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YS 국회영결식 불참…왜?
박근혜, YS 국회영결식 불참…왜?
  • 박 일 기자
  • 승인 2015.11.2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두 번째 빈소인 서울대병원 찾아 유족들 위로
▲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현철씨가 26일, 두 번째 조문 온 박근혜 대통령과 위로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회 영결식에 불참했다.

지난 다자외교 강행군에 따른 건강악화의 여파 때문이었다.

대신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 전 대통령의 빈소가 있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두 번째 방문해 고인을 배웅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박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을 실은 운구차가 출발하기 직전에 빈소인 서울대병원을 다시 찾았다. 해외순방 귀국 직후인 지난 23일 김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한 데 이은 두 번째 방문이다.

박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에게 마지막으로 인사하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을 위로했으며, 이날 오후 국회 영결식에는 참석하지 않고 청와대로 돌아왔다.

이날 빈소에서는 가족과 측근 중심의 발인식이 열렸으며 김 전 대통령의 운구차는 서울대병원을 출발해 국회로 향했다. 영결식은 오후 2시부터 1시간20분간 국회의사당 앞뜰에서 진행된다.

박 대통령이 김 전 대통령의 빈소에서 고인을 배웅하는 것으로 영결식 참석을 대신한 것은 지난 해외순방에 따른 감기와 피로누적 때문이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영결식 참석과 관련해 대통령 주치의는 '고열 등 감기 증상이 있는 상황에서 추운 날씨에 오랫동안 야외에 있으면 곧 있을 해외순방 등에 차질을 초래할 우려가 있어서 장기간 외부공기 노출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이어 "그러나 박 대통령은 최대한 예우를 표하기 위해 운구가 출발하기 직전 빈소인 서울대병원을 다시 가서 김 전 대통령과 영결하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을 다시 한번 위로하려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인기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