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잘 나가는' 무적 장난감 베스트10
요즘 '잘 나가는' 무적 장난감 베스트10
  • 신승훈 기자
  • 승인 2016.02.1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종 터닝메카드 수입 레고 잡았다!

[일요시사 취재1팀] 신승훈 기자 = 올해 완구시장에서 터닝메카드 열풍이 매섭다. 전통적 강자인 레고 및 또봇, 파워레인저를 제치는 진기록을 세우고 있다. 오는 4월 시즌2 방영을 앞두고 한동안 터닝메카드 독주 체제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 완구 코너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가 완구 구매가 급증하는 설 명절을 앞두고 최근 3년간 자사 1월 완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4년 또봇, 2015년 헬로카봇 시리즈에 이어 올해는 터닝메카드가 1위를 차지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독주 지속 전망

터닝메카드는 1월 완구 매출순위에서 2위를 차지한 헬로카봇 로드세이버를 제외하면 1위부터 10위까지 석권하는 전례없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 2014년 또봇 시리즈가 1위부터 10위까지 4개의 이름을 올리고 2015년 헬로카봇 시리즈가 5개를 올린 것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은 숫자의 캐릭터를 상위권에 랭크시켰다.

특히 KBS에서 제작한 <터닝메카드>는 지난해 2월 방영을 시작한 에니메이션으로, 말하고 움직이는 미니카 캐릭터가 등장해 어린이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캐릭터가 로봇에서 미니카로 변신이 가능하다는 점이 아이들의 관심을 끄는 데 큰 몫을 했다는 평가다.

터닝메카드 메가드레곤은 총 39개의 캐릭터 중 판매 1등을 달리고 있다. 터닝메카드에 등장하는 캐릭터를 메카니멀이라 부르는데 메가드레곤은 30대의 메카니멀이 합쳐져 만들어진 궁극의 메카니멀로 엄청난 파워를 지닌다. 터닝메카드 캐릭터 중 가장 강력한 캐릭터로 아이들의 가장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매출 2위에는 헬로카봇 시리즈 중 유일하게 헬로카봇 로드세이버가 이름을 올렸다. 로드세이버는 세이버, 마이스터, 아티가 합체한 카봇으로 대형로봇에 속한다. 다채로운 색감과 강력한 이미지로 아이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이어 3위를 달리고 있는 바벨의 경우 자동차에서 토템로봇으로 변신하는 메카니멀로 기존의 터닝메카드와는 디자인이 차별화되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어 4등을 기록 중인 터밍메카드 메가는 ‘신선’이라 불리는 잠자리형 메카니멀로 자동차에서 잠자리로 변신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5위 터닝메카드 모스톤의 경우 자동차에서 맘모스로 변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에니메이션 상 성격은 촐싹대고 말이 많다. 6위 터닝메카드 코카트는 말과 행동이 가벼운 메카니멀로 이소벨과 호흡을 맞추기 위해 연습에 매진하는 캐릭터다. 자동차에서 도마뱀으로 변신한다.

7위 터닝메카드 게리온의 경우 만화에서 다비가 엘토포에게 빌린 메카니멀로 그려져 강력한 어둠으로 다비를 암흑에 물들게 만드는 캐릭터다. 자동차에서 나가로 변신한다. 8위 터닝메카드 네오점보의 경우 정의감이 넘치는 영웅 타입으로 자동차에서 점보 영웅 로봇으로 변신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 터닝메카드 <사진=손오공>

9위에는 터닝메카드 요타점보가 이름을 올렸다. 쿨하고 어른스러우면서도 찌르고 조르고 할퀴는 매서운 기술을 사용하는 캐릭터다. 8위를 기록한 네오점보와 마찬가지로 자동차에서 점보 영웅 로봇으로 변신한다.

10위에는 터닝메카드 엑스점보가 이름을 올렸다. 엑스점보는 상대를 골탕먹이기를 좋아하고, 가재 형태의 탈 것을 타고 다니는 캐릭터로 자동차에서 점보 영웅으로 변신한다. 이 밖에 센뿔, 우르스, 킹죠스, 만타리, 파이온 등 많은 캐릭터도 인기를 끌고 있다.

완구계 강자 군림…파워레인저도 제쳐
10위권 내 9개 상품 포진 “역시 열풍”      

이같이 터닝메카드는 2014년 또봇, 2015년 헬로카봇 시리즈에 비교해 한 차원 높은 인기를 달리고 있다. 2014년 에는 또봇시리즈가 당해 1월 매출순위에서 1위부터 3위까지 이름을 올렸다. 1위 또봇쿼트란은 또봇 D, W, R, C가 합쳐진 4단 변신 자동차로 2014년 남자 아이들의 대세 장난감이었다.

이어 2위를 차지한 또봇R의 경우 소방차 또봇으로 자가발전 시스템으로 건전지가 없어도 바퀴를 굴리면 빛이 나서 움직이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3위를 기록한 또봇D의 경우 로봇 본체에서 소리가 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가슴의 빨간 버튼을 켜면 딩요, 제트, 엑스 등 30가지 단어를 움직일 때마다 말한다.

또봇R과의 차이점은 자가발전이 아니라 건전지를 필요로 한다는 점이다. 다음 또봇 시리즈 중 마지막으로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또봇Z의 경우 제트권총을 가지고 있어 인기를 끌었다. 또봇Z는 다양한 또봇 모델 중에 변신 난이도가 상에 속하는 또봇으로 알려졌다.

2015년에는 헬로카봇이 완구 제품계를 선도했다. 헬로카봇은 현대자동차와 정식 라이센스 계약을 맺어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변신자동차로 완성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당시 1위를 차지한 헬로카봇 펜타스톰은 또봇 쿼트란과 마찬가지로 4종의 자동차가 합쳐져 변신하는 로봇으로 강력한 캐릭터로 명성이 자자했다.

2위를 차지한 헬로카봇 스타렉스댄디구급차는 로봇에서 119 구급차로 변신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아이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다. 3위 헬로카봇 그랜저호크의 경우 현대자동차의 스테디셀러 그랜저에서 호크로 변신이 가능하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 밖에 7위 헬로카봇 싼타페에이스, 10위 헬로카봇 스타랙스댄디를 이름에 올려 당시 인기를 자랑했다. 2014년 또봇, 2015년 헬로카봇, 올해 터닝메카드의 공통점은 로봇이 자동차로의 변신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아이들과 어른들에게 까지 인기가 많은 완구계의 스테디셀러 레고의 경우 올해는 자존심을 구긴 모습이다. 2014년 10위 안쪽에 3개의 상품이 이름을 올린 데 이어 지난해에도 3개의 상품이 이름을 올려 변신로봇이 장악한 완구계에서 겨우 체면치레했다.

아이 취향 저격

하지만 올해는 터닝메카드의 강력한 인기에 주춤한 모양새다. 터닝메카드의 인기에는 자동차와 로봇에 관심이 많은 아이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