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퍼터 금지' 실전 대처법
'롱퍼터 금지' 실전 대처법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6.02.2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역사 속으로 사라진 ‘롱퍼터’

올해부터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롱퍼터 사용이 금지됐다. 롱퍼터 금지는 2013년 연말에 확정됐다. 2년 동안 유예 기간을 거쳐 2016년 1월1일부터 적용됐다.

올해부터 사용 제한
애용자 이제 어쩌나?

팔뚝에 대고 퍼팅하는 쿠처
퍼터 개발 열올리는 용품사

롱퍼터 금지 규정이 시행된 뒤 열린 첫 PGA 투어는 현대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였다. 지난해 투어 대회 우승자만 출전할 수 있는 대회라 출전 선수가 31명뿐이었다. 출전 선수 가운데 롱퍼터 애용자는 없었으나 사실상 롱퍼터 금지 규정이 적용되는 첫 대회라고 할 수 있었다.

퇴출 수순

80년이라는 오랜 역사를 지닌 롱퍼터는 최근 10년 사이에 전성기를 구가했다. 롱퍼터가 주목받은 계기는 2011년 키건 브래들리(미국)의 PGA챔피언십 우승이다. 브래들리는 롱퍼터를 사용해 메이저대회에서 우승한 첫 번째 선수다.
이듬해 US오픈과 디오픈에서 웹 심프슨(미국)과 어니 엘스(남아공)가 롱퍼터를 들고 나와 우승한 데 이어 2013년 마스터스에서 롱퍼터를 앞세운 애덤 스콧(호주)이 정상에 오르자 롱퍼터는 논란이 됐다.
양손을 자유롭게 휘두르는 동작을 ‘스윙’으로 보는 전통주의자들 눈에 샤프트나 그립을 신체 일부에 고정시킨 채 스트로크를 하는 롱퍼터는 ‘반칙’으로 보였다. 논란 끝에 롱퍼터는 퇴출당하는 운명을 맞았다.
롱퍼터를 쓰던 선수들이 규정 변화에 대응하는 방식은 제각각이다. 심프슨은 일찌감치 롱퍼터에 대한 미련을 접은 경우다. 2014년 말부터 일반 퍼터로 돌아선 심프슨은 롱퍼터를 쓰고 싶다는 유혹을 방지하려고 쓰던 롱퍼터를 아예 분질러버렸다. 분질러 버린 롱퍼터는 US오픈 우승 트로피와 함께 진열장 속에 넣어놨다. 단번에 롱퍼터와 작별을 고한 셈이다.
심프슨은 “1년만 더 쓰자는 유혹이 계속 머리 속에 맴돌더라”면서 “아내가 보는 앞에서 퍼터를 무릎에 대고 분질렀다”고 털어놨다.
심프슨처럼 누구나 ‘금단 증세’를 단숨에 극복하지는 못한다. 브래들리는 2014년 시즌 중반에 들어서서야 애지중지하던 롱퍼터를 내려놨다. 하지만 전통적인 짧은 퍼터가 아니라 길이 41인치짜리 퍼터를 대용품으로 결정했다. 그가 쓰던 롱퍼터는 46.5인치짜리였다. 대신 배꼽에 퍼터 그립 끝을 댄 채 스트로크를 하던 퍼팅 방식은 버렸다.
하지만 브래들리는 한동안 벨리 퍼터를 다시 쓰다가 지난해 가을이 되어서야 롱퍼터와 영영 작별할 수 있었다. 브래들리는 “짧은 퍼터를 처음 쥐니 너무 가볍고 짧은 느낌이라 생소했다”며 “그래도 지금은 다 적응이 됐다”고 말했다.
스콧도 퍼터를 바꾸는 데 꽤 애를 먹었다. 2014년에도 롱퍼터를 고집했던 그는 2015년 첫 대회 캐딜락챔피언십 때 짧은 퍼터를 잡았다. 하지만 마스터스 땐 다시 롱퍼터를 들고 나왔다. 다시 쇼트퍼터로 돌아간 건 지난해 10월 프레지던츠컵 때부터다. 아무래도 적응 기간이 부족했을 법하지만 스콧은 “짧은 퍼터로도 이제 퍼팅을 잘 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나마 6개월 전부터 짧은 퍼터로 바꾼 브래들리나 스콧과 달리 작년 연말까지도 롱퍼터를 놓지 못한 선수들도 있다.
