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사재기 주의보

2024.02.10 00:00:00 호수 1466호

또 사재기 주의보



음원차트에 사재기 주의보가 내려짐.

몇몇 그룹의 음원 추이가 이상하다는 말이 나오면서 분위기가 이상해졌다고.

체감 인기는 없는데 음원 순위만 잘 나오는 몇몇 그룹이 표적이 된 상황.

연예계에서는 음반에 이어 음원 사재기냐며 엮이지 않기 위해 경계하고 있다는 후문.

 

매출과 배추


얼마 전 한 언론 매체서 윤석열 대통령이 시장을 방문해 “매출 오르게 많이 힘껏 하겠습니다”라는 말을 “배추 오르게”라고 자막을 달았음.

해당 자막은 대통령실을 출입하는 1진 기자가 직접 했다고.

당초 내부에서는 유튜브 제작자가 자막을 달아 실수했다고 했으나 사실이 아니었다고.

결국 대통령실은 해당 언론 매체의 사과와 별도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는 후문. 

 

산업부-국정원 갈등?

최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산업기술보호법 개정안이 상정.

다만 법안의 디테일 곳곳에 산업통상자원부 권한을 지나치게 강화한 조항들이 담겨 국정원의 반발이 거세짐.

산업기술 유출을 심사하는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구성할 때 그간 국정원이 가졌던 일부 위원 ‘위촉 권한’을 ‘추천 권한’으로 바꾸고, 최종 위촉자를 산자부 장관으로 만들었기 때문.

게다가 ‘국정원이 산업기술 침해 신고에 따라 조사한 경우, 그 결과를 산업부에도 알려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

 

민영화 시작?


정부가 건강보험 종합계획을 발표.

이 내용 중에 ‘혼합진료 금지 정책’이 있는데, 비급여 처방과 급여 처방을 같이 못 하게 하는 것.

이 경우, 수술 후에 무통 주사를 맞게 되는 것은 비보험이기 때문에 보험 적용이 안 됨.

이런 방향이 의료민영화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맥주파티 뒷말

지난달 말 금감원이 이복현 원장을 주최로 하는 ‘호프데이’를 기습 개최해 빈축.

현장에 자주 얼굴을 비춘 주니어 기자만 초청했다지만 사전공지가 없었을 뿐더러 ‘매체 가리기’라는 비판이 나왔기 때문.

이에 금감원은 예정된 이 원장과의 만찬을 급하게 공지하면서 수습에 나섰지만, 이미 마음 상한 기자들이 꽤 생겼다고.

 

도 넘은 깜깜이 경영


A 금융사의 깜깜이 경영이 도를 넘었다는 소문. 

A사는 지난해 B씨가 신임 회장으로 부임한 이후 ‘관치’ 의혹이 불거졌고, 금융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전직 임원 C씨를 고문으로 선임하면서 전관예우 논란도 증폭.

특히 C씨의 경우 업무에 간접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

A사가 부정적 기사를 쓴 몇몇 매체에 광고비 집행 결정 과정서도 C씨의 개입이 있었다는 내부 목소리가 떠돌기도.

 

신고하면 바로 벌금

최근 공인중개사법 중 표시광고법 위반으로 과태료 처분을 받는 사람이 늘어.

공인중개사법 시행령 및 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르면 부동산 거래질서를 해치거나 중개 의뢰인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없거나 소비자를 오인시킬 우려가 없는 경우에 부당한 표시·광고 행위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적시.

하지만 해명 기회도 없이 신고 시 바로 과태료 부과.

이를 악용해 이웃 업체를 허위 신고하는 등 경쟁도 심화되고 있다는 후문.

 

제2의 버닝썬

이른바 ‘버닝썬 쌍둥이 클럽’이라 불리는 ‘무인’이 태국에 오픈.

현지 중심지인 에까마이 지역에 ‘동키몰’ 2층에 자리.

해당 지역은 태국 부호들이 사는 지역으로 한국에 압구정으로 통한다고.

지갑 두둑한 부호들은 태국 무인 클럽서 향락을 즐기고 있다는 후문.

현지 제보자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대마초를 흡연하는 모습은 흔하게 볼 수 있다고.

앞서 ‘무인’은 ‘버닝썬’ 운영진이 차린 곳으로, 국내에는 압구정, 홍대 등에 포진한 상태.

마약과 성폭력의 온상이었던 ‘제2의 버닝썬 사태’가 예고된다는 우려도.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