출입할 수 있고, 인파가 밀집한 일부 시설을 제외하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까지 전부 해제된 것으로 알려집니다.

외국의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정보는 매일 오전 외교부의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 업데이트되며, 여러 여행사 홈페이지에서도 간단히 확인할 수 있습니다.

1년에 한두 번 가는 해외여행이 삶의 낙인 분들, 팬데믹 3년 동안 마음고생 많으셨습니다.

다시 하늘길이 열리는 2022년 여름입니다.

이번 휴가는 아름다운 해외에서 즐겨보시는 게 어떨까요?
 

기획: 강운지
촬영: 김희구
출연&구성&편집: 배승환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대통령 특별사면권’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참여기간 2022-06-29~2022-07-16
  • 투표하기
  • 결과보기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