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컬럼니스트 황교익 “천일염은 더럽다”
맛컬럼니스트 황교익 “천일염은 더럽다”
  • 이광호 기자
  • 승인 2015.08.27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 맛컬럼리스트 황교익씨 <사진=tvN>

[일요시사 사회팀] 이광호 기자 =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천일염의 위생 문제를 지적하자 천일염 생산사 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달 27일 황교익은 자신의 블로그에 ‘천일염이 얼마나 더러운지 눈으로 확인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황교익은 게시된 글에서 일본과 한국의 식용 소금 위생규격을 비교하며 “소금의 불순물 허용치가 일본은 0.01%미만인 것에 반해 한국은 천일염의 경우는 0.15%미만, 토판염의 경우는 0.3%미만”이라면서 “일본에 비해 (우리나라) 천일염은 15배, 토판염은 30배 (불순물) 허용 기준치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일염에 불순물이 얼마나 많은지 감이 잘 안 오면 천일염을 물에 풀어 한나절 두어 보라”며 그릇에 소금과 검은 불순물이 담겨있는 사진을 첨부했다. 그러면서 “이런 소금을 먹으라고 권하는 국가가 과연 바른가”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천일염 생산자 조합인 대한염업조합은 지난 24일 목포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산 천일염은 2008년 광물에서 식품으로 전환되며 낙후된 염전시설을 위생적이고 안전한 친환경소재로 바꾸는 등 명품화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며 “황교익이 인지도와 명성을 이용해 천일염은 ‘위생적으로 더러워서 먹어서는 안 된다’는 식의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다른나라와 비교 불순물 허용치 지적
위생 문제 지적하자 생산자단체 반발

조합은 황교익의 발언이 사실과 다르다는 증거로 국립 목포대 천일염연구센터, 국립 수산물품질관리원, 국산 천일염소금 연구기관. 해양수산부. 전남도, 신안군. 식품안전처 등 모든 기관에서 시행한 천일염 각종 검사 결과 우수성이 인정됐다고 밝혔다.

조합은 “황교익은 국산 천일염 생산자에게 막대한 경제·정신적 피해는 물론 천일염을 애용해온 소비자에게 왜곡된 주장과 정보를 통해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황교익이 천일염의 대안으로 특정회사의 소금(정제염)을 주장하고 온라인 쇼핑몰에서 다른 소금을 판매하는 것에 대한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대한염업조합의 주장에 대해 황교익은 블로그를 통해 “한국의 천일염전은 일제시대에 일본이 이식한 대만 기술”이라며 “대만은 2001년 천일염전을 없앴다. 환경과 위생의 문제로 그렇게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어떤 소금을 먹으라고 권한 적이 없다”며 “또 현재에 나와 관련되어 있는 쇼핑몰이 없다. 나는 소금은 물론 그 어떤 물건도 팔지 않는다. 염업조합은 허위의 사실로 나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또 황교익은 “나는 천일염 생산자와 다툴 생각이 없다”고 전하며 “그들도 희생자이다. 천일염에 대한 허위의 정보를 만들어 제공한 이들은 따로 존재한다. 책임을 물어야 할 대상은 그들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khlee@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