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반격 나선 박소연 케어 대표
드디어 반격 나선 박소연 케어 대표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9.01.31 17:11
  • 호수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박소연 케어 대표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에 휩싸인 박소연 케어 대표

[일요시사 취재2팀] 박민우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달 30일 “이번 안락사 사건에 대한 법률적 소명을 다하기 위해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새벽 자신의 SNS를 통해 “논란이 가속되고 점차 확대 재생산되는 루머들에 대해 케어가 이뤘던 모든 성과와 활동들까지 폄하되는 과정을 지켜만 보는 것은 회원님들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오늘부터 하나하나 진실을 알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1월19일) 기자회견 이후 협회 홈페이지와 관련 SNS에 사과와 아울러 진실을 규명하는 글과 영상을 빠르게 올리고자 했으나 사건 직후 ‘직원연대’라는 이름으로 결성된 일부 직원의 반대가 심했다”고 말했다.

“그동안 인내하고 기다렸다”
왜곡보도 언론사 법적 대응

이어 “직원들과의 충돌마저 외부에 보이는 것이 사건 해결과 단체 정상화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판단하에 인내하며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법당국서 모든 것을 밝혀주실 것이라 믿고 성실하게 수사에 임해 여러분들 앞에 소명하겠다”며 “아울러 언론의 가짜뉴스, 왜곡된 보도, 루머, 자극적이고 악의적으로 편집된 보도에 대해서는 동물들을 위한 케어의 진정성까지 훼손되는 것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기에 먼저 뉴스타파와 셜록의 박모씨, 김모 PD 등에 대해 법적 대응과 함께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동물단체 ‘카라’의 전진경 이사가 청와대서 했던 발언을 전면부인하고 저를 상대로 무고한 내용의 허위 고소한 사건에 대해서도 맞고소로 최선을 다해 진실을 규명하겠다”며 “이번 사건 고발자인 비글네트워크 유영재씨와 박희태씨에 대해서도 고소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