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골퍼들 지갑 열어보니…
PGA 골퍼들 지갑 열어보니…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3.2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필드의 신사들 주머니에 얼마 있나

“선수들의 지갑에는 돈이 얼마나 들어 있을까?”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의 지난해 수입은 5300만달러(635억원)에 달했다. 투어에서 2300만달러, 여기에 스폰서수입 3000만달러를 더해 2015년 골프선수 소득랭킹 1위다. 사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동할 정도면 대부분 ‘백만장자’들이다. 월드스타들의 지갑이 궁금한 이유다.

필미켈슨 8100달러 확인
100달러 주고 99달러 팁

팁·군것질 용도로 현금 지니고 다녀
신용카드보다 현금…보통 40달러 소유

팁을 넉넉하게 많이 주기로 유명한 필 미켈슨(47·미국)이 지갑에 지닌 현금도 8100달러로 골프선수 중 가장 많이 가지고 다니는 선수로 조사됐다. 골프전문지 <골프다이제스트>는 최근 인터넷판을 통해 프로 골퍼들의 돈지갑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도했다. 지난해 투어 현장을 다니면서 관계자들에게 물어본 결과다. 대체적으로 순순히 답변한 선수들의 결과가 재미있다.

후한 팁 문화

이 잡지에 따르면 지난 2013년의 조사에서 일반적인 미국사람 42%는 40달러 미만을 가지고 다녔다. 41~99달러를 소지한다는 사람이 30%, 지갑에 100달러 미만을 가지고 다닌다는 사람은 전체 미국인의 72%를 차지했다. 이밖에 100~199달러가 17%, 200달러 이상은 11%였다. 물론 이 수치는 신용카드와 스마트폰 등 대체 결제수단이 있는 상황에서 팁이나 비상금 등의 용도일 수 있다.
대회장에서 수많은 새로운 사람들과 만나게 되는 골프선수들은 이보다는 더 많은 현금을 가지고 다니는 것으로 보인다.
필 미켈슨은 지난해 메모리얼토너먼트 대회에 출전해 뮤어필드빌리지의 그늘집 직원에게 팁을 100달러나 줬다. 미켈슨은 빵도 없이 음료수도 없이 핫도그만 먹었을 뿐이다. 후한 팁을 주는 이유를 미켈슨은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사람들을 배려하는 게 좋다. 서비스를 공짜로 기대하면 안 된다. 누군가 내게 뭔가를 해주면 그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나중에 기자에게 지갑 내역을 문자로 보내왔다. 100달러 지폐 6500달러, 20달러 80장 1600달러, 총 8100달러였다.
미켈슨은 지난해 길거리 좌판에서 1달러짜리 레모네이드를 파는 소년에게서 100달러를 주고 레모네이드를 산 뒤에 거스름돈을 받지 않고 99달러를 팁으로 주고서 차를 타고 사라졌다는 등 언론에 미담 기사가 오르기도 했다.
이밖에 골프계 선수와 관계자들의 지갑에 들어 있는 돈은 다음과 같았다.
스티브 버코스키(골프채널 캐스터) “2000달러. 보통 500달러인데 근처에 카지노가 있다고 해서 들를 생각이다.”
데이먼 그린(잭 존슨의 캐디) “800달러는 일반적이다. 내기를 했다가 잘 안 풀리면 그 자리에서 처리하는 게 좋다.”
어니 엘스(PGA 투어 선수) “700파운드. 골프 내기 판돈은 현장에서 바로 주고받는 게 좋다.”
마크 오메이라(PGA 챔피언스투어 선수) “750달러 정도다. 현금을 선호해서 300달러를 가지고 다니면 불안하다. 다른 사람들은 신용카드를 더 많이 사용하지만 신용카드로는 팁을 줄 수 없다. 그리고 급하게 현금이 필요한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을 늘 염두에 두어야 한다.”
애덤 스콧(PGA 투어 선수) “팁을 주기 위해 지갑에 300~400달러를 늘 소지하고 다닌다. 미국에서의 팁문화에 익숙해졌다. 그건 미국의 가장 큰 장점 가운데 하나다. 아주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 비슷한 상황에서 누군가 나를 보살펴줄 거라는 생각을 하면, 그렇게 누군가를 돌봐준다는 느낌이 참 좋다.”
잭 니클라우스(은퇴한 PGA 투어 전설) “300~700달러. 150달러가 넘는 물건을 구입할 때는 카드로, 그 이하는 현금으로 지급한다.”
데이비스 러브 3세(PGA 투어 프로) “500달러 미만. 라커룸에서도 팁을 주기 위해 다른 선수에게서 100달러를 빌리곤 한다. 대회가 끝날 때면 돈이 바닥난다.”
마이크 완(LPGA 투어 커미셔너) “300달러. 프로암에서는 골퍼들과 적극적으로 내기를 한다. 홀 주변 9피트 안으로 볼을 넣는 데 얼마를 건다는 식이다. 그 돈을 치르려면 현금이 필요하다.”
잭 존슨(미국 PGA 투어 선수) “100~300달러. (캐디인) 그린이 나보다 더 많이 가지고 다닌다.”
스튜어트 애플비(PGA 투어 프로) “볼 마크용으로 50센트를 가지고 지갑엔 200달러 정도. 그것도 내겐 큰돈이다.”
폴라 크리머(LPGA 투어 프로) “200달러. 잔돈으로 가지고 다니는데, 운전하다 배고플 때가 많아서 수시로 간식을 사먹는다. 운전 중에 군것질을 즐긴다.”
션 폴리(전 타이거 우즈 교습가) “주머니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는다. 주머니가 불룩하면 작은 키가 더 작아 보이기 때문이다. 대신 가방에 200달러 가지고 다닌다. 웨이터로 일하던 시절에 생긴 습관이다.”

쓰임새 다양

모건 프레셀(LPGA 투어 프로) “150달러. 보통은 그냥 신용카드를 꺼내든다.”
타이 보타우(PGA 투어 시니어 마케팅디렉터) “100달러. 보통은 아주 조금만 가지고 다닌다. 전부 신용카드로 지불한다. 물론 모든 걸 마스터카드(PGA투어 후원사)로 결제한다.”
제시카 코다(LPGA 선수) “40달러쯤이다. 우리는 PGA 투어 선수들과 다르다. 그들은 예금 잔고의 절반을 지니고 다니지 않나.”
오스틴 언스트(LPGA 투어 프로) “14달러 정도. 지난주에 내기를 해서 돈을 잃었다. 블랙잭을 했는데 완전 쪽박 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