데이비드 헌(캐나다)은 RSM 클래식이 끝나고서야 롱퍼트를 내려놨다. RSM 클래식은 PGA 투어에서 롱퍼터를 사용할 수 있는 마지막 무대였다. 소니오픈에 출전하는 헌은 “나는 2005년 투어 데뷔 때는 일반 퍼터를 썼다”며 “그래도 어떨지 모르겠다”고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팀 클라크(남아공)와 카를 페테르손(스웨덴)도 지난해 연말까지 고집스럽게 롱퍼터를 사용했다. 헌, 클라크, 페테르센에게는 소니오픈이 롱퍼터를 쓰지 않는 첫 대회이다.
이들 롱퍼터 애용 선수들이 일반 퍼터로 전환하는 건 쉽지는 않다. 20년 동안 롱퍼터를 써온 클라크는 짧은 퍼터가 도저히 적응이 안 된다고 울상이다. 규정의 틈새를 찾아 생존을 모색하는 선수들이 많다.
바뀐 규정은 퍼터의 길이를 제한하는 건 아니다. 앵커링, 즉 퍼터 샤프트를 신체에 고정한 채 스트로크를 하는 행위가 금지된 것이다. 롱퍼터를 쓸 때는 대부분 샤프트 끝을 턱이나 가슴, 배 등 신체에 고정하는 앵커링을 한다.
맷 쿠차(미국)는 롱퍼터를 계속 사용하되 앵커링을 않는 방식으로 살아남았다. 배꼽 부분에 샤프트를 대고 퍼팅하던 쿠차는 퍼터 길이는 줄이지 않고 샤프트를 팔뚝에 고정하고 스트로크하는 방식으로 바꿔 성공적으로 적응했다. 샤프트를 팔뚝에 대는 것은 앵커링에 해당하지 않는다.
그는 새로운 퍼팅 스트로크로 2014년 RBC 헤리티지에서 우승했다. 쿠차는 “왼팔뚝을 밀어내는 듯한 느낌으로 퍼팅을 하는데 아주 효과가 좋다”고 밝혔다.
노장 스티브 플레시는 10여년 동안 롱퍼터를 썼다. 4승 가운데 3승을 롱퍼터로 일궜다. 특이한 점은 롱퍼터를 써 따낸 3승 가운데 2승은 앵커링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그는 롱퍼터를 쓰면서도 샤프트 끝이 살짝 배꼽에서 떨어진 상태에서 스트로크를 하는 게 편했다고 밝혔다.
플레시는 “이러한 방법은 롱퍼터에서 일반 퍼터로 전환이 힘든 선수에게 권할 만하다”고 말했다.
보 판 펠트와 히스 슬로컴(이상 미국), 그리고 일반 퍼터가 익숙해지기 어려운 클라크도 이런 방법을 채택했다. 그립 끝을 가슴에 댄 채 퍼팅하던 페테르손은 “그립을 팔뚝에다 고정하고 스트로크를 하는 방식으로 바꾸거나 집게 그립을 하면 된다”면서 “큰 걱정은 않는다”고 태평이다.

해결책 제각각

용품 업체도 롱퍼터에서 일반 퍼터로 돌아선 선수들을 위한 퍼터 개발이 나섰다. 앵커링을 금지하기로 결정난 뒤 3년 동안 일반 퍼터면서도 기존 퍼터보다 샤프트가 다소 긴 제품을 앞다퉈 내놨고 롱퍼터의 무게감이 익숙한 선수들을 배려해 헤드나 그립 부분에 무게를 더한 퍼터도 만들어냈다.
이런 새로운 제품은 워낙 일관성이 뛰어나고 방향성이 좋아 일반 퍼터를 쓰던 버바 왓슨과 더스틴 존슨이 쓰기도 했다. 롱퍼터 전면 금지라는 새로운 규정이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소니오픈에서 롱퍼터를 쓰던 선수들의 성적을 지켜보는 것도 흥미거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