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성균관대·중앙대·원광대 8강 진출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성균관대·중앙대·원광대 8강 진출
  • 유현기 기자
  • 승인 2019.08.2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성균관대가 지난 23일, 전남 순천 팔마야구장서 열린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16강전서 동아대를 6-3으로 물리치고 8강에 올랐다.

[JSA 뉴스] 유현기 기자 = 지난 23일, 전남 순천 팔마야구장서 속개된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의 16강전 경기서 성균관대와 중앙대, 원광대가 동아대와 한일장신대, 경남대를 꺾고 대회 8강에 진출했다. 이날 16강전은 전날 우천으로 하루 순연돼 이날 치러졌다.

▲성균관대 vs 동아대 = 성균관대는 1회부터 앞서 나갔다. 2번 타자 중견수 최경호(3학년)가 안타를 치고 나간 후 3번 지명타자 천현재(2학년)가 볼넷을 골라 만든 1사 1·2루 찬스서 4번 타자 1루수 류호승(4학년)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쓰리런 홈런으로 단숨에 3점을 선취했다. 2회 공격서도 1점을 추가해 점수 차를 벌리며 달아났다.

동아대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4회 1점을 따라붙은 동아대는 5회 공격서 8번 타자 포수 최민석(2학년)이 투런 홈런을 날리며 성군관대를 한 점 차이로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성균관대는 곧바로 6회 공격서 2사 후 6번 타자 3루수 김경민(4학년)이 좌전 안타를 치고 나간 후 7번 타자 유격수 장지환(2학년)이 우중간으로 빠지는 3루타를 치며 김경민을 불러들였고, 이어진 찬스서 8번 타자 포수 홍신서(4학년)가 내야 안타로 장지환까지 불러들이며 2점을 추가, 6-3으로 리드를 유지했다. 성균관대의 집중력이 돋보이는 공격이었다.

이후 성균관대는 8회 에이스 투수 주승우(2학년)를 마운드에 올려 동아대의 추격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8강에 안착했다.(최종 스코어 6-3, 성균관대 승)

▲한일장신대 vs 중앙대 = 1회전 32강 경기서 대통령기 우승팀인 강릉영동대를 이기고 16강에 올라 온 한일장신대는 경기 초반부터 거침이 없었다. 1회 초 공격부터 1번 타자 유격수 오성민(2학년)이 중전안타를 치고 나간 후 희생번트와 4번 지명타자 서경덕(3학년)의 안타로 가볍게 1점을 선취했다.

중앙대도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1회 숨을 고른 후 2회 말 공격서 5번 타자 3루수 최종은(3학년)의 1사 후 안타를 시작으로 6번 타자 1루수 성종훈의 3루타, 7번 타자 좌익수 박준호(2학년)의 2루타, 8번 타자 포수 김태우와 1번 타자 중견수 김덕진(4학년) 등의 안타를 작렬시키며 3득점해 경기를 3-1로 뒤집었다.

1-3으로 역전당한 한일장신대는 4회 공격서 4번 타자 서경덕, 5번 타자 3루수 오승현(2학년), 7번 타자 좌익수 길준혁(3학년)과 9번 타자 포수 김건우(1학년) 등이 4안타를 쳐내며 2득점, 경기를 다시 3-3 원점으로 돌려놨다.

중앙대는 동점 후 4회 말 공격서 3 사사구와 희생플라이를 묶어 1점을 추가한 후, 7회엔 2번 타자 2루수 김건우(4학년)의 2사후 중견수를 넘기는 2루타를 시작으로 3번 유격수 김태우(4학년)와 4번 우익수 김연준(4학년)이 연속 안타로 2점을 더 추가해 6-3으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이후 한일장신대의 집요한 추격을 8회 1점만 내주며 6-4로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최종 스코어 6-4, 중앙대 승)
 

▲경남대 vs 원광대 = 9회 초까지 경남대에 7-9로 끌려가던 원광대가 9회 말 마지막 공격서 대거 3득점하며 역전에 재역전, 또 다시 재재역전승을 하는 드라마틱한 명승부를 연출해내며 8강에 진출했다.

대회 9일 차 마지막 경기였던 경남대-원광대의 16강전은 중반까지 호각세로 접전을 펼쳤다. 경남대는 1회 초 공격서 2점을 선취했고, 이에 질세라 원광대도 2회말 공격서 2득점 하며 동점으로 따라붙었다. 경남대도 3회 1점, 원광대 역시 4회 4번 타자 3루수 권동진(3학년)의 솔로 홈런으로 1점씩을 추가하며 팽팽한 접전 양상을 보였다.

원광대는 5회 말 공격서도 3번 타자 중견수 민경호(3학년)의 우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경기를 5-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경남대 역시 7회 초 공격서 8번 타자 유격수 심찬홍(2학년)의 좌측선상 2루타와 2번 타자 3루수 김원중(4학년)의 좌측으로 빠지는 3루타 등으로 3득점해 경기를 6-5로 재역전하는 저력을 보였다. 

계속된 8·9회 초 공격서도 각각 2득점, 1득점씩 해 경기를 계속 리드해나갔던 반면, 원광대는 7회·8회 말 공격서 1점씩 득점하며 경남대에 따라붙었지만 9회 말 마지막 공격이 시작되기 전까지 7-9 스코어로 패색이 짙어 보였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마지막 순간 원광대를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며 ’야구는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라는 명언을 다시 한 번 상기시켜 줬다.

원광대는 1사 후 3번 타자 중견수 민경호(3학년)가 투수 앞 안타를 치고 나가면서 역전의 서막을 알렸다. 곧바로 4번 타자 권동진이 중전안타를 쳤고, 유격수서 원광대의 마지막 투수로 8회부터 마운드에 올라 이날 승리투수가 된 원광대 주장 6번 타자 이주훈(4학년)의 안타와 상대 폭투를 묶어 기어이 9-9 동점을 만들어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8번 타자 3루수 안영환(1학년)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면서 명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최종 스코어 10-9, 원광대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