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스포츠>스코어 43% 쇼트와 롱퍼팅의 차이
<골프&스포츠>스코어 43% 쇼트와 롱퍼팅의 차이
  • 자료제공=월간골프
  • 승인 2013.07.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Drive for show, putt for dough’란 말이 있다. 드라이버샷은 단지 보여 주기 위한 것이고, 퍼팅은 돈(빵)을 위한 것이란 뜻이다. 가장 중요한 타이밍에 퍼팅을 놓쳐 잘 이끌어 나가던 라운드를 망치기도 하고 좋은 티샷이나 세컨샷을 쳐 놓고도 어이없이 스리퍼팅을 해 좌절하기도 한다. 그렇다. 퍼팅이 골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굉장히 크다.

 

PGA투어 통계를 보면 라운드 당 퍼팅이 차지하는 비율이 무려 43%나 된다. 골프의 강한 부분과 부드러운 부분을 잘 조화시켜주는 것이 바로 퍼팅이며, 그날의 퍼팅감각에 따라 라운드의 성패가 좌우되기도 한다.
흔히 “야~ 오늘 정말 모처럼 잘 쳤는데 퍼팅 때문에 망쳤어”란 소릴 자주 듣는다. 퍼팅 역시 골프의 일부분이며 퍼팅을 못하면 골프를 못 친다고 해도 할 말이 없다.

퍼팅 성패 좌우

근데 골퍼들과 레슨프로들은 퍼팅에 크게 시간을 할애하지 않는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퍼팅은 재미가 없기 때문에?’ ‘아니면 퍼팅 기술은 너무 간단하기 때문에 레슨이 필요치 않아서?’ ‘또는 프로들이 퍼팅레슨을 권장하지 않기 때문에?’ 이유야 어떻든 간에 스코어를 줄이는 데는 퍼팅연습이 최고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스코어의 43%가 퍼팅이기 때문이다.
바든 그립을 창시해 낸 해리 바든(Harry Vardon)은 퍼팅에 대해 이렇게 말한 적이 있다. “퍼팅은 게임 속에 있는 또 하나의 게임이다.” 다시 말해 골프 스윙과 퍼팅은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퍼팅은 몇몇 골퍼들에 의해 이렇게 비유되기도 한다. “퍼팅만 없었더라도 골프는 정말 훌륭한 게임이 됐을 거야.” “골프 자체가 강한 힘을 필요로 하고 많은 기술을 요구하는 반면, 퍼팅은 골프 게임 전체의 균형을 잘 이뤄 주지. 퍼팅이 없었더라면 골프는 아마도 별 흥미 없는 게임이 됐을 거야.”라고 말이다.

골프 스윙과 퍼팅은 근본적으로 다르다
그린은 항상 낮은 지점에서 읽는다

골퍼들은 ‘3학년 1반’을 원한다. 즉 파 4홀에서 세 번에 그린에 올려서 원 퍼팅으로 마무리하고 싶어 한다는 얘기다. 하지만 이는 그냥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많은 노력과 올바른 연습이 아니면 불가능하다.
이번 주에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소홀히 여기는 퍼팅 시 세트업과 스트로크 요령, 그리고 그린 읽는 방법을 소개한다.
퍼팅 스트로크를 정확하게 하기 위해선 우선적으로 지켜야 할 것이 있는데,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이 어드레스 때 양팔과 손의 위치다. 양팔과 손의 위치에 따라 퍼팅 때 궤도가 좌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퍼팅 때 가장 이상적인 손의 위치는 어깨 밑인데, 어깨 밑에 손을 두게 되면 스트로크 때 발생될 수 있는 양팔의 흔들림을 방지할 수 있다. 또한 어드레스 때 손의 위치는 퍼팅 스트로크의 궤도뿐 아니라 퍼터의 라이 각을 좌우하게 돼 스트로크할 때 정확하게 스위트스폿을 맞힐 수 없어 임팩트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 쇼프퍼팅 스트로크 : 퍼터를 똑바로 빼서 똑바로 밀어준다. ‘Straight Back- Straight Though’.
이유 : 쇼트퍼팅에서 가장 중요시해야 할 것은 ‘방향’이다. 공의 방향은 퍼터 페이스와 임팩트 때의 각도에 의해 결정된다. ‘Straight Back- Straight Through’는 임팩트·클럽페이스가 스퀘어로 맞도록 도와준다.

