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  
  •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2017 세계 청소년 야구대회(U18)> 한국 대표팀 준우승 주역들“아쉽지만 잘 싸웠다”

<일요시사>가 야구 꿈나무들을 응원합니다. 야구학교와 함께 멀지 않은 미래, 그라운드를 누빌 새싹들을 소개합니다.
 

이성열 감독(수원 유신고)이 이끈 한국 대표팀이 지난 9월1∼10일 캐나다의 썬더베이서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로 열린 ‘2017년 제28회 세계 청소년 야구대회(U18 Baseball World Cup)’서 준우승했다.

대표팀은 ‘한국의 이도류’(二刀類, 투타를 겸업하면서도 걸출한 실력을 보여주고 있는 일본프로야구 니혼햄파이터스의 오타니 쇼헤이를 칭함. 일본의 전설적인 검객이었던 ‘미야모토 무사시’가 결투 시 항상 장검과 단검, 두 자루의 칼을 들고 적을 상대한 것에서 유래)라 불리는 서울고의 야구천재 강백호를 비롯, 배명고 곽빈과 선린인터넷고 김영준 등 지난 6월 한국프로야구의 1차 신인 지명을 받은 선수들이 주전으로 출전했다.

또 덕수고 양창섭, 성남고 하준영 등 역대 최강의 투수진 9명과 경북고 배지환, 덕수고 이인혁, 경남고 예진원 등 최근 몇 년간 가장 실력이 걸출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20명으로 선수단을 구성했다. 

대표팀은 2008년 캐나다 애드먼튼에서 개최된 동 대회의 우승 이후 9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렸으나 대회 마지막 날 치른 야구 종주국 미국과의 결승서 0 대 8로 패하며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역대 최강 선수들로 구성
예선 전승…조 1위로 통과

현재 WBSC가 부여하는 야구의 세계랭킹서 3위에 올라있는 한국은 각 대륙별 지역 예선 챔피언과 2·3위까지 총 12개국이 출전한 본 대회서 두 개조로 나뉜 예선리그를 5전 전승, 조 1위로 통과했다. 
 

▲강백호

각 조의 3위 팀까지 진출해 상대 조의 3개 팀들과 풀리그를 겨루는 슈퍼라운드(Super Round)에서 쿠바(17 대 7·승), 미국(0 대 2·패), 일본(6 대 4·승)을 차례로 상대한 후, 3승을 거둔 미국을 상대로 최종 결승전에 들어갔다.

이전까지 한국은 1981년과 1994년, 2000년, 2006년, 2008년 등 동 대회서 다섯 차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데 모두 결승전 상대는 미국이었다. 

2000년 우승 당시 주역은 현재 국내외서 활약 중인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 김태균(한화 이글스), 정근우(한화 이글스),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오승환(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등이다. 2008년 우승을 차지하며 이른바 ‘에드먼튼 세대’라고 불리는 선수들 중에는 허경민과 정수빈, 박건우(이상 두산 베어스), 오지환(LG 트윈스), 안치홍(KIA 타이거스) 등이 현재 한국프로야구(KBO)에서 맹활약 중이다.

계속된 명승부

대표팀은 이번 대회 결승전에서도 만난 미국에 4안타 무득점의 빈공에 그치며 높은 마운드를 넘어서지 못했다. 김영준(선린인터넷고·2 2/3이닝, 5안타 3실점)과 서준원(경남고·1이닝, 2안타 4실점), 하준영(성남고·2 1/3이닝, 3안타 1실점), 양창섭(덕수고·2이닝, 2안타 무실점) 등 4 명의 투수들을 계투로 내세운 한국은 강백호가 타선서 2루타 2개를 터뜨리며 분전했으나 수비서 실책 5개를 범하는 등의 무력한 모습을 보였다.
 

▲허준영

비록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이번 대회의 분수령은 슈퍼라운드서 만났던 미국과의 1차전이었다. 미국은 올 시즌 미국의 고교 투수 가운데 랭킹 1위라고 평가 받는 조지아주 컴밍 출신 포시스 센트럴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이든 핸킨스(201cm/96kg, 우투우타)를 선발로 세웠다.

현재 미국서도 최근 찾아 보기 어려운 유형의 정통파 파워 투수로, LA 다저스서 스카우팅 리포트를 통해 2018 시즌 드래프트의 우선순위 명단에 올라 있는 선수다. 신장 2m와 몸무게 95kg의 걸출한 신체조건을 내세워 공 끝의 변화가 다양한 빠른 직구는 155km/h를 넘나들고, 커브와 체인지업을 변화구로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결승서 미국에 0 대 8 패
9년 만에 정상탈환 실패

한국프로야구(KBO) 두산베어스의 2018년 신인 1차 지명을 받은 배명고의 투수 곽빈(185cm/92kg, 우투우타, 자양중 출신)을 마운드에 올린 한국은 경기 말까지 팽팽한 투수전을 이어가며 이번 대회 최고 수준의 경기를 보여줬다. 
 

▲김민

곽빈은 8회까지 던지며 삼진 8개를 기록하고 단 3개의 안타와 4개의 사사구를 내주었다.

반면 최고 구속 97마일(약 155km/h)의 빠른 공과 주무기인 체인지업의 구속이 135km/h까지 나오는 이든 핸킨스는 6이닝을 던지며 한국의 강타자들을 상대로 삼진 14개를 기록했다. 이든 핸킨스를 상대로 단지 2안타를 기록한 한국 대표팀의 선수는 강백호(서울고)와 예진원(경남고)뿐이었다. 최준우(장충고)와 장준환(유신고) 등 2명이 각 한 개씩의 사구로 진루했을 뿐이다.

일본은 3위

한편 이번 대회 결승전 직전 열린 3·4위전서 일본은 개최국인 캐나다를 8 대 1로 누르고 3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야구의 맹주를 다투는 한국과 일본은 동대회 슈퍼라운드 마지막 날 경기에서 만나 한국이 6 대 4로 일본을 꺾고 최종 결승전에 올라갔다.
 

<www.baseballschool.co.kr>

<저작권자 © 일요시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야구학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