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열애설로 뜬 신인들
<와글와글NET세상> 열애설로 뜬 신인들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8.2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무도 모르다 한방에 ‘빵’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지난 4일, 인터넷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유역비의 이름이 올랐다. 한류스타인 송승헌과의 열애설에 중국배우 ‘유역비’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진 이유다. 신인배우 채수빈도 야구선수 구자욱과의 열애설에 대중의 관심을 받았다. 두 사람이 열애설을 부인하자 일부 누리꾼들은 연예소속사가 신인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 고의적으로 열애설을 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 (왼쪽부터) 유노윤호 정윤호, 배우 겸 탤런트 서예지, 배우 천이슬

누리꾼들은 무명배우였다가 스타와의 열애설로 일약 스타텀에 올라선 스타로 전노민(김보연 전 남편), 김승우(이미연 전 남편) 등을 꼽는다. 열애설 이후 다시 한 번 대중의 관심을 받은 스타는 변요한-김고은, 진태현-박시은 커플 등이다. 

지난달 20일, 한 누리꾼이 SNS에 서울역에서 다정하게 손을 잡고 걸어가는 커플사진을 공개하면서 사진 속 주인공을 신인배우 채수빈과 삼성라이온스 내야수 구자욱 선수로 추정했다. 이 사진을 접한 야구팬들이 댓글에 “구자욱이 맞다”고 주장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 두 사람의 열애설 의혹이 제기됐다. 이윽고 다음날인 21일 오전, 두 사람의 열애설 관련 기사가 집중 보도됐다.

일약 스타텀

채수빈의 소속사인 토인엔터테인먼트는 “12시께 보도자료를 통해 열애 여부를 발표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세웠으나, 최초 보도 6시간 만인 오후 4시께 “사진만 보면 충분히 오해를 살 수 있다”며 “두 사람은 친한 사이일 뿐 사귀는 게 아니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소속사의 공식입장 발표에 앞서 연예매체 <뉴스웨이>는 구자욱 측근과의 인터뷰를 통해 열애설을 인정했다. 일부 언론사는 ‘구자욱과 열애 중, 채수빈은 누구?’ ‘채수빈 누구냐고?’ ‘채수빈, 갑자기 뜬 슈퍼스타’ ‘대세 채수빈은 누구?’ 등의 신인배우 채수빈을 조명한 관련 기사를 잇달아 보도했다.

누리꾼들은 소속사의 공식 입장 발표가 늦어진 데 대해 고의성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열애설에 대한 궁금증 유발 및 추측성 기사를 통한 이슈화 등을 조장했다는 이유다. 토인엔터테인먼트는 “명확히 하려고 하다 보니 입장 발표가 늦어졌다”며 “입장을 번복하게 되면 곤란해질 수 있고 한 명이 아닌 두 명 모두 알려진 이들이기에 양쪽에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시간이 소요됐다”고 해명했다.

열애설이 해프닝으로 일단락될 즈음인 지난 14일 채수빈은 KBS 2TV 드라마 <파랑새의 집> 종영 인터뷰에서 열애설을 다시 한 번 언급했다가 삼성라이온스팬 누리꾼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당시 채수빈이 “맛보기한 느낌이랄까? 열애설이란 게 이런 기분이구나! 이거 또한 나에게 공부가 되리라고 생각했다”고 언급했기 때문이다.

배우로서의 처신에 대한 조심성에 대한 발언이었음에도 삼성라이온스팬 누리꾼들은 ‘구자욱이 맛보기라니? 시식용인가?’ ‘열애설에 대해 다시 언급할 필요까지야’ 등의 비난 댓글을 남기면서 ‘맛자욱’이라는 새로운 키워드를 남겼다.

채수빈과 구자욱의 열애설 보도 이후 신인들의 열애설이 다시 한 번 조명되고 있다.

지난 1월, 배우 양정원도 전현무와의 열애설로 대중 앞에 이름을 알렸다. 12살 띠동갑 커플로 주목받은 두 사람은 한 누리꾼이 ‘사진을 주은 지 한 달 정도 됐다’는 제목의 게시글에 스티커 사진을 공개하면서 열애설에 휘말렸다. 양측은 열애설을 부인했으나 스티커 사진 속에 ‘궁디팡팡’ ‘70일째’라는 문구가 쓰여 있어 누리꾼들의 의혹만 고조시켰다는 지적이다.

커뮤니티 블로그에서 누리꾼 블랙뮤젤은 지난해 10월 전현무가 진행을 맡은 JTBC <러브 싱크로>에 출연한 양정원이 전현무를 이상형으로 지적하며 “열렬한 팬이었다”고 고백한 점을 열애설에 대한 입증 자료로 제시했다.

무명연예인 빅스타와 만난 뒤 이름 알려
대중 외면 속 ‘○○○ 여친’으로 낙인

tvN 드라마 <잉여커플>에 출연한 이후 지난해 3월 공식 커플임을 인정한 온주완-조보아 커플도 다시 한 번 누리꾼들의 관심을 샀다. 2012년 tvN 드라마 <닥치고 꽃미남밴드>로 데뷔한 조보아는 MBC 드라마 <마의>, 영화 <가시> 등에서 꾸준한 연기 활동을 보여왔음에도 인지도를 얻지 못하다가 온주완과의 열애설에 남성 누리꾼들을 팬으로 합류시켰다는 평을 받고 있다. 열애 인정 이후 OCN 드라마 <실종느와르 M>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된 조보아는 사이버안전국 특수실종전담팀원으로 열연하며 연기력을 입증했다.

지난해 10월, MBC 드라마 <야경꾼 일지>에서 정윤호(유노윤호)와 연기 호흡을 맞춘 서예지도 열애설 이후 남성 누리꾼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BOSS는 “열애설 자체만으로도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소재가 된다”며 열애설 이후 실시간검색어에 자주 오르는 점을 강조했다.

또 2013년 KBS <연예대상>에서 유재석이 서예지를 소개할 때 “CF와 시트콤을 통해 주목받은 신인이다. 정말 예쁘신 것 같다. 그냥 예쁜 것도 아니고 엄청나게 예쁜 것 같다”고 말한 점을 언급했다. 누리꾼 헤헷은 “사람들이 아직은 잘 모르지만 한 번 보면 절대 잊히지 않을 외모라서 곧 뜰 것 같은 배우”라며 “주먹만한 얼굴에 뽀얀 피부, 범접할 수 없는 남다른 분위기까지 강렬한 매력의 소유자”라 평했다.

노이즈마케팅?

지난해 11월 결별을 선언한 양상국-천이슬 커플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공개 연애 이후 인지도가 하락한 커플로 꼽힌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CARACE(herowar****)는 “무명이었던 천이슬이 뜨기 위해 양상국을 만났던 게 아니었냐는 악플이 많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작성자 비공개는 “성형외과와의 법적 공방에 심경 변화가 있었고 배우로서의 인지도보다 ‘양상국의 여자친구’로 불렸기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아 헤어진 것 같다”, New는 “양상국은 외모를 보고 여자친구를 사귀는 모양새가 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evernuri@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