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고식품 '긴박했던 4박5일' 풀스토리
몽고식품 '긴박했던 4박5일' 풀스토리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5.12.3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욕하고 때리고…한 성격하는 회장님

[일요시사 경제팀] 박호민 기자 = 110년 전통의 향토기업이 흔들렸다. 명예회장의 갑질 사건이 터진 것이다. 비난 여론이 확대되자 명예회장은 퇴임으로 마무리 하려했지만 불매운동 조짐이 보였다. 결국 명예회장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사과를 했다. 사건이 터진지 4박5일만의 대처였다.

▲ 몽고식품 김만식 명예회장

몽고식품이 갑질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23일 김만식 몽고식품 명예회장이 자신의 개인 운전기사 B씨에게 욕설과 폭행을 했다는 폭로가 터졌기 때문이다. 장수기업에서 터진 갑질 사건이라 충격은 더 컸다.

가족같이
낭심가격

1905년에 경남지역에 창립된 몽고식품은 올해로 110주년을 맞는 회사다. 한국 장수기업으로 3위에 이름을 올린 회사. 이같은 사실은 몽고식품이 지역 주민의 사랑을 받는 이유로 작용했다. 매출도 견조했다. 2014년 연매출 477억원, 영업이익 11억원 수준. 몽고식품은 간장, 된장, 고추장 등을 만들어 국내에 유통하고 있으며 중국과 미국 등에도 수출하고 있다. 김 회장에 대한 외부 평가도 좋다.

김 회장은 지난 11월 <2015년 대한민국을 빛낸 위대한 인물대상> 산업부분 대상을 수상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김 회장은 당시 근면하고 진취적이며, 창의적인 사람만이 역사에 남는 사람이 될 수 있다며 미래는 스스로 노력하고 갈망하는 자에게 찬연한 빛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혀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하지만 불과 1달여 남짓 흐른 지금 그는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른바 김 회장 갑질 사건이 터지면서 김 회장 개인의 명예는 물론 회사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 지난 12월23일 B씨가 <노컷뉴스>에 폭로한 내용에 따르면 김 회장은 B씨에게 평소 “임마”, “개새끼”라는 폭언을 했다. 지난 10월 22일 김 회장은 B씨의 낭심을 걷어차는 기행을 벌이기도 했다.

B씨는 “회장님 사모님의 부탁을 받고 잠시 회사에 갔는데 왜 거기에 있냐는 회장님의 불호령을 듣고 서둘러 회장님이 계신 집으로 돌아오니, 회장이 다짜고짜 구둣발로 낭심을 걷어찼다”고 전했다.

결국 이 사건으로 B씨는 병원 진료까지 받았다. 이후에도 다리와 허리의 통증이 계속돼 일주일간 집에서 쉬어야 했다. 그러나 김 회장은 오래잖아 B씨에게 “너 또 까여 볼래?”라는 비아냥 섞인 언행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B씨의 정강이와 허벅지를 발로 차고 주먹으로 때린 일도 있었다. B씨에 따르면 김회장은 행선지로 가는 길이 자신이 알던 길과 다르거나 주차할 곳이 없으면 욕을 내뱉기도 했다.

그는 “김 회장은 기분이 나쁘거나 하면 거의 습관처럼 폭행과 욕설을 했다. 나는 인간이 아니었다”라고 토로했다. 지난 9월부터 B씨는 2개월간 일하다 권고사직 당했다.
 

▲ 몽고식품 사과문

운전기사의 폭로가 터지자 주변의 증언도 잇달았다. 지난해 12월부터 몽고식품 관리부장직으로 재직한 J(65)씨도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김 회장이 입에 차마 담기 어려운 욕두문자를 입에 달고다녔고, 아랫사람을 지칭할 때도 ‘돼지’, ‘병신’, ‘멍청이’ 등의 인신공격도 서슴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폭기질
스트레스

