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투사들의 내부 고발
카투사들의 내부 고발
  •  
  • 승인 2020.09.18 15:13
  • 호수 128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카투사들의 내부 고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와 관련된 논란이 계속되면서 전역 카투사들 사이서 엄청난 불만들이 나오고 있다고.

“어린이집도 아니고 병가를 어떻게 전화 한 통에 늘려주냐. 나도 병가 나갔을 때 진단서 다 떼서 냈다” “추 장관 아들이 원했던 용산 재배치는 대다수 카투사들의 꿈이다” “주한 미육군 규정 이전에 대한민국 육군 규정이 적용된다고 들어갈 때부터 교육 받는다. 현근택 변호사는 대체 알고 말하는 거냐” 등 내부자들의 고발이 계속되고 있음.

병역 비리는 청년 남성의 ‘역린’인 만큼, 제2의 조국사태가 벌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바빠진 대관 왜?

국정감사가 다가오면서 기업 대관들의 발길이 속속 국회 의원회관으로 향하고 있음.

의원실서 준비하는 사안에 대해 설명하기 위해서임.

의원실은 최근 증인 신청을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고.

 

불매운동 때문에?

2010년대 초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패션업체 A사가 국내법인 대표를 한국인으로 교체한다는 소문.

그간 일본 본사와의 협력을 이유로 일본인 대표를 계속 임명했던 A사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일본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상장세가 둔화된 상태.

더욱이 A사는 주요 임원진 구성부터 외국인 비중이 높았는데, 이런 이유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미운털이 박힌 상황.

대표 교체 고려가 일본색을 희석시키기 위한 조치로 해석되는 이유도 이 때문.

업계에선 A사가 대표를 교체해도 특별히 달라질 게 없을 거란 회의적인 반응

 

사장님의 정의구현?

협력업체 사장 A씨.

원청 B사의 말도 안 되는 갑질에 결국 소송을 걸었음.

누가 봐도 A 사장이 된통 당한 상황.

B사가 이길 확률은 거의 제로에 가까웠음.

B사는 곧바로 합의를 제안했지만, 이미 머리 끝까지 화가 난 A 사장은 이를 거절했음.

그 탓에 B사 직원들은 매일 같이 A 사장을 찾아가 소송을 취하해달라며 진땀을 빼고 있다고.

하지만 A 사장은 그럴 생각이 없다고 함.

 

전형적인 쇠퇴의 길

한 게임사가 쇠퇴의 길을 걷고 있다고.

이 게임사는 하나의 게임으로 대박이 남.

체계적 시스템 없이 돈발로 팀 무한확장 및 무한 개발 모집.

이에 안주한 흡수된 스튜디오.

관리가 되지 않고 매 분기 동영상으로 개발 성과를 거짓보고.

프로젝트 망치고 거짓보고 들통 남.

얻어 걸린 대박 회사가 쇠퇴하는 전형적인 사이클을 밟고 있다고.

 

갈수록 성적 떨어지는데…

큰 기대를 받고 솔로로 데뷔한 아이돌의 갈수록 떨어지는 성적에 팬들은 울상.

첫 앨범이 ‘커리어 하이’를 기록하고 있는 중.

대형 가수가 될 걸로 생각했던 팬들도 이제 ‘우리만 좋으면 되지’라며 정신승리하고 있다고.

몇몇 팬들은 누리꾼들의 조롱에 못 견디고 떨어져 나가는 중.

가수는 눈에 띄게 줄어드는 팬에 초조해한다는 후문.

 

유명 영화감독 빚이 80억?

한 유명 영화감독이 빚더미에 올라 소송당할 위기라는 후문.

가족이 영화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영화감독 A는 워낙 헤픈 씀씀이와 영화 제작 관련 진 빚 때문에 무려 80억원의 빚이 있다고.

그와 영화 작업을 함께 한 스태프 대다수가 수억원씩 얽혀 있다는 후문.

채무자들은 현재 집단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앵무새 아나운서

수려한 외모와 훤칠한 키를 소유한 A 아나운서는 방송국을 떠나려고 준비 중에 있음.

그러나 방송국 PD들 사이에선 A 아나운서의 경쟁력을 굉장히 낮게 보고 있다고.

이유는 조금이라도 대본서 벗어나는 상황이 나오면 입을 열지 못하고 당황한다는 후문.

업계 관계자는 “앵무새 같은 A 아나운서는 방송국이라는 둥지를 벗어나면 일거리가 없어질 것”이라고 말하고 다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