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아무나 보는 ‘야한 광고’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아무나 보는 ‘야한 광고’ 논란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9.21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중파 맞아? 아이랑 보다 ‘허걱’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성적 자극으로 소비자의 반응을 유도하는 광고가 바로 성상품화(성적소구)광고다. 성적 노출과 판타지를 적절하게 사용하면 윤리적인 비난에서 벗어날 수 있으나, 지나칠 경우 광고 효과에 대한 저해요소로 작용하기도 한다. 최근 TV광고에 성상품화광고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고 있어 누리꾼들 사이에서 선정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 여기어때

볼륨감 넘치는 몸매의 소유자 이하늬는 란제리 브랜드 비너스의 전문 광고모델이다. 2012년 3월 비너스 랩 TV광고를 시작으로 지난 9일 첫 선을 보인 더블윙캐치까지 그동안 8편의 TV광고에 출연했다. 지난 3월 방영된 ‘더블윙: 시선이 머무는 시간’ 편에서 밀착 살색 원피스 차림으로 완벽한 S라인을 자랑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지난 9일부터 방영된 ‘더블윙캐치: 난 안 삐진다’ 편에서도 밀착 원피스 차림 그대로 등장해 깊게 파인 가슴골을 선보여 누리꾼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깊게 파인 가슴골

‘모델의 노출이 너무 심하다. 별로 보기 안 좋다’(LEEJE02**), ‘연령대 관계없이 누구나 보는 TV광고에 가슴 절반 정도를 노출시킨 건 과했다. 속옷 광고라서 허용되는 건가?’(NAEUN0**) 등의 노출에 대한 누리꾼들의 지적과 함께 ‘모델의 몸을 정말 쫀득쫀득하게 잘 찍은 것 같다’(MTSC**) 등의 노골적인 누리꾼의 광고평도 이어졌다.
 

▲ 비너스

지난달 21일부터 방영된 ‘LG유플러스 LTE ME: 심쿵클럽’ 편도 누리꾼들 사이에서 선정성 논란에 휘말렸다. 비만 여성이 수영장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리자 비키니녀로 변하는 내용을 담은 이 광고에서 8등신 황금 비율 몸매의 비키니녀 레이양이 등장, 과한 노출에 대한 누리꾼들의 지적이 제기된 것이다. TVCF에서 누리꾼 BAEK**는 ‘노출에 초점을 둔 것이냐?’, 2KMS**는 ‘모델의 과한 노출이 메시지 전달을 방해한다’, SSW10**는 ‘여성을 비하하는 것 같다’, TJMI**는 ‘할부금을 인하했다는 표현을 성적소구광고로밖에 표현할 수 없었던 것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베지밀 TV광고 ‘마신대로 이루리라’ 편에서는 배우 하석진이 모델로 나서 건강미를 뽐내기 위해 상반신 노출을 선보였다. ‘식사대용이나 간식이 아닌 단백질 보충제 같은 이미지를 심어줘 인상적이다’(NAMOUK13**)는 호평이 있는 반면 ‘노출이 다소 과한 콘셉트다’(HONGSUN**), ‘베지밀은 애들이나 노인이 마시는 모습이 더 어울린다’(SIN12**), ‘두유와 운동하는 남성 사이에 어떤 관계성이 있는지조차 모르겠다’(TJMI**) 등의 혹평이 우세했다.

모바일게임 천룡팔부의 TV광고 ‘붙어라 한 판’ 강예빈·천이슬 편도 선정성 논란의 중심에 섰다. 상반신을 노출한 근육질 남성 3명이 강예빈과 천이슬에게 들러붙는다. 특히 “쉽게 즐길 사람 여기여기 붙어라”는 로고송이 흐르고, 한 남성이 여성 모델의 허벅지를 끌어안으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미성년자가 보기에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다.
 

▲ 천룡팔부

DWLSB**는 ‘어린아이가 보기에는 적절하지 못한 광고 같아 아쉽다’, JIHYE12**는 ‘쉽게 만들었다고는 생각하지 말아야지’, EKY3**는 ‘쉽게 즐길 사람 붙으라는 의미가 노골적으로 느껴진다’, BLUELOVE**는 ‘광고의 모델만 돋보인다’ 등의 악플이 이어졌다.

성적소구CF “야해도 너무 야하다”
벗고 나오는 모델들…선정성 지적

노출 없이 야한 광고도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환경부가 제작한 공익광고 ‘쓰레기도 족보가 있다 - 비닐’ 편이 대표적인 예다. 쇼윈도의 남자마네킹이 천이 벗겨져 나체가 되고, 이를 부끄러워하는 남자마네킹에게 나뭇가지에 걸려있던 비닐봉투가 다가가 중요부위를 가려준다는 내용이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신선하다’는 반응과 ‘공익광고에 적합하지 않다’는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누리꾼 ZIPA**는 ‘아이디어와 연출은 뛰어나지만 공익광고의 목적에 맞는 걸까?’, CHARISM**는 ‘우유팩과 빨대 편은 신선하고 좋았는데 비닐 편은 다소 야하게 느껴져 별로다’고 지적했다.

전국모텔·호텔검색앱 ‘여기어때’의 광고도 노출 없이 야한 광고라는 지적이다. ‘극장’ 편에서는 19금 영화를 감상하던 중 여자친구(박기량)가 남자친구(유병재)에게 “오빠, 저런 것도 가능해?”라고 묻자 남자친구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좋아한다.
 

▲ LG유플러스

또 ‘심야택시’ 편에서는 택시를 잡는 남자친구에게 여자친구가 “할증 붙으면 5만원이다”고 말하자 남성이 택시 뒷문을 닫아버리고, ‘응원’ 편에서는 여자친구가 “씻고 싶다”고 말하자 남자친구가 반색하며 좋아한다. ‘꿍꼬또’와 ‘향수’ 편에서도 ‘기회는 항상 예고없이 찾아온다’ ‘불타는 청춘을 위하여’ 등의 문구가 강조되며 소비자들의 성적 판타지를 자극시킨다.

성적판타지 자극

누리꾼들은 ‘선정적일 수 있는 내용을 모델의 이미지 활용을 통해 유머러스하게 잘 전달하고 있다’(JJH4**), ‘너무 노골적으로 표현해 브랜드 이미지마저 나빠졌다’(MGH93**), ‘숙박 어플 광고로 인해 광고가 퇴색되고 있다’(FEARD**), ‘여성을 성 상품화시켰다’(DUK**)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