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벗는 개그우먼 속사정
<와글와글NET세상> 벗는 개그우먼 속사정
  • 박민우 기자
  • 승인 2015.10.05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얼굴 되고 몸매 되니 ‘훌러덩’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개그우먼 맞아?’개그우먼들이 벗고 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생각치도 못한 일. 그만큼 얼굴 되고, 몸매 되는 개그우먼이 많아졌다는 방증이다. 여배우 뺨치는 개그우먼. 그녀들은 왜 벗을까. 인터넷에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 (사진 왼쪽부터) 안소미, 안영미, 장도연, 맹승지 <사진=bnt>
 
개그우먼 류경진이 오는 24일 결혼한다. 류경진은 결혼을 앞두고 독특한 콘셉트의 웨딩 사진을 공개했다. 평소 섹시한 이미지로 주목을 받아온 류경진은 웨딩 사진에도 파격적인 노출과 포즈를 담았다. 2006년 MBC 15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한 류경진은 MBC <개그야> <코미디에 빠지다>, 온게임넷 <켠김에 왕까지>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그녀들은 왜?
 
벗은 개그우먼은 류경진 뿐만이 아니다. ‘개그계 이효리’라 불리는 천수정은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면서 섹시한 프로필 사진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어릴 적 꿈을 이루게 됐다. 즐거움을 주는 가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천수정은 2008년 MBC 17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했다. MBC <개그야> <난생처음>, tvN <롤러코스터> <홍대정태>, 온게임넷 <내가 니 앱이다>, 채널A <웰컴투시월드> 등에 출연했다. 2008년 MBC 방송연예대상 코미디·시트콤부문 신인상,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드라마방송부문 신인개그맨상 등을 수상했다.
 
안소미도 화보를 통해 볼륨감을 드러냈다. 안소미는 화보 속에서 탄탄한 각선미와 글래머러스한 몸매를 자랑했다. 안소미는 2009년 KBS 24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 <개그콘서트>에서 뛰어난 미모와 다양한 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2013년 <KBS 연예대상>에서 코미디 부문 여자 신인상을 받았다.
 
장도연과 맹승지 역시 빠질 수 없다. 장도연은 남성 매거진 맥심(MAXIM)과 함께 진행한 화보 촬영에서 과감한 섹시미를 뽐내 남심을 설레게 했다. 장도연은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해 <미생물> <롤러코스터2> <코미디 빅리그> <개그콘서트> 등에 출연했다. 최근 JTBC <썰전>의 홍일점 MC로 발탁되는 등 활동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맹승지는 ‘로드FC’대회에 라운드걸로 선정돼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2013년 MBC 20기 공채 개그우먼으로 데뷔한 맹승지는 MBC <무한도전>에 여러번 출연해 천진난만한 매력과 도발적인 면모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유행처럼 번지는 섹시콘셉 화보
파격적인 노출에 도발적인 포즈
 
안영미의 경우 아예 누드 형식의 화보로 대중을 깜짝 놀라게 했다. 안영미는 패션잡지 화보를 통해 코믹한 개그우먼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진지한 여성미를 표출해 관심을 모았다. 특히 올 누드로 남다른 섹시미를 과시해 뭇 남성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렇다면 벗은 개그우먼들을 보는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떨까. 이를 살펴보면 호불호가 명확히 갈린다. 먼저 ‘좋다’는 쪽은 다음과 같다.
 
Korean********은 ‘몸매가 과감하다. 요즘은 개그우먼도 얼굴과 몸매 보고 뽑는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시우****은 ‘매력이 넘친다. 몸매도 너무 예쁘다. 개그로 승화시켜서 그렇지 못생긴 얼굴도 아니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밖에 ‘몸매 좋은 건 진작에 알아봤다’ ‘지금부터 여자로 보이기 시작했다’ ‘개그우먼들이 웬만한 여배우보다 낫다’등의 긍정적인 반응도 있었다.
 
반면 ‘보기 어색하다’는 등의 불편한 기색도 엿볼 수 있다. 야야야***은 ‘요즘은 그냥 다들 벗는 분위기다. 이유 따위는 없다. 그냥 벗고 본다’고 지적했다. kim**은 ‘본업에 더 열중해야 하는데 조금만 뜨면 개나 소나 섹시 콘셉트’라고 일갈하는가 하면 스페인***은 ‘개그우먼인가 모델인가? 벗고 싶어서 벗는 사람이 어딨냐. 결국 돈 아니겠냐’고 꼬집었다.
 
돈 때문에?
 
한편에선 의문을 단 목소리도 들린다. 마**은 ‘가슴골 사이가 왜 저러지? 의술의 기운이 느껴진다’며 성형 의혹을 제기했다. 또 ‘몸매 곡선이 자연스럽지 않다’ ‘다리가 너무 길다’ ‘보정이 의심된다’ ‘보정 아니고 진짜라면 대단’ ‘화보는 포토샵이 기본’ ‘남들 다 하는데 안하면 손해’라고 보정 의혹을 언급한 의견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