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한' 2016 LPGA 투어 관전포인트
'핫한' 2016 LPGA 투어 관전포인트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3.2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올해도 태극낭자들의 독무대

2015년 KLPGA투어를 휩쓸었던 전인지(21·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진출을 위해 국내 팬들 곁을 떠나고 새로운 2016시즌 루키들이 등장하는 등 2016년 KLPGA투어에 다양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LPGA가 홈페이지에서 밝힌 올해 시즌의 관전포인트 9가지에 한국선수 2명이 소개됐다.

박인비 기록 경신 주목
치열한 신인 경쟁 예고

완화된 룰이 가져올 변화
한국 선수들 어떤 활약?

지난 1월28일 퓨어실크 바하마LPGA를 시작으로 펼쳐지고 있는 2016년 LPGA투어에서 주목해야 할 트렌드와 특징은 무엇일까. LPGA의 콘텐츠 담당자인 에이미 로저스는 최근 LPGA투어 홈페이지를 통해 9가지 관전포인트를 제시했다.

주목할 대회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이 올해 두 번째로 7월21~24일 일리노이주 시카고 외곽의 메리트클럽에서 개최된다. 이 대회는 8개국 대항전으로 치러지는데 처음 개최된 지난 2014년에는 스페인이 우승했다. 또한 1904년 이래 112년 만에 올림픽에서 골프가 정식종목으로 개최된다. 8월15일부터 남자 경기가 열리고 여자부 경기가 이어져 진행될 예정이다.

새로운 기록

세계랭킹 2위인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지난해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지난해 최저 평균타수를 기록해 생애 두 번째 베어 트로피를 획득하면서 LPGA 명예의 전당 가입에 필요한 포인트를 모두 획득했다. 올 시즌을 마무리하면 10년이라는 투어활동 조건도 충족시키면서 최연소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다.

박인비가 올해 KPMG 위민스PGA챔피언십(이전까지는 L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동일 대회를 2013년부터 4년 연속 제패하는 또 하나의 금자탑을 쌓게 된다. 로라 데이비스(영국)는 지난 1994년부터 97년까지 4년 연속 스탠다드 레지스터 핑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지난 2001년부터 2005년까지 5년 연속 미즈노클래식을 제패하면서 동일 대회 5연패 기록을 세웠다. 하지만 메이저 대회에선 아직 4년 연속 제패 기록이 없다. LPGA 통산60승에 메이저대회에서 최다승수(15승)를 쌓은 패티 버그(미국)가 지난 1937년부터 39년까지 3년 연속으로 당시에 메이저대회였던 타이틀홀더스챔피언십을 제패한 바 있다.

박인비의 국내대회 우승여부도 관심거리다. 커리어 그랜드슬래머이자 LPGA 명예의 전당 입회 예정인 골프여제 박인비는 매해 두 번씩 KLPGA투어 스폰서대회에 출전한다.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와 메이저대회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이다.

박인비는 2008년부터 1년에 두 번 초청받아 대회를 뛰었다. 특히 최근 3년 사이 7개 대회에 출전했는데 아쉽게 우승은 없었다. 박인비 역시 이 점을 아쉬워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년간 꾸준히 톱10에 들었으니, 올시즌 박인비의 첫 국내대회 우승이 나올 수 있을지도 관심이 집중된다.

뉴페이스 선수들

29명의 루키들이 올해 LPGA투어 무대를 뛰게 된다. 그중에 단연 돋보이는 선수는 전인지다. 그는 작년 US여자오픈에 초청선수로 출전해 우승하면서 정규투어 자격을 얻었다. 이밖에 게이비 로페즈(멕시코), 홀리 클라이번(잉글랜드)은 지난해 12월 퀄리파잉스쿨을 통해 투어에 진입했다. 29명의 루키 중 한국 국적의 선수는 전인지 한명 뿐이지만, 재미교포 그레이스 나, 애니 박과 호주교포 오수현이 있다.

바빠진 스케줄

LPGA는 지난해 일정에서 2개가 추가되어 올 한 해 총 34개의 정규 대회를 개최한다. 총 상금 규모는 6300만달러(약 754억원)이며 이는 투어사상 최대액이다. 첫 대회는 지난 1월25일 김효주(20·롯데)의 우승으로 끝난 퓨어실크 바하마 LPGA였다. 지난해 첫 대회였던 코츠골프챔피언십은 2월 첫째주로 이동했다. 국산 골프용품업체 볼빅은 올해 처음으로 LPGA경기를 개최한다. 볼빅챔피언십은 5월26~29일 미시간 앤아버에서 총상금 130만달러 규모로 치러진다.

