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사조' 본 테일러 감동 스토리
'불사조' 본 테일러 감동 스토리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4.0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40세 베테랑이 신데렐라로

6타 차 뒤집은 감격 우승

세계랭킹 447위에 불과한 40세 프로골퍼가 11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세 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PGA 투어 홈페이지는 “40세 베테랑 골퍼가 신데렐라가 됐다”고 보도했고 본인도 “예상치 못한 우승”이라며 기뻐했다. 오랜 시련 끝에 우승하는 감격을 맛본 주인공은 2006년 라이더컵에 미국 대표로 출전하면서 최정상급 선수로 평가받은 본 테일러(미국)다.

테일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페블비치 골프링크스(파72· 6816야드)에서 끝난 AT&T 페블비치 프로암(총상금 700만달러) 정상에 올랐다. 최종합계 17언더파를 기록한 테일러는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1.6m짜리 버디 퍼트를 놓친 필 미켈슨(미국)을 한 타 차로 따돌렸다.

1999년 프로에 데뷔한 테일러는 2005년 8월 리노 타호 오픈을 2연패한 뒤 무려 10년5개월24일 만에 투어 통산 3승째를 거뒀다.

대회 직전, 심지어 3라운드가 끝날 때까지도 그의 우승을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이번 대회에는 조던 스피스(미국), 제이슨 데이(호주) 등 세계적인 톱랭커들이 대부분 출전했다. 게다가 테일러는 3라운드까지도 선두에 6타나 뒤졌다. 테일러는 최종일 데일리 베스트인 7타를 줄였다. 테일러는 우승한 뒤 “나도 너무 놀랐다”며 “다시 우승하리라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가 이번 대회에 출전한 것도 운이 좋았다. 그는 2012년부터 PGA투어카드를 잃은 채 남미에서 주로 열리는 2부투어 웹닷컴투어에 주로 나섰다. 이번 대회 직전에도 그는 콜롬비아 보고타에서 열린 웹닷컴투어에 출전했지만 감기로 도중 포기했다. 직후 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에 카를 페테르손(스웨덴)이 결장한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대신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과거 PGA 투어 우승자인 테일러에게 가장 먼저 주어졌다.

<AP통신>은 “테일러는 일주일 전 콜롬비아에서 캘리포니아로 넘어왔고 처음 이틀 반 동안은 음식도 제대로 못 먹었다”며 “항공 요금도 아끼려고 휴대용 가방과 클럽만 들고 왔다”고 전했다. 두 살짜리 아들을 안고 현장에서 대회를 지켜본 아내 레오트 테일러는 “그의 경력에 굴곡이 너무 심했다”며 “남편은 어느 누구도 사람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걸 보여줬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

테일러는 이번 우승으로 2년짜리 PGA투어카드, 마스터스와 PGA 챔피언십 출전권을 확보했다. 특히 마스터스가 열리는 오거스타는 테일러의 고향이다. 오거스타 대학 출신인 테일러는 “마스터스는 내게 슈퍼볼과 같은 대회”라며 기뻐했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 126만달러(약 15억2000만원)는 테일러가 최근 3년간 PGA 투어와 웹닷컴투어에서 획득한 총상금 117만달러를 넘는 액수다. 세계랭킹도 447위에서 100위로 무려 347계단이나 뛰어올랐다. <LA타임스>는 “쉽게 들어갈 것 같은 미켈슨의 마지막 버디퍼트가 벗어나면서 테일러의 삶이 극적으로 변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