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년의 황제’ 우즈 근황
‘왕년의 황제’ 우즈 근황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4.11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부상 악화? 열심히 재활 중”

허리 부상 중으로 6개월째 필드에 나서지 못하는 타이거 우즈(41·미국)의 부상 악화설이 또 다시 나왔다. 우츠 측은 이를 즉각 부인했다. 최근 <골프채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최근 SNS 계정에 ‘허리 수술을 받은 우즈가 제대로 걷지 못한다. 자동차에 앉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투어 복귀는 어려울 것 같다’는 글이 퍼졌다.

우즈의 에이전트인 마크 스타인버그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트위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우즈의 부상 악화설은 터무니없는 낭설이다.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사실처럼 만들어 이야기하는 사람들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우즈는 재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적절한 시기를 잡아 복귀 일정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스타인버그는 이에 앞서 지난 2월 미국 스포츠전문채널인 <ESPN> 에 “우즈의 재활상태에 대해 달라진 소식을 듣지 못했다. 우즈의 복귀 시점에 대해 스케줄이 나온 것이 없다”고 밝혔었다.

우즈를 둘러싼 부상 악화설이 돈 이유는 그의 공백이 길어지고 있는 데다 재활상태에 대한 희망적인 뉴스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지난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두 차례 수술대에 올랐다. 9월 허리 수술을 받고 한 달 만에 다시 같은 부위의 수술을 받았다. 과거 같으면 수술 뒤 짧은 시간에 수술 경과와 재활에 관한 발표가 있었지만 이번엔 상황이 다르다. 우즈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주최한 히어로 월드 챌린지에서 “아직 재활을 시작하지 못했다. 복귀 일정을 알 수 없다”고 해 은퇴설이 나돌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우즈가 영상을 통해 항간에 떠돌던 건강 악화설을 일축하면서 스크린골프장에서 직접 스윙 동작을 보였다. 영상을 본 리키 파울러는 “우즈의 스윙을 보는 것만으로도 기쁘다”며 “빠른 시일 내에 복귀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27·북아일랜드)도 자신의 SNS에 “우즈가 돌아왔다”는 글을 올리며 반가워했다.

부상설로 어수선한 가운데 ‘왼손 지존’ 필 미켈슨(46)이 현재의 젊은 강자들보다 우즈의 전성기 때 기량을 높이 평가해 주목을 받고 있다.

무성한 소문

20년간 우즈와 라이벌이었던 미켈슨은 최근 미국 골프채널과의 인터뷰에서 “우즈의 전성기 시절 경기력 수준에 근접한 선수를 아직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신력과 쇼트게임, 볼 타격 등의 분야에서 누구도 당시의 우즈와 경쟁이 되지 않는다”며 “우즈는 이 모든 것을 하나로 합쳐 놀랄 만한 기록을 만들어냈다”고 덧붙였다.

메이저대회 14승을 포함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통산 79승을 올린 우즈는 장기간의 우즈의 전성기의 하이라이트는 지난 1999년부터 2002년에 걸친 시기였다. 이 기간 27승을 쓸어담았고 그 중에는 메이저 7승이 들어 있다. 2000년 US오픈부터 2001년 마스터스까지 4개 메이저대회를 연속으로 우승하며 ‘타이거 슬램’을 이루기도 했다.

SNS 루머에 에이전트 이례적 즉각 해명
회자되는 전성기 기량…전기 출간 예정

통산 42승의 미컬슨은 현재 세계 1위 조던 스피스나 3위 로리 매킬로이 등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젊은 선수들이 훌륭하지만 우즈가 전성기 때 누렸던 수준의 골프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우즈의 손을 들었다.

우즈는 최근 인터넷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공식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있지만 여전히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홈페이지에 ‘라이더컵 선수들끼리 저녁식사를 통해 서로 더 가까워졌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우즈는 지난달 말 잭 니클라우스 초청으로 미국 플로리다주 노스 팜비치에서 올해 라이더컵 미국 대표선수들이 저녁식사를 함께했다며 “서로 가까워지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선수 대부분이 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였다”며 “젊은 선수들과 함께 있다 보니 내가 처음 PGA투어에 데뷔하던 시기가 떠올랐다”고 추억을 돌아보기도 했다.

우즈는 “당시 나는 스탠퍼드대 2학년을 마치고 투어에 데뷔해 20세였는데 그 나이의 선수는 나 뿐이었다”고 회상했다. “지금은 젊은 선수들이 많이 있다”며 “매킬로이나 데이, 파울러, 스피스와 같이 재능 있는 선수들은 앞으로도 오래 서로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화려한 기록

그는 또 “최근 휴스턴 북쪽에 있는 블루잭 내셔널의 10홀 쇼트코스 개장식에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이곳은 우즈가 직접 설계한 코스다. “또 롤렉스, 나이키 관계자들을 연달아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만간 우즈를 주인공으로 한 전기가 나온다. 미국 골프전문매체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미국의 대형 출판사인 사이먼앤슈스터는 최근 제프 베네딕트와 아르멘 케테이안이 우즈의 전기를 쓰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베네딕트는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에 기고하는 기자이고 케테이안은 CBS의 스포츠 저널리스트다. 책의 출간 시기는 공개되지 않았다.

베네딕트는 “우즈는 현대 역사에서 최고의 골퍼로 골프를 넘어 전 세계에 영향을 미쳤지만 그와 가족에 관한 많은 부분들이 가려져 있고 잘못 이해되고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본의 아니게 우상이 된 그의 베일을 벗기고 한 인간의 초상화를 그려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베네딕트와 케테이안은 최근 대학 풋볼의 영광과 스캔들을 다룬 베스트셀러 <더 시스템>을 함께 내기도 했다. 출판사 측은 이번 책의 제목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이들은 1년 여의 준비기간 동안 우즈와 관련된 100명 넘는 인물을 인터뷰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