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계명대·고려대·여주대 16강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계명대·고려대·여주대 16강
  • 유현기 기자
  • 승인 2019.08.1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디지털문예대 vs 계명대
▲ 디지털문예대 vs 계명대

[JSA 뉴스] 유현기 기자 = 계명대와 고려대, 여주대가 지난 17일, 전남 순천의 팔마야구장서 열린 ‘제74회 전국대학야구선수권대회’ 3일차 경기서 각각 디지털문예대와 한려대, 홍익대를 이기고 16강에 진출했다.

▲디지털문예대 vs 계명대 = 대회 3일차 전남 순천의 팔마야구장서 열린 1회전 첫 번째 경기서 계명대는 선발투수인 김무현(4학년)의 7이닝 5피안타(5K)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디지털문예술대를 상대로 5-0으로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초반은 양팀 선발투수들이 한치의 양보도 없이 무실점으로 상대 팀을 막으며 투수전의 양상을 펼쳤다. 특히 계명대 선발투수 김무현은 3회까지 사사구 하나도 허용하지 않는 퍼펙트 피칭으로 경기를 끌고 갔다. 

승부의 균형을 깬 쪽은 계명대였다. 계명대는 4회 말 공격서 3번 타자 중견수 최철훈(4학년)의 볼넷과 4번 타자 포수 김찬영(4학년)의 몸에 맞는 공 출루로 1사 1, 2루의 찬스서 곧바로 5번 지명타자 이시형(4학년)이 좌중간 담장을 원바운드로 넘기는 인정 2루타를 치며 선취 1득점에 성공했다. 

계명대는 5회 말에도 1사 이후 9번 타자 1루수 박덕용이 좌전안타와 도루를 기록하며 2루까지 진출했고, 이어진 찬스서 곧바로 1번 타자 유격수 정효영(4학년)이 안타로 박덕용을 불러들이며 추가 1득점에 성공했다.

계명대는 8회 말 공격서 계명대는 승부를 결정짓는 3득점을 추가했다. 선두타자인 2번 타자 2루수 이준우(4학년)가 우중간을 가르는 3루타를 치며 공격에 불을 붙인 후 3번 타자 대타로 기용된 우익수 조성환(3학년)이 중전안타로 3루에 있는 이준우를 불러들였다. 이어 김찬영이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 찬스를 다시 만든 후 6번 타자 3루수 홍진우(3학년)와 7번 타자 대타 좌익수 김수윤(1학년)이 연속 안타로 조성환과 김찬영을 불러들이며 0-5 스코어를 만들었다. 
 

▲ 한려대 vs 고려대
▲ 한려대 vs 고려대

9회 초 디지털문예대의 마지막 공격에서는 계명대의 교체투수 김성진이 문예대 타선을 삼자범퇴로 잠재우고 승부를 끝내며 계명대는 16강으로 올라갔다. (최종 스코어 5-0, 계명대 승)

▲한려대 vs 고려대 = 대회 3일차 두 번째 경기 한려대와 고려대의 경기에선 고려대 선발투수인 주효재(4학년)의 눈부신 투구와 고려대 강타선의 불꽃쇼가 빛나는 한판이었다. 고려대 선발투수 주효재는 5이닝을 던지며 18타자를 상대하는 동안 볼넷 3개만을 내주며  무안타 무실점(6K)으로 5ghl 콜드게임 노히트노런의 기록을 달성했다.

고려대의 강타선도 1회부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1회 말 공격서 3루타를 치고 나간 선두 1번 타자 중견수 장준환(2학년)이 상대 투수의 폭투로 득점에 성공하며 공격의 시작을 알렸고, 이후 3번 타자 유격수 김길중(3학년)의 2루타, 4번 타자 포수 강준혁(3학년)과 주장인 5번 지명타자 김대한(4학년)의 연속된 몸에 맞는 볼로 1사 만루 상황을 만든 후 6번 타자 1루수 이영운(1학년)의 적시 2루타가 나오며 스코어 3-0을 만들었다.

