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골퍼 스코어 거품
주말골퍼 스코어 거품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12.07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80대 중반 쳐” 사실은…

80대 중반은 꾸준히 친다는 김 부장. 하지만 그의 실제 평균 스코어는 90타 전후일 가능성이 있다. <서울경제 골프매거진>이 전국 22곳의 골프장에서 종사하는 캐디 92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아마추어 골퍼들의 민낯이 보인다.

당신의 스코어 캐디는 알고 있다
혜택적용 실제 스코어 1〜10타 차

‘멀리건이나 일파만파(동반자 전원의 첫 홀 스코어를 파로 적는 일), OK(컨시드) 등의 혜택 적용 스코어와 실제 스코어의 차이는 평균 몇 타나 날까’라는 질문에 54.5%가 1~5타, 42%가 6~10타라고 답했다. 타수의 범위가 다소 커 객관화할 수는 없겠으나 96.5%가 1~10타라고 답한 것을 고려하면 5타 정도는 되는 셈이다.

캐디의 서비스

평균 드라이버 샷 거리도 자신의 기대치와는 차이가 있었다. 남자 골퍼는 210야드, 여자 골퍼는 150야드 정도라는 게 캐디들의 응답이다. 플레이 도중 가장 많은 타수를 잃는 것으로 보이는 분야는 퍼트가 51%로 가장 많았고 드라이버 샷(17.1%), 어프로치 샷(15%), 벙커 샷(13.9%)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드라이버 샷은 예상보다 낮았으며 퍼트 연습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가장 꼴불견인 플레이 유형은 뭘까. 1위는 멀리건(잘못 친 샷을 무효로 하고 벌타 없이 다시 치는 것)을 달라고 조르는 것으로 43.8%를 기록했다. 잦은 멀리건은 게임의 진지함을 떨어뜨리고 뒤 팀의 플레이에 지장을 주기도 한다. 스코어 속이기가 2위(25.8%), 다른 볼을 자신의 볼인 척 연기하기(15.7%), 볼이나 볼 마커 위치 옮기기(6%) 등이 뒤를 이었다.
플레이 외적으로 가장 짜증나는 골퍼의 유형은 안 되면 캐디 탓하는 골퍼가 38%로 1위에 올랐다. 욕설을 내뱉거나 클럽을 던지는 다혈질 골퍼(28.9%), 볼 찾는 데 너무 집착하는 골퍼(24.3%), 과도한 음주·흡연 골퍼(4.8%), 볼을 제대로 맞히지 못하는 생초보자(3%) 등도 스트레스 제공자로 꼽혔다. 플레이어 때문에 속상해 울어본 적이 있는 캐디는 59.3%로 그렇지 않은 경우(40.7%)보다 많았다.
가장 편안한 골퍼는 플레이 속도가 빠른 골퍼(54.5%), 퍼트라인을 스스로 보는 골퍼(19.3%), 클럽 알아서 챙기는 골퍼(17.2%), 벙커나 디보트 정리를 잘하는 골퍼(7.9%) 등으로 조사됐다.
가장 호감이 가는 유형으로는 존댓말 등 매너가 좋은 골퍼가 67.3%, 볼을 잘 치는 골퍼가 27.1%로 높은 평가를 받았고 젊고 잘생긴 골퍼는 1.8%에 불과했다.

뻥튀기 심해

이번 설문 응답자의 평균 근무기간은 8.1년, 평균 근무 골프장은 3.2곳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