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의혹에도…

2024.05.31 10:32:34 호수 1842호

사기 의혹에도…



본인의 SNS서 사람들에게 ‘작곡해 주겠다’며 사기를 친 것으로 알려진 A 작곡가가 다시 SNS 활동을 시작.

A에게 메시지를 받은 B씨는 “최근 A 작곡가가 ‘혹시 가사 같은 거 써보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냐’고 질문. 본인은 음악을 만든다고”라며 “사기가 보도된 지 한 달도 안 됐는데 또다시 이런 메시지를 보내는 게 황당했다”고 밝힘.
 

의외의 우정

개혁신당 천하람 의원이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과 친분이 있다고.

종종 식사도 하고 만난 자리서 과학·기술 등 여러 이야기를 나눈다고.


두 사람의 친분은 국민의힘 지난 전당대회 당시 맺어졌다고 함.

전대 당시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이 자리서 모임이 결성돼 얼마 전에도 함께 식사를 했다고.

이 밖에 국민의힘 김재섭 의원 등도 함께 식사하며 이준석계로 분류됐던 인물들과 꽤나 가깝다는 후문.

 

여가위 운명은?

정부가 ‘저출생위기대응부’ 신설을 예고하면서 22대 국회 상임위원회 구성에도 변화가 생기는 모양.

해당 부처에 상임위가 생기면 기존에 있던 여성가족위원회와 함께할 가능성이 있다고.

이에 따른 정부조직법도 손질해야 하니 당분간은 상임위가 어수선할 것이란 후문도.

 

제2의 검수완박?

최근 검찰이 이슈 되는 사건에 대한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어.

이는 더불어민주당이 제22대 국회서 추진할 것이라고 예상되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대항하기 위한 행보라는 후문.


검찰 내부서도 검찰이 수사능력을 보여주면서 해당 정책이 필요 없다는 것을 보여주자고 이원석 검찰총장에게 직언하는 검사들도 더러 있다고. 

 

뿌리가 뭐길래…

A사가 각종 무리한 요청으로 곤혹스러운 입장에 처했다는 소문.

A사는 급격히 몸집을 키운 끝에 남부러울 것 없는 재벌기업으로 성장했지만 대외 활동은 경쟁사보다 조용했던 게 사실.

이런 가운데 수년 전부터 A사가 출범한 지역에서는 사회 환원 차원서 A사가 좀 더 지역에 투자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계속 나오는 상황.

일자리 창출부터 지역 축제 후원까지 요구사항이 갈수록 많아져 꽤나 난처해 한다는 후문.

 

미성년자 폭행한 사장님

서울 합정동 소재의 한 고기집 사장이 CCTV 사각지대서 미성년자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했다는 의혹이 확산.

피해 학생의 친언니는 경찰에 신고하며 강경 대응 중.


지난 2월부터 지난달 25일까지 근무한 학생은 근무 중 그릇을 깼다는 이유로 시급을 받지 못하면서 악몽이 시작.

사장이 “부모님 전화번호 다 안다. 변제 금액을 갚지 않으면 가만 안 둘 것”이라고 협박해 학생은 억지로 출근할 수밖에 없었다고.

급기야 사장은 학생을 CCTV 사각지대로 끌고 가 구타.

현재 학생의 친언니는 경찰서와 고용노동부에 신고하고 변호사를 선임.

 

중학교 텃세 을질

전남의 모 중학교서 장기 근무한 행정사무원 A씨가 텃세를 부리며 새로 발령받아 들어온 행정실장 B씨를 지속적으로 괴롭힘.

A씨는 B씨가 심기를 건드렸다면서 B씨에게 욕설을 하고, 교장 C씨에게 B씨를 쫓아내라며 사주했다고.

이에 C씨는 A씨를 꾸짖기보다 도리어 B씨를 쫓아내려고 1년여간 욕설과 괴롭힘을 가했다고 함.

B씨는 현재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해당 지역 교육청에 A씨와 C씨를 신고한 상태라고.

 

틀어진 걸그룹

과거 잘나가던 걸그룹 A의 멤버 사이가 여전히 좋지 않다는 말이 들리고 있음.

A 멤버 가운데 1명이 결혼 전 진행한 모임에 1명이 불참한 것.

팬들 사이에서는 이미 두 멤버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말이 나오는 중.

실제 1명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 사이는 좋다는 후문.

일각에서는 활동 중에 터지지 않은 것만으로도 할 만큼 했다는 반응도.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