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중앙대·한일장신대·단국대 16강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중앙대·한일장신대·단국대 16강
  • 유현기 기자
  • 승인 2019.08.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일장신대 vs 강릉영동대
▲ 한일장신대 vs 강릉영동대

[JSA 뉴스] 유현기 기자 = 중앙대와 한일장신대, 단국대가 지난 19일, 전남 순천 팔마야구장서 열린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5일차 경기서 각각 한양대와 강릉영동대, 원광대를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한양대 vs 중앙대 = 대회 5일차 1회전 32강 첫 경기서 한양대와 중앙대의 승부는 집중력의 차이가 갈랐다. 양 팀 모두 주어진 두어 차례의 득점 찬스서 한양대는 무기력하게 물러서며 맥빠진 모습을 보인 반면 중앙대는 끈질기게 승부를 물고 늘어지며 득점에 성공했다. 선발투수로 김승규(한양대, 4학년)과 김민기(중앙대, 4학년) 등 팀의 에이스급 투수들을 내세운 양 팀은 3회까지 이렇다할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한 채 삼자범퇴 하거나 후속타 불발로 투수전의 양상을 보였다.

중앙대는 4회 2사 후 찾아 온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4번 타자 우익수 김연준(4학년)이 좌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간 후 5번 타자 3루수 최종은(3학년)의 안타와 6번 타자 1루수 성종훈(3학년)의 좌월 2루타 등 3연속 안타로 선취 2득점, 승부의 균형을 깼다. 6회 공격에선 1사 후 3번 타자 유격수 김태우(4학년)가 중월 2루타를 치고 나갔고, 계속된 찬스서 고의 4구(김연준)와 최종은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2점을 추가했다.

반면 한양대 타선은 무기력했다. 주장인 4번 타자 3루수 박성현(4학년)이 안타 2개를 뽑아내며 홀로 분투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중앙대에 끌려갔다. 마지막 9회 공격서 선두 1번 타자 포수 고우송(4학년)의 우중간 3루타 등으로 1득점을 올렸지만 더 이상의 추격은 없었다.(최종 스코어 4-1, 중앙대 승)

▲한일장신대 vs 강릉영동대 = 한일장신대가 지난 7월 개최됐던 ‘제53회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 우승팀인 강릉영동대를 10-4의 큰 점수 차이로 잡는 파란을 일으키며 대회 16강에 진출했다. 한일장신대는 2019 대학야구 U-리그 D조의 1위 팀이기도 하다. 대통령기서 2년제 대학 팀으로서는 최초 우승팀인 강릉영동대는 전 대회 우승의 여운을 누릴 사이도 없이 대회 1회전서 탈락하며 체면을 구겼다.

한일장신대 타선은 강릉영동대 선발 조효준(1학년)을 비롯, 마운드에 올랐던 네 명의 투수진을 상대로 총 12안타를 뽑아내며 1회부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특히 3번 타자 2루수 이호정(3학년)과 5번 타자 3루수 오승현(2학년)은 각각 1회와 4회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을 이끌었다. 한일장신대 마운드에선 선발 백기선(3학년)이 5와 1/3이닝 동안 5피안타(9K) 2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4승째를 챙겼다. 

팽팽한 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됐던 두 팀의 경기력은 초반부터 극명히 갈리기 시작했다. 1회 초 공격서 한일장신대는 선두 1번 타자 유격수 오성민(2학년)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2번 지명타자 윤병준(3학년)의 안타로 무사 1·2루 상황서 이호정의 홈런이 터지며 순식간에 3점을 뽑아냈다. 이후 2사 만루 찬스서 9번 타자 좌익수 길준혁(3학년)의 싹쓸이 3루타로 6-0 스코어를 만들었다. 

강릉영동대는 선발 조효준이 단 한 개의 아웃카운트도 잡지 못한 채 4실점하며 강판됐고 이어 등판한 이믿음(1학년)도 2와 1/3이닝 동안 3개의 볼넷과 4개의 안타를 내주며 4점을 헌납했다. 조효준, 이믿음에 이어 이승재, 박웅까지 모두 부진하며 9회까지 10점을 내줬다. 타석에선 총 7개의 안타로 1회 1점, 6회 1점, 7회 2점으로 총 4점을 뽑아냈지만 역전은 역부족이었다.(최종 스코어 10-4, 한일장신대 승)

▲원광대 vs 단국대 = 원광대가 1회전 32강 경기서 단국대를 맞아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하는 명승부 끝에 경기 막판까지 추적해온 단국대를 뿌리치고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초반 2·3회 공격서 2득점씩 4득점하며 4-0으로 앞서가던 원광대는 3·4회서 대거 5득점을 내주며 단국대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원광대는 5회 공격서 1득점에 성공하며 5-5 원점으로 돌려놨다.

승부의 분수령은 7회부터였다. 원광대는 2번 타자 우익수 이재석(3학년)의 3루타와 4번 타자 3루수 권동진(3학년), 6번 타자 포수 강병진(4학년) 등의 안타를 묶어 2득점하고, 8회 공격서도 2득점하며 9-5로 점수 차이를 벌렸다.

반격에 나선 단국대는 8회 말 공격서 볼넷과 함께 5번 타자 우익수 이종수(3학년)와 6번 타자 포수 이찬우(4학년)의 연속 2루타로 2득점하며 원광대를 추격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추가 득점을 내지 못했고 원광대에 대회 16강 진출권을 넘겼다.(최종 스코어 9-7, 원광대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