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만장자가 생각하는 골프는?
백만장자가 생각하는 골프는?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10.0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완벽 부추기는 유일한 게임”

미국의 기업가들은 존경하는 인물로 웰치를 꼽는 이들이 많다. 피터 드러커가 경제학의 신(神)이라면 잭 웰치는 실물 경제의 신(神)으로 통한다. 화학을 전공한 그가 GE를 경영했던 2000년대 초반 기업 가치가 4000%나 상승했다. 그에 대한 보상인 듯 웰치는 회사를 떠나며 4억 1700만 달러(약 4853억 원)라는 인류역사상 가장 많은 퇴직금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웰치 본인은 경영자보다 골퍼로 불리길 원한다.

남녀노소 불문
조화의 스포츠

웰치는 빌 게이츠, 워렌 버핏, 프랭크 루니(멜빌 회장)와 함께 골프를 쳤을 때 발생한 일화를 소개한 바 있다. 1번홀에서 버핏이 파 퍼트를 성공했는데 갑자기 게이츠가 “이걸로 내기는 끝났군요”라고 말하며 1달러를 건넸다. 이제 시작인데 무슨 의미일까? 궁금함을 참지 못하는 웰치가 캐물었다.
사연은 버핏과 게이츠가 ‘먼저 파를 잡는 사람이 이긴다’는 둘 만의 내기를 한 것. 그리고 그 금액은 고작 1달러였다. 세계 부자 순위 1, 2위인 두 사람이 단 1달러에, 그것도 ‘먼저 파 잡기’라는 지극히 단순한 내기를 즐긴 것이다. 역사에 남을 부자 경영인인 웰치도 혀를 내둘렀다. 당시 웰치의 핸디캡은 3.8, 게이츠의 핸디캡은 23.9였다.
그의 자서전을 보면 철도 검표원이었던 부친이 자신에게 골프를 하라고 권유하는 대목이 나온다. 부친은 “성공한 사람들은 대부분 골프를 치더라”며 어린 아들에게 골프를 권했다. 웰치는 아버지의 뜻에 따라 8살 때 살렘의 케른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캐디로 일하며 골프를 접했다. 9살 때 처음 골프를 치기 시작했는데 캐디도 라운드를 돌 수 있는 월요일을 가장 좋아했다. 만 80세가 된 지금도 정력적으로 골프를 즐기는 웰치는 자신에게 골프를 권유한 부친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술회했다. 고등학생 때까지 골프장 캐디와 신문 배달 등 아르바이트로 용돈을 번 웰치는 모든 중요한 미팅을 골프장에서 했다. 회사 임원들과 함께 보통 하루에 36홀을 돌았고 때로는 54홀까지 돈 적도 있다. 골프는 사람을 사귀거나 평가할 때 가장 좋은 수단이었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그는 GE의 후계자를 선정할 때도 후보들과 골프를 함께 쳤다. 골프를 상대방의 캐릭터를 검증하는 리트머스 시험지로 활용한 것이다.

성공과 우정
내기와 골프

웰치는 떠났지만 아직도 GE는 골프장에서 등을 두드려 주며 격려하고 사기를 북돋워 주는 기업 문화는 남아 있다.
웰치는 GE의 CEO가 되지 않았다면 프로골퍼가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골프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두 가지, 즉 ‘사람’과 ‘경쟁’을 완벽하게 조화시켜 놓은 스포츠”라고 정의했다. 웰치는 자신의 삶에서 가장 견고한 우정은 골프를 치면서 형성됐다고 자서전에 밝혔다. 웰치에게 골프는 인간으로 하여금 끊임없이 완벽해 질 수 있다고 부추기는 유일한 게임이었다.
사교 활동으로 골프는 분명 유리한 점이 있다. 성별이나 연령대가 달라도 함께 플레이할 수 있다. 핸디캡을 적용할 수 있기 때문에 실력 차가 있어도 함께 즐기며 경쟁할 수 있다. 또한 라운드를 하며 함께 카트를 타고 이동하거나 걸으면서 많은 대화를 할 수 있다. 테니스나 스쿼시에 비해 심장마비에 걸릴 위험도 낮다.
실력도 중요하지만 운(運)도 필요하다. 라운드 도중 좌절이나 불행을 피할 수 없으며 천둥번개 같은 드라이버샷부터 교활한 피치샷 등 다양한 샷으로 자신을 뽐낼 수 있다. 웰치는 실물 경제의 달인으로서 골프의 본질을 꿰뚫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과 경쟁
대화와 친목

불황이 심해지고 있는 요즘 한국의 골프산업에 필요한 인물은 웰치 같은 경영자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