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로우·황하나 비밀스러운 술자리 정황, 고가의 명품백 뿌렸다 “3차 호텔로…” 통역 도움?
조로우·황하나 비밀스러운 술자리 정황, 고가의 명품백 뿌렸다 “3차 호텔로…” 통역 도움?
  • 김민지 기자
  • 승인 2019.06.25 05:24
  • 호수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로우 술자리 황하나 (사진: mbc)
▲ 조로우 술자리 황하나 (사진: mbc)

 

[일요시사 취재2팀] 김민지 기자 =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로우, 가수 싸이, YG 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정마담, 그리고 황하나가 참석한 술자리에서 성접대가 오갔다는 주장이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2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싸이, 양현석이 정마담을 통해 조로우에게 성접대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단서들이 방송됐다.

지난 2014년 9월, 조로우 일행이 한국에 입국하자 강남에서는 유흥업소 여성 20여 명이 동원된 술자리가 벌어졌다고 한다.

이 술자리의 주인공은 조로우 일행이었고 양현석, 싸이, 정마담, 황하나 등이 참석했다고 한다.

이날 상석 자리에 조로우가 앉고 문 쪽에 싸이, 황하나가, 맞은편에는 양현석, 정마담이 착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보자는 술자리가 마무리될 무렵 YG 직원이 직접 3차 장소를 호텔로 예약했다고 한다. 이후 조로우 일행이 유흥업소 여성들과 함께 호텔로 이동했다고 한다.

다음날 식사 자리에서 조로우는 이 여성들에게 500만원 상당의 명품백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특히 이 자리에서 성매매를 암시하는 발언들도 서로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2014년 10월에는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이 조로우의 초대로 해외 여행을 다녀왔고, 이 여행에서도 조로우가 명품 선물을 했다고 한다. 

경찰은 최근 싸이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고 싸이 측은 조로우와의 관계를 '친구'라고 밝혔다.

YG 측은 "성접대 의혹은 사실무근"이라 주장했으며 황하나가 초대된 이유는 통역 도움을 받기 위해서라도 설명했다. 

한편 조로우, 싸이, 양현석, 정마담, 황하나가 동석한 비밀스러운 술자리에 대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진실이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