완화된 실격률

미국골프협회(USGA)는 페널티 기준을 보다 완화했다. 그중 대표적인 것은 다음 3가지다.

첫째, 선수가 어드레스 한 상태에서 움직인 볼에 대해 종전까지는 1벌타를 무조건 받았으나 올해부터는 볼이 실제로 움직였다는 증거가 없는 경우 벌타를 받지 않는다.

둘째, 선수가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부과된 벌타에 대해서는 이미 사인된 스코어카드의 오기로 인해서 실격되지 않는다. 이전까지는 벌타 사실을 모르고 스코어카드를 제출해도 실격이었다.

셋째, 선수는 거리측정기나 유사한 기기를 처음 사용할 때는 실격되지 않는다. 하지만 허용되지 않는 상태에서 추가 사용하는 경우 2벌타 혹은 실격이 될 수 있다.

물론 이같은 규정들 뿐만 아니라 클럽 그립이나 일부를 몸에 대지 않아야 한다는 이른바 ‘앵커링(Anchoring)’에 관한 규정 역시 1월1일부터 적용되고 있다.

2016년 여왕은?

2014년 김효주, 2015년 전인지를 이을 2016년 한국 여자골프 여왕은 누가 될까. KLPGA투어를 대표하던 김효주에 이어 전인지까지 2015년 LPGA투어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2016시즌 LPGA 루키로 데뷔하면서 KLPGA투어에 실력과 스타성을 모두 갖고 있는 대형선수가 필요해졌다.

그 주인공이 박성현(22·넵스)이 될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2014년 루키로 데뷔해 2015년 신데렐라로 떠오른 박성현은 2015시즌 3승과 2016시즌 개막전 우승, 2015시즌 상금랭킹 2위 등 전인지를 제외하고 가장 화려한 시즌을 보낸 선수다.

장타라는 본인만의 장기를 가진 박성현은 남자선수를 연상시키는 호쾌한 스윙과 백스핀, 여기에 아이언 샷과 퍼팅도 안정돼 있어 2016시즌 ‘박성현 전성시대’를 예고하고 있다. 박성현 또한 동계 훈련에서 쇼트게임을 보완해 2016년을 더욱 기대를 모았다.

LPGA 직행 탄생하나?

2014년 LPGA투어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김효주가,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백규정(20·CJ오쇼핑)이 우승했고, 2015년엔 전인지가 US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면서 이들 모두 LPGA 직행열차에 탔다.

2016년에도 LPGA에 직행하는 선수가 나올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상금랭킹, 세계랭킹 등으로 LPGA 메이저대회 출전자격을 획득하는 선수들도 있고, 초청을 받는 선수들도 있다.

지난 2015년엔 고진영(20·넵스)이 메이저대회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에서 준우승을, 박성현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신인왕 누구?

매해 많은 관심을 모으는 부분이 바로 신인왕이다. 신인들의 등장은 투어의 활력소가 되기도 한다. 기존의 선수들도 신인의 등장을 궁금해 한다. 신인이 선배를 위협할 때도 있다.

2016시즌 신인 중 가장 기대를 모으는 선수는 크게 두 명이다. 시드전을 수석으로 통과한 이효린과 드림투어 상금왕 박지연이다.

지옥의 시드전에서 1위를 차지한 이효린은 상비군, 국가대표를 모두 지낸 소위 ‘엘리트’다. 발전 가능성을 인정받아 최근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스폰서 계약도 맺었다.

179cm의 큰 키에 드라이버 샷 평균 비거리 260야드를 날리는 박지연은 지난해 12월 ‘현대차 중국여자오픈’에 초청받아 5위를 차지하며 싹을 보였다. 삼천리라는 든든한 후원사도 얻었다.

메이저 퀸은?

2014년 김효주는 메이저 3승, 2015년 전인지는 메이저 2승을 거뒀다. 대상 수상자들이 메이저대회에서도 강세를 보였던 것이다. 특히 최고 권위를 가진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한국 여자오픈’ 우승자에 대한 관심은 늘 높았다. 지난 2015년 한국여자오픈 우승자는 박성현이었다. 스타 배출의 산실인 한국여자오픈에서 올해 새로운 스타가 탄생할지 박성현이 2연패를 달성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4개 메이저대회 가운데 다승을 거두는 선수가 나올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