고려대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다. 7번 타자 3루수 윤용호(4학년)와 8번 타자 우익수 고명규(3학년)가 각각 1타점씩을 올리며 타자 일순 후 1번 타자 장준환, 2번 타자 좌익수 이동영(4학년)의 연속 적시타로 8-0까지 점수 차를 늘리며 1회를 빅이닝으로 만들었다.

고려대는 3회 말의 공격서도 장준환의 적시 2루타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고, 4회 말 공격서도 볼넷 2개와 안타 4개로 4점을 더 뽑아내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반면 한려대는 고려대 선발투수 주효재를 상대로 단 한 개의 안타도 기록하지 못한 채 무기력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경기를 마쳤다. 5회 초 2사 이후 몸에 맞는 볼과 볼넷으로 유일한 득점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경기를 마무리하고 말았다.(최종 스코어 13-0, 고려대 승)

▲홍익대 vs 여주대 = 여주대가 대회의 첫 번째 이변을 창출하며 홍익대를 6-4으로 누르고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회 3일차 마지막 경기서 여주대는 홍익대를 상대로 역전에 성공하는 명승부를 펼쳤다. 여주대는 1회 말 첫 공격서 2번 타자 중견수 이강석(1학년)의 빠른 발과 4번 타자 1루수 장이재(1학년)의 적시 2루타로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 홍익대 vs 여주대
▲ 홍익대 vs 여주대

홍익대는 2회 초의 반격서 8번 타자 좌익수 박준석(3학년)과 9번 타자 우익수 이윤오(1학년)의 연속 볼넷과 2번 타자 2루수 윤종희(4학년)의 중전안타, 3번 타자 3루수 최태성(4학년)의 2루타 등을 묶어 3득점 하며 3-1의 스코어로 경기를 역전했다. 3회 초 공격서도 홍익대는 1점을 더 추가했다. 1번 타자 유격수 이상빈(2학년)이 중전안타로 안타로 출루한 7번 지명타자 대타 김시원(1학년)을 불러들이며 4-1로 스코어를 벌렸다. 

여주대는 4회 말의 공격서부터 반격에 나섰다. 9번 타자 좌익수 문현준(1학년)이 3루수의 실책으로 2루까지 진출한 후 1번 타자 유격수 이동관(1학년)이 안타와 도루를 기록하며 2사 2, 3루의 득점권 찬스를 만들었다. 곧바로 2번 타자 중견수 이강석(1학년)이 2타점 적시타를 치며 4-3의 스코어로 홍익대를 한 점 차로 따라붙었다. 

6회 말 공격서에도 여주대는 득점을 이어나갔다. 2사 이후, 이동관과 이강석이 연속 안타로 출루하며 득점권의 찬스를 만들었고, 곧바로 3번 타자 포수 배규열(2학년)의 중전 안타로 이동관을 불러들여 동점을 만들었다. 역전타는 이날의 수훈 갑 4번 타자 장이재가 만들어냈다. 장이재가 중전안타로 출루해 있던 이강석과 배규열을 모두 불러드리며 2타점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4-3의 스코어가 4-6으로 단숨에 역전되는 순간이었다. 

이후 홍익대는 여주대 투수진에 힘을 쓰지 못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7월 대통령기 대학야구 준우승팀 홍익대는 직전까지 2019시즌 1승만 기록했던 여주대를 상대로 1회전 32강 탈락이라는 수모를 당했다. 

올 시즌 대통령기 우승팀인 강릉영동대를 2019 KUSF 대학야구 U-리그전서도 눌렀던 여주대는 이번 대회서도 홍익대를 상대로도 승리를 거두며 또다시 강팀을 잡는 이변을 연출하며 16강 진출에 성공했다.(최종 스코어 6-4, 여주대 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