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골퍼들의 상금 불만 '속사정'
여성골퍼들의 상금 불만 '속사정'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4.1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돈도 남녀차별…똑같이 줘라!”

세상엔 아직도 남녀차별이 있다. 전세계에 걸쳐 자행되고 있지만 스포츠간의 상금 차별 역시 대단하다. 요즘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무척 화가 나있다. 이유는 ‘똑같은 비중의 역할을 해도 남자배우들에 비해 훨씬 개런티가 적다’는 것이다.

▲ LPGA 선수들을 중심으로 남녀대회 상금차별을 폐지하자는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

스포츠 종목에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여자 US오픈 챔피언인 전인지. 남자 US오픈 우승자인 조던 스피스에 절반도 안 되는 상금을 받았다. 테니스 US오픈 여자부 우승자인 세레나 윌리엄스에 비하면 4분의1이었다.

상대적 박탈감

미국 여자골프 최고 선수인 스테이시 루이스도 비슷한 불만을 터뜨렸다. 그는“여자선수들의 실력도 뛰어나다. 그린 적중률과 페어웨이 적중률은 남자선수들보다 오히려 높다. 남녀차이는 단지 TV 시청률뿐이다. 여자골프는 중계와 보도가 적어 인기가 없을 뿐인데 남자선수들과 여자선수들이 받는 상금 차이를 보면 매우 화가 난다”고 했다.
테니스와 비교해 봐도 화를 낼만한 이유가 있다. 테니스 메이저대회는 남녀 상금이 같다. 하지만 골프는 반도 안 된다. 지난해 남자 US오픈 우승자 조던 스피스는 상금 약 22억원, 여자 우승자 전인지는 10억원을 받았다.

여자끼리 비교하면 더 차이가 크다. 세레나 윌리엄스의 테니스 여자 US오픈 우승 상금은 40억원이 넘었다. 전인지의 4배다. 하지만 윔블던은 2007년 테니스 메이저대회 중에서 마지막으로 남녀 상금차별을 없앴다. <포브스>에 의하면 2015년 테니스 남녀 통틀어 상금랭킹 2위는 세레나 윌리엄스다. 1위 노박 조코비치(1720만달러)의 64%인 1160만달러를 벌었다. 테니스 상금 랭킹 톱4 중 여성이 2명이었다.
골프의 남녀 상금 차이는 매우 크다. 지난해 LPGA투어 상금 1위인 리디아 고의 공식 상금은 280만달러였다. 남자 1위 조던 스피스(1203만달러)의 23% 수준이다. PGA투어 상금 순위에 리디아 고가 낀다면 27위에 해당한다.
보수적인 저널리스트들은 남녀의 기량차가 큰데 루이스가 엉뚱한 주장을 한다고 비난한다. 남자대회는 코스가 훨씬 길고 좁으며 그린도 딱딱해서 그린 적중률 등이 낮을 수밖에 없는데 단순 비교는 무리라는 것이다. 남자는 공을 더 멀리 치고 원하는 곳에 더 잘 세우기 때문에 돈을 더 받는 것이 당연하다는 주장이다.

▲ 동일대회에 출전한 남녀 테니스 선수의 상금은 똑같다.

상금 1위 여성골퍼 남자의 23% 그쳐
남 1부리그, 여자는 2부리그 수준?

시대는 변했다. 공을 멀리 치는 남자는 우월한 1부리그, 여자는 열등한 2부리그라고 자를 수는 없다. 그냥 다른 리그일 뿐이다. 그렇다고 다른 리그들이 다 평등해야 하고 선수들이 똑같은 상금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건 인기고 그게 돈이다. 프로스포츠는 비즈니스다. 중계권, 관중 수입 등으로 인해 선수 수입이 결정된다. 한국에서는 여자골프가 더 인기가 있고 따라서 여자선수들이 돈을 더 번다. 여자배우에게 불리한 헐리우드 개런티도 장기적으로는 티켓파워 인기로 결정될 것이다.
테니스는 남녀 시청률이 비슷하다. 요즘은 여자 시청률이 더 높다는 보도도 나온다. 여자 테니스선수들의 노출이 많고 수영복 모델로 자주 등장해서라고 비꼬는 사람들도 있지만 경기가 볼 만 해서이기도 하다. 테니스는 남녀 퍼포먼스 차이가 다른 스포츠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지난해 US오픈 테니스 남자 결승에서 조코비치와 로저 페더러의 가장 빠른 서브는 각각 시속 124마일, 125마일이었다. 이 대회에서 세레나 윌리엄스의 가장 빠른 서브는 시속 124마일이었다. 그래서 ‘페더러는 여자처럼 서브를 한다’는 보도도 나왔다.
골프는 차이가 있다. 2015년 LPGA투어에서 가장 멀리 친 선수는 조안나 클라튼으로 평균 드라이브샷 거리 274.4야드였다. 클라튼은 샷거리가 짧은 PGA투어 선수보다는 멀리 쳤다. 그러나 순위로 보면 184명 중 179위로 바닥권이다.
남녀의 신체적 능력 차이는 뚜렷하다. 그런데 왜 테니스에서는 남녀 차이가 적을까. 근육질의 세레나 윌리엄스에게서 답을 찾을 수 있다. 그녀는 현역 여자선수 중 최고의 운동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1980년, 한 여자선수가 테니스대회에서 4만달러의 상금을 받았다. 그 장면을 TV로 본 한 남자는 테니스 선수가 하루에 번 돈이 자신의 연봉보다 많아 놀란다. 그래서 그의 아이들에게 테니스를 가르친다. 그 아이들이 세레나, 비너스 윌리엄스 자매다.’ 대충의 윤곽은 이러하다.
테니스 US오픈은 1973년부터 남녀 상금이 같았다. 여자 테니스 스타 빌리 진 킹이 여성전사로 나서 남녀 성대결에서 이겼고 남녀평등을 강하게 주장해 상금이 동일하게 책정됐다. 그래서 테니스는 여자선수들이 가장 큰 수입을 얻을 수 있는 종목이 됐다.

스포츠 종목 따라 천차만별
가시화된 차별 철폐 필요성

따라서 가장 뛰어난 운동능력을 가진 남자선수들은 축구나 농구, 풋볼, 육상 등을 하지만 가장 뛰어난 여자선수들은 테니스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세리 이후 한국에서 골프는 여자선수들이 가장 큰 부와 명예를 얻을 수 있는 종목으로 인식되고 있다. 뛰어난 자원이 여자골프로 유입된다. 국제경쟁력이 뛰어나고 국내리그도 활성화됐다.
테니스와 달리 골프 메이저대회에서 남녀 상금이 차이가 났던 이유는 대회 주최 조직이 달랐기 때문이다. 테니스 메이저는 한 단체가 같은 장소에서 같은 시기에 여는 하나의 대회인데 골프는 메이저대회 주최가 제각각이다. US오픈 골프만 주최자가 같았다. 지난해부터 남자 PGA 챔피언십을 주최하는 PGA가 여자 PGA 챔피언십에 개입했다. 내년부터는 디 오픈 챔피언십을 여는 R&A가 여자 브리티시오픈도 주최하게 된다.

차별 철폐 흐름

여자선수들이 “남녀차별 없이 상금을 똑같이 하라”는 주장을 할 기반이 만들어졌다. 빌리 진 킹은 이미 43년 전 그랬다. 상금이 늘어나면 뛰어난, 또 매력적인 선수가 유입되고 인기가 늘어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