▶ 롱퍼팅 스트로크 : 백스윙 때 퍼터헤드가 자연스럽게 인사이드로 들어오게 되며 임팩트존(Impact Zone)을 지나면서 스퀘어 페이스로 됐다가 다시 팔로스루를 하며 인사이드로 들어가게 되는데 인위적으로 퍼터 페이스를 돌리지 말고, 자연스럽게 인-스퀘어-인 궤도가 되도록 한다.
이유 : 롱퍼팅에 있어선 ‘거리’가 방향보다 중요시된다. 그러므로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스트로크는 거리 감각을 위한 느낌(Feel)을 갖게 해준다.

세트업과 스트로크 연습이 됐다면 이제는 그린을 읽는 방법을 터득해 보자. 퍼팅을 잘하기 위해선 우선 그린을 올바로 읽을 수 있어야 한다. 그린을 잘 읽는다는 것은 단지 경사면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경사와 속도를 함께 알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경사면을 정확히 읽고 난 후엔 그린의 속도에 정신을 집중해야 한다. 가끔 경기 시간이 지연되는 것을 우려해 대충대충 퍼팅해버리는 골퍼들을 보는데, 그린을 올바르게 읽는 것은 경기를 지연시키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실수해 스리퍼팅을 하는 것이 경기를 더욱 지연시키는 것이다. 시간을 너무 오래 끌지 않되, 좀 더 신중하게 그린을 읽는 자세가 필요한 것이다.
먼저 그린에 오르기 전에 지형을 살펴본다. 그린을 향해 다가가며 대략 그린의 기울기와 흐름을 머릿속에 담아 둔다. 오르막, 내리막, 왼쪽, 오른쪽 등등 대략적인 구상을 미리 잡아두면 그린 읽기가 훨씬 쉬워진다.
낮은 쪽에서 그린을 읽는다. 대부분 아마추어 골퍼들은 공 뒤에서만 그린을 읽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것만으로는 그린을 정확하게 읽기가 힘들다. 항상 낮은 지점에서 공과 홀 중간 지점을 선택해 그린을 읽어야 한다. 먼저 공 뒤에서 홀을 향해 그린을 읽은 뒤 옆으로 돌아 나오며 낮은 지점에서 다시 한 번 경사면을 읽어 준다.
볼 마크(공이 그린에 떨어지며 생긴 자국)를 수리하며 그린의 딱딱한 정도를 알아낸다. 볼 마크를 원상태로 복구해 놓는 것은 잊어서는 안 되는 에티켓이기도 하지만, 그린의 딱딱함을 테스트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그린이 움푹 파여 수리할 것이 많다면 그린이 소프트해 퍼팅은 대체적으로 느릴 것이며 그 반대로 볼 마크가 거의 생기지 않았거나 아주 작다면 빠른 그린으로 간주해 볼 수 있다. 그리고 그린이 빠르다는 것은 그만큼 브레이크가 크다는 것이다. 즉 휘어짐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캐디에게 의존하지 말고 자신의 볼 마크를 자신이 수리해 보자.

직접 수리하라

지형에 따라 그린의 브레이크가 다르게 읽어질 수 있는데, 한 예로 제주도의 경우 마운틴 브레이크가 있어 퍼팅이 항상 한라산에서 바다 쪽으로 흐르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해가 쨍쨍하게 내리쬐는 화창한 날에는 그린의 잔디가 해를 바라보며 자라게 되므로 브레이크 즉, 경사의 흐름이 해를 향하는 것을 볼 수 있다(버뮤다 잔디인 경우 더욱 두드러짐). 이와 같이 지형이 변하게 되거나 산악지형 또는 날씨에 따라 그린의 속도나 방향이 변할 수 있으므로 그런 점을 충분히 감안해 그린을 읽는다면 퍼팅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