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트롯 요정’ 소현아
<스타예감> ‘트롯 요정’ 소현아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1.18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침체된 분위기 ‘살리고 살리고∼’
▲ 트롯 요정 소현아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우리가 처음 만나 사랑을 나누었던 강변북로를 나는 잊지 못해요. 당신은 차안에서 내 손을 꼭 잡으며 물었지 날 사랑하냐고…’

‘강변북로’ 발표하고 활동
톡톡 튀는 개성으로 주목

‘트롯 요정’ 소현아가 톡톡 튀는 개성으로 주목받고 있다. 소현아는 최근 싱글 ‘강변북로’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기존에 이미 발매한 오리지널 트랙이 있지만 새롭게 믹싱·마스터링을 한 ‘강변북로’는 좀 더 감성적인 트로트로 재탄생했다. 한층 파워풀한 사운드와 소현아의 허니보이스가 조화를 이룬다. 발랄한 러브송을 트로트의 신나는 리듬과 적절히 엮었다.
 

 

‘강변북로’와 함께 발매한 ‘여자는 아프다’는 미디엄 템포의 곡으로, 여자의 아픔을 적나라하게 표현했다. 소현아의 감성적인 보이스가 매력적이다. 두 곡은 트랙에 반주도 함께 삽입해 누구나 쉽게 부를 수 있게 했다.

불경기에 뜨는 트로트
“신바람 불어넣을 것”

소속사 측은 “이번에 발표한 노래는 침체돼 있는 트로트 시장에서 눈에 띄는 여가수로써 오래 활동하기 위해 작업자와 많은 대화글 나누고 시행착오를 거듭한 끝에 선보인 곡”이라며 “다시 한번 불경기에 뜨는 트로트계에 신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