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3사' 연말대상 후보 누구?
'방송3사' 연말대상 후보 누구?
  • 박호민 기자
  • 승인 2015.12.2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 뻔해…그 연예인이 그 연예인

[일요시사 취재팀] 박호민 기자 = 올 한해도 저물어간다. 각자 세밑 마무리를 위해 바쁜 날들이 이어지는 시기. 연예인들도 예외는 아니다. 올 한해 열심히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존재감을 과시한 연예인들은 연말대상을 통해 마무리한다. 모두가 주목하는 방송 3사 연말 대상 강력후보를 추렸다.

▲ (사진 왼쪽부터) 탤런트 김수현, 주원, 차태현, 지진희

올 한해 연예계는 다사다난 했다. 스타들은 각종 화제를 뿌리며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구설에 휘말린 연예인도 많다. 하지만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왔을 터. 연말 시상을 통해 한해 성적표를 받을 때가 왔다.

한해 성적표

MBC 방송연예대상은 부사장이 주재하는 방송대상심사위원회를 통해 수상자가 정해진다. 시청자 문자투표는 따로 받지 않는다. 방송 프로그램 상에는 올해 10주년을 맞이한 <무한도전>이 유력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다만, 꾸준히 좋은 시청률을 거두고 있는 <라디오스타>나 새로운 방송포맷으로 인기몰이 중인 <마이리틀텔레비전> <일밤-복면가왕> 등도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대상 후보자는 누굴까. 대체로 유재석과 김구라 쪽으로 눈길이 쏠린다.

유재석은 현재 <무한도전> 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지만 MBC 간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만큼 대상 수상자로 거론된다. 김구라를 후보로 거론하는 시각도 많다. 김구라는 일단 <라디오스타> <마이리틀텔레비전> 등에서 활약하고 있고 <나의 머니 파트너 : 옆집의 CEO들>을 지난 18일부터 진행을 맡아 MBC에 대한 기여도가 크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올해부터 MBC에 시청자 투표가 없는 점이 그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유재석에 비해 상대적으로 호불호가 명확한 캐릭터인 김구라에게 시청자 투표가 불리할 것이란 분석이다.

KBS 연예대상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프로그램 상에는 <1박2일> <개그콘서트> <슈퍼맨이 돌아왔다> <해피투게더3>가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1박2일> <슈퍼맨이 돌아왔다>가 전 연령대의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으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해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분위기다.

연예대상 후보로는 <1박2일>의 차태현,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대한, 민국, 만세가 수상 가능성이 높다. 차태현은 <1박2일> 두 번째 시즌에 새롭게 합류해 프로그램이 부침을 겪는 와중에 중심을 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송일국의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동시간대 1위에 올려놓은 장본인이다. 현재 <복면가왕>과 동시간대 시청률 전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삼둥이의 존재감이 더욱 부각되는 모양새라 사상 최연소 연예대상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 MC 유재석과 김구라

SBS 연예대상 시청자가 뽑은 최고의 프로그램 상에는 <K팝스타> <동상이몽, 괜찮아> <런닝맨> <백종원의 3대천황> <정글의 법칙>이 후보로 꼽혔다. 대상 후보로는 <동상이몽, 괜찮아> <런닝맨>서 활약하고 있는 유재석이 거론된다.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정글의 법칙> 김병만도 유력 후보다. <정글의 법칙>이 수많은 우여곡절 끝에 시즌 22까지 끌고 온 것에 김병만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는 부분에는 이견이 없다. 시청률도 준수하다. 현재 <정글의 법칙>은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꾸준한 마니아층이 형성돼 깨지기 힘든 시청률이라는 점이 수상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연기' 화제성도 없고 존재감도 없고
'연예' 유재석에 김구라·김병만 복병

연예대상만큼 시청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연기대상은 누가 탈까. MBC 연기대상 후보 드라마 군은 <그녀는 예뻤다> <내 딸, 금사월> <여자를 울려> <전설의 마녀> <킬미힐미> 등이다. 대상 후보자는 올해 드라마상 후보에 두 작품 <그녀는 예뻤다> <킬미힐미>를 올린 황정음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 밖에 <킬미힐미>에서 호흡을 맞춘 지성과 <내 딸, 금사월>에서 요동치는 극 전개를 잡아주고 있는 전인화도 후보로 꼽히고 있다.

KBS 연기대상 올해의 드라마 상에는 <장사의 신-객주 2015> <착하지 않은 여자들> <오마이 비너스> <프로듀사> <징비록> 등이 후보다. 이 가운데 <프로듀사>가 수상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많다. 올해 KBS 드라마는 뚜렷한 화제성 면에서 뚜렷한 존재감을 남긴 드라마가 많이 없었다는 분석이 중론이다.

다소 침체된 분위기 속에서 <프로듀사>가 화제성을 뿌리며 고군분투하는 모습이다. 대상 후보자도 <프로듀사>의 김수현이 유력 후보다. 김수현은 극중 신입 PD로 어리버리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다만 <징비록> 김상중, <착하지 않은 여자들>의 김혜자 등 ‘웰메이드’ 드라마라고 입소문 난 드라마의 주인공들에게 수상 트로피가 돌아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김병만, 황정음, 백종원

SBS 연기대상 후보가 너무 많다. <애인있어요> 김현주와 <육룡이 나르샤> 김명민, 유아인, <펀치> 조재현, 김래원, <용팔이> 주원 등이 거론된다. 전국시청률 21.5%를 기록한 <용팔이>는 올해 방송된 지상파 3사 주중극 중 최고 기록했다. 따라서 주인공 주원의 대상 수상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육룡이 나르샤> 김명민과 유아인도 유력 후보군이다. 탄탄한 연기력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김명민과 유아인은 숱한 화제몰이에 성공하며 드라마에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웰메이드 드라마란 평가를 받은 <펀치>의 주인공 조재현, 김래원도 후보로 꼽힌다. 김래원은 시한부 환자 연기를 위해 식사도 거르면서, 타락한 욕망을 굵은 선으로 연기했다. 조재현 역시 부패한 권력자라는 흔한 캐릭터에 배우 조재현 만의 색깔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이밖에 현재 드라마가 방영중이지만 전체 방송회차의 70%를 넘기며 후보군에 합류한 <애인있어요>의 김현주도 대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현주는 복잡한 드라마 구성 속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청자에게 호평 받고 있다.

또 공동수상?

이번 연말 시상식에서의 방송3사의 특징은 공동수상을 최대한 지양한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대상 공동 수상이 많아 연예인과 시청자들 사이에서 트로피 나눠갖기 논란이 있어왔기 때문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공동수상의 기조를 꺾을 수 없다는 분석이다. 활약이 두드러진 배우들이 많아 수상자를 가려내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경우 공동수상으로 돌아설 가능성은 충분하다는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