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골퍼 신병기 대해부
톱골퍼 신병기 대해부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3.07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새 아이언을 믿어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고 장타자 버바 왓슨(미국)은 최근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연습라운드 때 18번홀(파5) 페어웨이에서 두 번째 샷을 드라이버로 치는 장면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2011년 대회 때 드라이버를 두 번 사용해 이룬 ‘파5홀 2온’ 장면을 다시 연출한 것이다.

활발한 용품 교체의 계절
아이언 신모델 격전 예고

디자인·비거리·타구감 ‘일석삼조’

왓슨은 샷을 하기 전 드라이버를 자세히 보여주며 핑이 곧 내놓을 G시리즈 새 제품이라는 친절한 소개도 빼놓지 않았다. 핑골프의 대표 계약 선수가 공개한 새 드라이버는 입소문을 타면서 벌써 핑 마니아들을 안달나게 하고 있다.
톱골퍼를 앞세운 2016년 골프용품 신제품 전쟁은 어느 해보다도 뜨거울 전망이다. 지난해 초 첫선을 보인 미국 신생 브랜드 ‘PXG’(Parsons Xtreme Golf)가 톱골퍼를 대거 영입하면서 그 싸움에 불을 붙였다.

골프용품 전쟁

<USA투데이> 등 미국 언론들은 PXG가 지난해 브리티시오픈 챔피언 잭 존슨(미국)을 비롯해 톱골퍼 8명과 계약을 맺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PXG는 존슨뿐 아니라 2014년 페덱스 챔피언 빌리 호셸, 크리스 커크, 재미동포 제임스 한, 찰스 하월 3세 등 유명 남자 골퍼를 소속 선수로 끌어들였다. 지난해까지 타이틀리스트, 핑, 캘러웨이, 테일러메이드, 미즈노 등을 쓰던 선수들을 골고루 영입한 것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베테랑 선수인 크리스티 커를 비롯해 재미동포 앨리슨 리, 저리나 필러 등 유명 여자 골퍼들도 PXG 골프용품을 사용하기로 했다. PXG는 이미 라이언 무어를 비롯해 LPGA의 베아트리스 레카리와 새디나 파크스, 그리고 시니어 투어 선수인 로코 미디에이트를 후원하고 있다.
PXG는 드라이버 소비자 가격이 700달러, 아이언은 개당 300달러에 달해 미국 골프용품으로는 꽤 비싼 브랜드로 탄생했다.
간판 스타인 타이거 우즈, 로리 매킬로이, 미셸 위가 부진하면서 지난해 선수 마케팅이 신통치 않았던 나이키골프는 PGA 투어에서 새롭게 떠오른 장타자 브룩스 켑카와 토니 피노를 영입해 2016년 대반전을 노리고 있다.
타이틀리스트에서 나이키골프로 용품 계약사를 바꾼 켑카는 이번 시즌 평균 315.8야드를 날려 장타 랭킹 공동 4위에 올라 있는 PGA 거포다. 지난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에서 우승했고 현재 세계랭킹은 16위다.
캘러웨이에서 나이키골프로 갈아탄 피노는 아직 PGA 우승이 없지만 장타만큼은 켑카보다 한 수 위라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장타 순위 2위(324.9야드)에 올라 있고 지난해에도 드라이버 거리 랭킹 7위(309야드)로 만만치 않은 장타력을 과시했다.
나이키골프는 켑카와 피노 외에도 선수 10명을 새로 영입했다. 이 중에는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드림 투어에서 활약할 대한민국 국가대표 출신 유망주 박소혜도 포함됐다. 박소혜는 “우즈, 매킬로이, 미셸 위처럼 뛰어난 선수들과 같은 브랜드 소속으로 투어에 참가하게 돼 정말 꿈만 같다”고 밝혔다.

최운정(26)과 계약을 연장한 국산 골프공 브랜드 볼빅 역시 2016년에 공격적인 골프 마케팅을 멈추지 않을 계획이다.
볼빅은 최운정을 비롯해 이미향(23), 이미나(34), 포나농 팻럼(27·태국), 케이시 그리스(25·미국), 스테퍼니 코노(27·미국) 등 다국적 선수단을 구성했고 이들 외에도 추가로 선수를 영입, 볼빅 세계화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새해 들어 골프용품 메이커들이 교체 주기가 상대적으로 긴 아이언 신모델을 대거 출시해 골퍼들을 유혹하고 있다. 세련된 디자인은 물론 엄청난 비거리, 뛰어난 관용성을 내세운 신무기들의 러시다. 당신의 스코어를 줄여줄 수 있는 ‘2016년 아이언 열전’이다.
나이키 베이퍼 플라이(Nike Vapor Fly) 아이언은 핸디캡 ‘12’ 이상을 타깃으로 관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페이스 뒤에 14g이나 가벼워진 경량 탄소섬유 소재를 사용해 무게중심을 낮고 깊게 설계해 안정성을 향상시킨 게 출발점이다. 발사각을 1도 높여 종전 베이퍼 스피드보다 3야드 비거리가 늘어났다는 대목도 반갑다. 스틸 799달러, 그라파이트 899달러다.
젝시오(XXIO) 9는 빠르고 멀리 날아가기를 원하는 골퍼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젝시오 8보다 텅스텐 헤드가 2g이나 무거워진 게 핵심이다. 하이 밸런스 포인트 샤프트를 장착해 빠른 스윙이 가능하고, 높은 탄도를 구현한다. 어드레스 시 편안함을 느낄 수 있고, 미스 샷에서 관용성이 높은 컵페이스 디자인이다. 스틸 849달러, 그라파이트 1049달러다.
스릭슨(SRIXON) Z 945는 머슬백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소프트 카본 스틸 단조 아이언으로 얇은 톱 라인과 최소화한 오프셋이 돋보인다. 경사진 솔은 러프에서 클럽이 쉽게 빠져나올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한다. 두 번의 레이저 가공된 그루브가 더 정밀한 샷을 보장한다. 한정 수량으로 판매된다. 스틸이 999달러다.
코브라 킹(Cobra King) F6는 롱아이언과 미들아이언의 서로 다른 제작 공법으로 목표를 확실하게 했다. 3~5번 아이언은 중공체를 채용해 최대의 비거리와 관용성을, 6~7번 아이언은 반중공체를 사용해 컨트롤 성능을 업그레이드시켰다. 스틸 799달러, 그라파이트 899달러다.

비거리 충족

마지막은 전통적인 디자인에 비거리와 타구감을 모두 충족시키는 윌슨 스태프(Wilson Staff) FG Tour F5다. 스틸 899달러, 그라파이트 999달러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하이브리드와 콤보 세트로 이용할 수 있는 투어 에지 엑소틱스(Tour Edge Exotics) EXi(스틸 599달러·그라파이트 699달러)를 동시에 내놓아 골퍼들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