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국립묘지 안장’에 혈안? 노재헌·노소영 남매의 꿍꿍이
‘노태우 국립묘지 안장’에 혈안? 노재헌·노소영 남매의 꿍꿍이
  • 박 일 기자
  • 승인 2020.05.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보관 중인 자료 공개하고 회고록도 전면 개정해야” 목소리도
▲ 노소영씨
▲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올해로 5·18 민주화운동이 40주년을 맞는 가운데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씨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노씨가 지난해 처음으로 5·18 묘역을 찾은 뒤 부친을 대신해 참배한 바 있는 만큼 올해도 사과 표명이나 입장 발표 등이 있을지 주목되는 것이다.

노씨는 지난해 8월, 5·18 광주묘역을 찾은 데 이어 12월에도 광주 ‘오월 어머니집’을 찾아 진실규명에 협조하겠다고 공언했던 바 있다. 당시 그는 “조만간 집을 정리하는 과정서 5·18 관련자료가 나오면 공개하고, 아버지의 회고록 개정판을 출간하는 일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노 전 대통령이 지난 2011년 출간한 회고록서 “5·18 민주항쟁은 유언비어로부터 비롯됐다”고 밝힌 뒤 5·18 유가족은 물론 관련 단체로부터 비난을 받았다는 점에서 노씨의 회고록 개정 발언은 5·18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특히 5·18 민주화 항쟁 당시 계엄군 헬기 사격을 주장한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전두환씨가 전혀 사과와 반성의 기미가 없다는 점도 노씨의 행보에 기대를 걸었던 이유다.

그러나 노씨는 아직까지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지 않고 있다.

정말로 진실규명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보관 중인 기록물들을 공개하고 5·18 행적을 낱낱이 밝히면 되는데, 도대체 왜 머뭇거리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반응도 나온다.

때문에 노씨의 그간 5·18 행보에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마저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선 노 전 대통령이 전두환씨와는 달리 2600억원대의 추징금을 모두 완납하고, 북방외교 등 6공의 공적 알리기에 적극적인 이유가 결국 국립묘지 안장을 위한 걸림돌을 없애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이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일각에선 “진실규명보다 노태우 국립묘지 안장과 6공 공적 알리기에만 관심”
5·18 단체 “보관 중인 자료 공개 및 회고록도 전면 개정해야 진정성 확보돼”"

과거에도 노 전 대통령의 건강이 악화될 때마다 국립묘지 안장이 논의됐으나 부정적 여론으로 번번이 무산돼왔기 때문이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지난해 1월 국가보훈처가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은 불가하다’는 공식입장을 밝힌 이후 재헌씨·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남매 등 노 전 대통령 가족들이 광주와 전남을 잇따라 찾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1월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경우 내란죄 등으로 형이 확정된 뒤 비록 사면 및 복권됐더라도 전과 사실이 실효되는 것은 아닌 만큼 국립묘지 안장은 불가하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바 있다.
 

▲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씨
▲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씨

공교롭게도 국가보훈처의 이 같은 유권해석 이후 노씨가 두 번씩 광주를 방문했고, 누나인 노 관장도 지난해 12월10일에 전남대병원에 1000만원의 성금을 내는가 하면 12월24일에는 전남 화순 소재의 전남대병원을 직접 방문해 소아암 환우를 위한 크리스마스 특별공연을 관람하기도 했다. 이 때는 노 관장이 자신의 이혼소송서 반소 및 재산분할 청구를 한 직후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행보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올 초에는 더불어민주당이 역사와의 화해 차원서 4·15 총선 때 광주 지역구에 노씨를 전략공천할 수 있다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당시 이해찬 대표는 부정적 여론을 의식한 듯 “노씨 영입은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의 긍정적 상징들도 국민 여론에 밀려 하나둘씩 사라지고 있다는 점도 노 전 대통령 가족들에게는 부담이다.

충북도는 최근 충북 청주 소재의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안에 세워진 전씨 및 노 전 대통령의 동상을 철거키로 했다.

두 전직 대통령의 이름을 딴 산책로 중 ‘전두환대통령길’과 ‘노태우대통령길’의 명칭도 폐지되며, 대통령기념관에 설치된 두 사람의 기록화도 함께 없애기로 했다.

충북도 측의 이 같은 조치는 무기징역과 징역 17년을 각각 선고받은 두 전직 대통령을 예우하는 것은 위법의 소지가 있다는 점을 감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5·18 단체 관계자는 “5·18 당시 상황을 정확히 알고 있는 노 전 대통령이 진실규명에는 소홀하면서 아들이 대신 사과하고 참배한다면 누가 진정성을 믿어주겠느냐”며 “국립묘지 안장을 위해서 사과하고 참배했다는 오해를 없애려면 지금 당장이라도 진실규명부터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