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트&아트인> ‘Trade-Off’ 김혜리

2024.05.21 12:52:15 호수 1480호

독자성을 증명하다

[일요시사 취재1팀] 장지선 기자 = 서울 종로구 서촌에 위치한 갤러리 TYA가 작가 김혜리의 개인전 ‘Trade-Off’를 준비했다. 김혜리는 아날로그와 뉴미디어의 경계를 넘나드는 시각예술 작가다. 판화와 회화, 비디오, 설치를 통해 작업에 내포된 구체적인 서사를 보여준다. 



작가 김혜리는 인간관계와 삶의 유한성에 대해 연구한다. 관계로부터 나타나는 양가적 감정을 시각화시키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 TYA서 열리는 개인전 제목인 ‘Trade-Off’는 한글로는 매끄럽게 해석되지 않는다. 국어사전서 ‘교환’의 의미로 번역되지만 실생활서 사용될 때는 ‘A를 내줘서 B를 얻었다’ 정도의 뉘앙스를 지닌다. 

방향의 다양성

얻는 것이 있다면 잃는 것도 있는 법이다. 기술의 발전으로 우리는 나아갈 방향의 다양성을 얻었고 동시에 자아와 독자성에 대한 확신을 잃었다. 이른바 ‘트레이드 오프’ 시대서 우리는 끊임없이 자신의 독자성을 증명해야 한다. 

이번 전시는 현대인이 자신의 독자성을 확립하는 과정서 어려움과 혼란을 느낀다는 점에 착안했다. 현대인이 자주 이용하는 디지털 소셜네트워크는 수많은 가능성을 동시다발적으로 제시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는 모든 경우의 수를 헤아리는 전지전능한 존재로 진화하고 있다는 착각을 안긴다. 

하지만 우리가 인터넷을 통해 접하는 정보는 알고리즘의 의도에 따라 편집된 조각들이다. 소셜네트워크는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에 대해 끊임없이 상기시킨다. 그리고 욕망 앞에서 유약한 인간은 자신의 취하고 싶은 정보를 여과해내지 못한다.


아날로그+영상작업
시대배경 예술작품

결국 현대인은 수많은 가능성의 격류 속에서 제일 나은 선택을 하기 위해 또는 최악의 선택을 피하기 위해 허우적대다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을 망각해버린다. 현재의 기술을 통해 더 다양한 삶을 살 수 있는 자유를 얻은 반면, 이곳이 타의에 의해 통제되는 거대한 시뮬레이션 게임 같은 위화감도 느낀다. 

아날로그 매체로 제작된 김혜리의 작업은 대체로 영상작업과 함께 전시돼 서로를 유기적으로 엮고 보완한다. 전시된 판화 작업이 영상에 등장하거나 영상에 등장한 오브제가 실제로 전시돼있는 방식이다. 그는 다양한 문화와 시대 배경에 존재하는 예술작품을 차용했다. 

중세서 르네상스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시기의 회화, 이탈리아 해부학 모형, 18세기 중국대사가 그린 풍경화, 조선 후기 궁중 회화 등에서 발견하는 미감의 유사성과 발원지를 연구해 작업에 투영했다. 

김혜리의 가장 최근 작업에는 그가 해외에 거주하며 느낀 문화 정체성의 혼란이 담겨있다. 한국서 오랜 기간 서양미술사 중심의 교육을 받으며 작업에 깃든 ‘한국스러움’에 대해 설명하는 것이 가능한지에 대해 자문한다. 

친구나 가족구성원, 그리고 애인, 예술가, 인간 등 자신의 유일무이성을 정의하기 위한 현대인의 사투는 아마 끝이 없을 것이다. 우리는 언제든지 대체가능한 게임 속 NPC 대신 유일무이한 주인공을 꿈꾼다. 김혜리는 이번 전시를 통해 이 지극히 자연스러운 욕망에도 다른 시각의 방향성이 있다는 것을 제시하고 있다. 

자아의 확신

TYA 관계자는 “모두가 성공을 꿈꾸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성공의 기준도 소수의 약속서 파생된 실재하지 않는 개념일 수 있다”며 “그렇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우리가 누구인지 정의하기 위한 치열한 과정서 얻는 부산물 중 분명 유의미한 결과물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이 스스로에 관한 끝없는 탐구 속에서 무언가 반짝이는 부산물을 건져 올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전시는 다음 달 2일까지.

<jsjang@ilyosisa.co.kr>

[김혜리는?]

▲학력
런던 예술대학교 캠버웰 판화과 석사(2022~2023)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 학사(2016~2020)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판화과 학사(2015~2020) 


▲개인전
‘How Did We Get Here?’ RE:PLAT(2024)
‘The Less I Know the Better’ ReDE Gallery(2022)

▲2인전
‘Fleeting Glimpse of Heaven on Earth’ L.A.D 복합문화공간(2022)
‘Domino Dancing’ 100_0 gallery(2021)
‘Losing Love I write’ 옥보단 갤러리(2020)
‘Fake Film : 가짜 영화’ WWW SPACE gallery(2020)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