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위 반바지 착용 '논란'
그린 위 반바지 착용 '논란'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4.05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EPGA "변화 모색" PGA "전통 고수"

최고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브리티시오픈(정식명칭 디 오픈)이 연습라운드에서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브리티시오픈 내년 연습라운드부터 추진
엄격한 디 오픈도 허용?… 선수들은 환영

최근 AP통신은 브리티시오픈을 주관하는 영국 왕립골프협회(R&A)가 올해 대회 이후 연습라운드 때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는 방안을 고려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만약에 이런 규정이 통과되더라도 대회 적용은 내년부터다.

허물어지는 전통

R&A는 “영국 스코틀랜드의 로열 트룬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2016년 브리티시오픈 대회의 참가 조건은 이미 확정됐다”며 “반바지 착용은 내년 이후부터 고려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어 “골프를 현대적이고 신세대 선수들과 발맞추도록 해주는 결정을 환영한다. 그러나 골프의 전통과 균형을 유지하는 일도 병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럽프로골프(EPGA) 투어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투어 연습 라운드와 프로암 대회에 반바지 착용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EPGA 투어는 선수들의 무기명 투표를 최근 실시해 이 같은 방침을 결정했다. 그리고 아랍에미리트에서 개막한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부터 즉시 적용했다.

키스 펠리 EPGA 투어 사무총장은 “반바지 착용은 선수들이 원했다(유라시아컵 때 유럽팀 주장 대런 클라크가 처음 요청). 이는 골프가 현대화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규정은 엄격하게 유지하겠지만 젊은 선수들을 위한 패션 측면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수들은 일제히 환영하는 분위기다. 세계랭킹 3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연습 라운드 때 반바지 착용을 허용하는 것은 좋은 아이디어다. 선수들은 더운 날씨에, 특히 연습할 때 반바지 입는 걸 좋아한다”며 “날씨를 감안해 나도 입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는 더욱 적극적인 환영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선수들 모두는 반바지를 입는 걸 좋아한다”며 “PGA 투어에도 적용됐으면 좋겠다. 불만이라면 이 룰이 너무 늦게 정해졌다는 점이다”라고 환영의사를 나타냈다.
어니 엘스와 같은 베테랑들도 반바지를 입도록 허용한 EPGA 투어의 정책에 동조하고 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는 선수 복장 자체를 비즈니스로 보기 때문에 EPGA 투어와는 달리 반바지 착용에 엄격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투어 전문지 <골프월드>는 EPGA 투어의 경우 골프 대회에서 선수들의 복장과 관련된 새로운 스타일 변화가 다각적으로 모색되는 반면 PGA 투어는 유독 반바지에 엄숙한 입장을 고수한다고 지적했다. 선수들을 프로처럼 보이게 해서 상품성을 높이려는 의도가 강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어느덧 선수가 대회장에서 반바지를 착용하는 문제는 ‘모던’과 ‘전통’을 구분짓는 논쟁으로 확산되고 있다.

최근 불어온 프로골퍼의 반바지 착용 라운드 열풍은 지난 1월 중순 말레이시아 샤알람에서 열린 유럽과 아시아의 팀 대항전인 유라시아컵과 바로 이어서 지난 주 아랍에미레이트연방(UAE) 수도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이 큰 영향을 끼쳤다. 두 나라 모두 섭씨 30도를 넘는 열기와 습도로 인해 필드에서 긴바지를 입고 라운드하는 것이 괴로울 수 있는 자연 조건이었다.

EPGA 투어 측은 올해부터 연습라운드와 본 경기 전날 열리는 프로암에서는 선수들의 반바지 착용을 허용했다. 이는 지난해 부임해 전격적으로 투어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키스 펠리 CEO가 투어의 경기 시간 단축과 함께 추진하는 사항이다.
EPGA 투어는 지난주에 연습라운드와 프로암에서 반바지 착용 허용 여부과 관련한 선수 투표를 실시했고, 일치된 의견을 얻은 뒤에 아부다비 HSBC 챔피언십부터 이를 공식적으로 허용했다. 하지만 여기서도 본 경기 때는 종전처럼 긴바지만 입어야 하는 기준이 적용된다.

이 같은 조치가 나오자 대런 클락(북아일랜드), 리 웨스트우드(잉글랜드), 어니 엘스(남아공) 등 투어를 대표하는 베테랑 선수들이 앞장 서서 짧은 바지를 입고 연습라운드를 하는 등 적극 호응했다. 세계 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 역시 “PGA 투어에서도 내가 보고 싶은 광경으로 아주 멋지다”고 화답하면서 화제는 유럽 대륙을 넘어서기에 이르렀다.

PGA 투어 측은 EPGA 투어의 반바지 시도에 대해 아무런 반응도 않는다. <골프월드>는 PGA 투어가 엄격하게 선수들의 드레스 코드를 강조하는 이면에는 프로 선수들이 일반 아마추어 골퍼들과는 표면적으로도 구분되어 보여야 한다는 것이 더 큰 이유로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뭐가 맞나?

즉, 반바지 착용 여부는 모던과 전통의 논쟁조차 아니라는 것이다. 연습라운드라 할지라도, 날씨가 아무리 덥더라도 프로로서의 차별화된 외양을 갖출 필요가 있다는 것이 PGA 투어의 입장이다. 대회 현장에서 긴바지는 선수와 갤러리를 구분할 수 있고 광고주에게 어필할 수 있는 비즈니스적인 결정이라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