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걸그룹 스폰설 진상
<와글와글NET세상> 걸그룹 스폰설 진상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6.01.1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당 400만원 ‘싼거? 비싼거?’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연예계에 다시 스폰 파문이 일고 있다.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는 걸그룹 멤버의 충격적인 증언이 발단이 됐다. 과연 어떤 내용이길래….

 

걸그룹 타히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멤버 지수가 스폰서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했기 때문. 지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란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스폰서 브로커’라고 소개한 사람의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했다.

브로커의 메시지

메시지는 손님과 데이트를 해주면 돈을 지불하겠다는 내용이다.

‘고급페이 알바 일하실 생각 있으신가요. 평균 한 타임에 60∼200만원까지 가능합니다. 사교모임 멤버 중 한 분이 지수의 극팬입니다. 그분도 지수씨랑 나이가 비슷해서 20대 중반입니다. 만나고 싶어 하는데 생각 있으면 꼭 연락주세요. 한 타임당 200∼300만원까지 받으실 수 있습니다.’

자신을 멤버십으로 운영되는 사교 모임에 고용된 스폰서 브로커라고 밝힌 사람은 지수로부터 답장을 받지 못하자 다시 ‘제발 부탁드린다. 페이 좋고 다 맞춰 드리겠다. 비밀 절대 보장되며 손님 한 분과만 만남 부탁한다. 연락 달라. 400?’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일명 ‘스폰서’란 재력가가 여성에게 경제적인 후원을 해주고 ‘특별한’관계를 갖는 것을 말한다. 연예계에선 보통 연습생 등 신인급이 유혹의 대상이 된다. 고 장자연 사건과 배우 김현아, 김부선 등과 관련해서 스폰서 제의 폭로가 이어졌지만 한번도 실체를 드러낸 바 없다.

타히티 측은 스폰서 제안에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다. 소속사는 지난 13일 사이버수사대에 수사를 의뢰했다. 소속사는 “브로커란 사람은 SNS를 통해 지수에게 지속적으로 메시지를 보냈다”며 “지수가 ‘이러지 마시라’고 선을 그었고, 이후 무대 응했지만 수십 차례에 걸쳐 불쾌한 메시지로 괴롭혀 결국 공개적으로 알렸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한마디로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 일색이다. 이젠 아예 대놓고 접근한다는 지적도 있다. 먼저 지수를 걱정하는 글이 눈에 띈다.
 

▲ 타히티 멤버 지수<사진=드림스타엔터테인먼트>

hiro****는 “잘했다. 역시 대한민국 경찰의 딸답다”며 “폭로가 결코 쉽지 않은 일인데 그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skwn****도 “쓰레기 같은 스폰서와 그걸 요구하는 인간들은 다시는 사회에 발을 들이지 못하도록 혼을 내야한다”며 “국민들은 믿는다. 힘내라. 용기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응원했다.

타히티 지수 “제안받았다” 폭로
연예계 다시 스폰 파문으로 술렁

문제의 심각성을 부각시키는 글도 적지 않다. xbff****는 “신인급 걸그룹 멤버에게까지 스폰 제의가 온다면 연예계 전체가 그렇다고 봐야하지 않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jsch**** 역시 “소속사 사람들은 공공연히 이야기 한다. 데뷔 못 시키는 애들은 접대용으로 따로 뽑아 놓는다고”라며 “그런데 설령 A급이라면? 대형 기획사라면 돈이 넘치니까 가능하겠지만 소규모 기획사들은 스폰 없이 가능할까”라고 물음표를 달았다.

공권력의 무능함을 꼬집는 목소리도 많다. kjti*****는 “성상납과 술접대를 강요당했다는 유서를 남기고 자살한 장자연 사건 때 유력 인사들의 실명이 리스트에 오르내렸지만 그뿐이었다”며 “검찰 수사까지 했지만 의문은 풀리지 않은 채 일단락됐다”고 한심해했다.

flex****은 “소속사가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는데 대한민국 공권력이 정말 이번엔 할 수 있을까. 또 겉만 훑다가 적당한 선에서 끝내겠지”라고 불신했다. 이밖에 ‘절대 못 밝힌다에 내 모든 것을 건다’ ‘몰라서 안 하겠냐, 알아도 못할 게다’ ‘처벌? 웃기네. 그냥 넘어갈걸’ ‘경찰은 이번에도 수사 흉내만 내다가 끝내겠지’ ‘사람이 죽어도 안 통하는데 이번에 통할리가 있나’ ‘선진국, 선진국 하지만 아직 멀었다’등의 댓글도 있었다.

일각에선 이상하다는 의혹도 나왔다. mate****는 “스폰서가 맞다면 바보인 듯하다. 증거 남게 메시지를 왜 보냈을까. 어설프게 돈 있는 사람인가?”라고 의아해했다.

어설퍼…장난?

kissuse은 “누가 장난친 거 같다. 스폰할거면 저렇게 하겠냐. 단순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고 단언했다. 또 ‘누가 봐도 장난친 것 같다’ ‘브로커가 그렇게 멍청하게 접근하겠냐’ ‘스토커 수준의 농담으로 보인다’ ‘SNS에 떡밥 던진 찌질남이 곧 경찰에 잡힐 거다’등의 의견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