J씨에 따르면 식사를 하면서 술을 자주 마시는 김 회장이 취하면 폭력적인 기질이 더 심해졌다. 기물을 던지거나 파손하고, 사람에게 침을 뱉은 일도 있었다. 밥을 먹는 직원들을 쫓아낸 경우도 있었으며, 술을 마시라고 강권하다가 직원이 마시지 못하면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J씨는 김회장의 욕설 때문에 환청에 시달리는 등에 큰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J씨는 김 회장이 여직원을 상대로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식사 중에 여직원에게 술을 따르라고 하거나 술병을 옷에 던져 옷을 다 젖게 하는 일도 있었다. J씨는 “김 회장이 성희롱에 해당하는 말도 쏟아냈다”며 “김 회장의 언행에 상처를 받아 회사를 그만둔 여직원이 기억나는 인원만 10여명”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 회장은 아랑곳 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김 회장은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어깨를 툭툭 치는 정도였고, 경상도식으로 ‘임마’, ‘점마’하는 정도였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김 회장의 육성이 담기 파일이 인터넷 상에 돌아다니면서 여론은 급격히 차가워졌다. 인터넷에 떠돌고 있는 김 회장의 육성이 담긴 파일에는 김 회장의 거친 욕설이 담겨 있어 언론보도 내용의 신빙성을 높였다.

몽고식품은 폭로직후인 23일 오후 여론이 급격히 악화되자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 몽고식품은 김 명예회장의 불미스러운 사태에 대해 사죄한다며 김 회장이 명예회장직을 내려놓겠다는 사과문을 게재하고 김 회장이 직접 당사자 B씨와 국민에게 사과할 것을 알렸다. 하지만 사측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비난여론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았다. 일부 네티즌을 중심으로 불매운동 조짐까지 나타났다.

김 회장은 사건 발생 4일 만인 지난 27일 오후 B씨를 직접 만나 사과했다. B씨는 사과를 받아들였지만 악화된 여론을 돌리기엔 쉽지 않았다. 김 회장은 다음날인 28일 오후 2시 국민들 앞에 고개를 숙였다. 김 회장은 “최근 일어난 불미스러운 사태는 백번을 돌이켜봐도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과 가벼움에 벌어진 일이다”며 “피해 당사자는 물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 몽고식품 <사진=몽고식품 홈페이지>

김 회장의 아들이자 회사 대표이사인 김현승 대표이사도 사죄을 말을 했다. 김 대표는 피해자들에 대한 복직을 진행하고 건전한 노사문화와 혁신 일터를 마련하기 위해 컨설팅을 받을 것을 약속했다.

하지만 몽고식품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특히, 향토기업으로 경남지역에서 인지도가 높은 몽고식품에게 직격탄이었다. 

몽고기업은 지난 1988년 공장을 창원으로 옮긴 뒤에도 마산 본사 체제를 유지하며 경남 지역의 향토기업으로 인지도를 쌓았다. 실제 창원시 홈페이지에는 지역 특산품으로 몽고간장을 소개하고 있다.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공헌 활동에 펴며 지역주민 사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하지만 갑질 파문이 일면서 또다른 악재가 겹치는 분위기다. 향토기업 몽고식품이 친일기업 아니냐는 의혹이다. 몽고식품(전신 몽고장유)이 일본인에 의해 설립된 회사라는 것이 근거다. 몽고식품은 야마다 노부스케가 마산시 자산동에 세운 산전 장유 양조장에서 시작했다.

이후 해방을 맞아 당시 공장장이었던 김 회장의 부친 김홍구 씨가 몽고장유양조장으로 바꾼 뒤 회사를 인수했다. 회사를 물려받은 김 회장이 사명을 몽고식품으로 바꿔 법인을 등록했다. 당시 패망뒤 우리나라를 떠나는 일본인들이 심복들에게 부동산이나 회사를 헐값에 넘기는 일이 빈번했던 만큼 몽고식품에 친일기업 의혹까지 제기됐다. 친일기업 논란은 향토기업 이미지가 강한 몽고식품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민여론
매출타격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장수기업으로 알려진 몽고식품에 갑질 논란이일면서 친일기업 의혹까지 제기됐다”며 “국민 여론이 부정적으로 바뀜에 따라 일정 부분 매출 타격이 불가피 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