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이 픽업한 ‘북핵통’ 성 김 전 주한 미대사

2021.01.29 08:57:53 호수 1308호

▲ 성 김 전 주한 미대사

[일요시사 취재2팀] 성 김 전 주한 미국대사가 지난 21일(현지시각)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대행에 임명됐다.

앞서 그는 인도네시아 대사로 재직해왔다.

동아태 차관보는 국무부에서 한국과 중국, 일본을 비롯해 몽골 등 주변국을 담당하는 최고위직으로, 동아태 지역 외교정책을 총괄하는 자리다.

차관보 직책은 지명 후 상원 인준을 받아야 한다.

김 차관보 대행은 미국 국무부에서 동아태 부차관보와 대북정책특별대표, 6자회담 수석대표를 거친 데 이어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북핵통’이다.

동아태 차관보 대행 임명
북미 대화에 중요한 역할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이후 6자회담 특사로 기용됐고, 2011년 11월 주한 미국 대사로 부임해 3년간 활동했다.

한국계로는 첫 주한 미국대사였다.

2014년 10월에는 북한 핵 문제를 총괄하는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겸 한·일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에 임명됐다.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는 필리핀 대사로 재직하면서도 회담 전날까지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합의문을 조율하는 등 북미대화의 진척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서울 태생으로 1970년대 중반 부친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했으며,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필리핀 대사에 이어 인도네시아 대사를 지냈다.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문조사

진행중인 설문 항목이 없습니다.





Copyright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