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18년 내공’ 노을의 진면목 ‘노을이 내린 밤’
<리뷰> ‘18년 내공’ 노을의 진면목 ‘노을이 내린 밤’
  • 함상범 기자
  • 승인 2019.12.2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전석 매진’된 노을 연말 콘서트, 웃음·감동의 향연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02년 12월, 데뷔한 노을(노성한, 이상곤, 전우성, 강균성)은 벌써 18년차 보컬 그룹이다. 피아노 선율같이 맑은 목소리를 지닌 노성한과 이성곤, 고음 영역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강균성, 허스키한 목소리로 음과 음 사이를 파고드는 전우성의 음색은 매서운 겨울마저 따뜻하게 녹인다. 칼바람이 매서운 2019년 12월, 노을은 ‘노을이 내린 밤’이라는 주제로 연 콘서트로 다시 한 번 팬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지폈다.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서 열린 ‘2019 노을 연말 투어 콘서트 - 노을이 내린 밤’서 노을은 약 3시간 동안 감미로운 목소리를 기반으로 변화무쌍한 얼굴을 펼쳐놨다.

‘청혼’ ‘전부 너였다’ ‘붙잡고도’ ‘그리워 그리워’와 같은 히트곡은 물론 버스킹을 기반으로 한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을 패러디한 무대서 영화 <원스>의 주제곡 ‘Falling Slowly’, 악동뮤지션의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거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을 불렀다.

또 최근 방송사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인기를 끌고 있는 ‘탑골’ 시리즈에 발맞춰 서태지와 아이들의 ‘Come Back Home’,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 등 수없이 앙코르곡을 포함 총 25개의 노래로 관객들의 귀를 홀가분하게 만들었다.

특히 ‘목소리’ ‘전부 너였다’ ‘그리워 그리워’ ‘함께’ ‘청혼’ 그리고 최근 발매한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 ‘붙잡고도’로 이어지는 이들의 히트곡은 현장을 찾은 노을 팬들에게 더할 나위 없는 감동이었다.

겨울이 되자 담에 심하게 걸려 몸의 오른쪽이 마비 상태라고 한 전우성은 다소 뻣뻣한 자세로 서서 엉성한 느낌을 주기는 했으나 노래서만큼은 완벽에 가까웠다. 전우성의 몸이 온전치 않은 관계로 더 많이 움직여주는 멤버들의 배려심도 군데군데 엿보이면서 이들의 오랜 우정도 전달됐다.

슬픈 노랫말과 여운이 남는 멜로디 등 발라드 계열서 히트곡이 많은 노을인지라 감동과 웃음을 적절히 배합하려는 노력이 엿보였다. 음악으로는 감동을 주면서 그 빈틈은 오랜 기간 방송 생활을 하면서 다져진 내공을 통한 웃음으로 메워나가는 형세였다. 약 18년 동안 동고동락한 네 사람은 어디서도 쉽게 볼 수 없는 강력한 웃음을 연이어 터뜨렸다.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조용히 상대의 말을 듣다 강력한 존재감을 보인 전우성, 시종일관 텐션 넘치는 태도로 일관하면서도 가벼운 듯 느낌 있게 감동을 전하는 강균성과 톡톡 튀면서도 허를 찌르는 노성한, 묘한 빌드업을 해나가며 한 방을 때리는 이상곤까지 네 사람의 유머 감각은 여느 예능프로그램서 따라올 수 없는 깊은 웃음을 만들었다.

특히 “<비긴어게인>에 출연하고 싶은데 섭외가 안 들어와서 저희끼리 만들었어요”, 강균성이 “멤버들 하늘에서 눈이 와요”라고 하자 “조용히 해”라고 일갈하거나 “멘트가 너무 길어져서 빨리 노래해야 할 것 같아요. 불 꺼주세요”라고 하는 등 전우성의 멘트 감각은 가히 최고였다.

예능에 나와 던진다면 곧바로 엄청난 스타덤에 오를 것으로 여겨지는 ‘펀치라인’이 적지 않았다. 그 중에서도 배우 심은경에 빙의한 듯 완전히 빼다 박은 표정을 지은 대목과 강수지로 변신한 대목은 압권이었다.

강균성과 티격태격하는 콘셉트를 보여준 노성한은 엄정화로 변신하며, ‘여장’의 진면목이 무엇인지 보여줬고, 이성곤은 클론의 강원래가 돼 완벽한 안무를 구사했다. 방송활동을 가장 많이 한 강균성은 노을의 가수이자 노을의 MC였다. 가끔씩 선을 넘는 듯 높은 텐션을 보이면 멤버들은 선을 넘는 찰나에 강균성을 제제했다. 그 모습마저도 자연스러웠고, 매력적이었다.

자신들의 히트곡, 유명 커버 곡은 물론 쉬는 시간 ‘현실 웃음’을 터뜨려버리는 멘트, 예측불허 댄스, 여기에 빠른 곡으로 편곡해 새로운 뛰어노는 분위기를 만든 ‘인연’과 김원준의 ‘쇼’로 대미를 장식하는 부분까지 노을의 콘서트는 완벽하게 구성된 종합선물세트에 가까웠다. 굳이 팬이 아니더라도 찾아가 보기에 훌륭한 연말 콘서트다. 남녀노소를 아우르는 이들의 매력은 누가 봐도 절대 핀잔할 수 없는 높은 퀄리티를 갖고 있었다.

“이 자리에 여러 번 오셨거나 이 자리에 처음 오셨거나 이 자리를 끝으로 다시는 오지 않을 분들이 있으실 텐데, 그 모든 분을 응원합니다”라는 강균성의 멘트처럼 긍정적이면서도 따뜻하고 솔직한 태도가 전반에 묻어있는 ‘노을의 내린 밤’은 오는 29일엔 대전, 31일엔 부산으로 향한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