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아이돌 ‘19금 가사’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아이돌 ‘19금 가사’ 논란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8.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아∼’ 신음소리까지…야한 노랫말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아이돌 가수의 노래 가사가 너무 야하다는 누리꾼들의 불만이다. 19금 가요 판정을 피하기 위해 직접적인 성 묘사가 아닌 중의적인 표현을 사용함으로써 성관계부터 신음소리 묘사까지 가사에 담아 청소년에게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아이돌 가수의 야한 가사를 둘러싼 누리꾼들의 반응을 살펴봤다.

 

지난 3일, 원더걸스가 예은, 유빈, 선미, 혜림의 4인조로 팀을 재정비해 3번째 정규앨범 ‘REBOOT’로 3년2개월 만에 컴백했다. 타이틀곡은 트랙 3번에 수록된 ‘I feel you’로 신스 악기들과 싱코페이션 기반의 화려한 리듬을 결합시킨 프리스타일 장르의 곡이다. 앨범 발매 전 티저 영상 공개와 함께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모은 원더걸스는 80~90년대 미스코리아 심사를 연상케 하는 수영복을 의상 컨셉으로 한 섹시한 이미지를 내세우며 화려한 컴백을 했다.

‘성인’ 가요들

‘I feel you’의 가사는 직접적이지는 않지만 남성을 성적으로 유혹하는 내용을 내포하고 있다. ‘혼자 있어도 너의 손길이 느껴져 하루 종일 나를 만져’ ‘네 손길이 아직도 나를 스치고 있는 것만 같아’ ‘눈 감아도 들려. 그만 날 보고 불 꺼. 니 시선이 더 날 붉혀. 손발 끝 간질거려와. 달아오르는 체온 숨 가빠와’ 등의 가사가 포함돼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특히 뮤직비디오의 도입부에서는 변기에 앉은 선미가 바지 지퍼를 내리며 시작을 알리고, 전주 부분에서는 망사스타킹에 나시티를 입은 선미가 매혹적인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는 장면이 담겼다. 또 ‘네 손길이 아직도 나를 스치고 있는 것만 같아’의 가사 부분에서는 수영복 차림의 예은이 매혹적인 눈빛으로 다리부터 목까지 얼음을 쓸어 올리며 체온에 얼음이 녹는 장면을 연출됐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부동산모아(q****)는 “수영복 컨셉이라 노출이 심한 편인데 선미의 하의실종 섹시의상은 특히 더 야하다”고 지적했다. Huan(klau****)는 “뮤직비디오와 가사가 다소 야하다”, Mini(two****)는 “몽롱하면서 야리꾸리한 리듬에 가사도 야하다”, 앤터니(anthony****)는 “선정적인 가사와 의상으로 참된 아름다움을 무시했으며 청소년들을 안 좋은 방향으로 물들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4일 발매된 유성은의 신곡 ‘마리화나’도 야한 가사로 누리꾼들의 따가운 지적을 받고 있다. 데뷔앨범 수록곡 ‘집으로 데려가줘’의 다음 이야기를 다룬 ‘마리화나’의 가사에는 ‘거칠게 다루지 말아요. 이미 가졌으니까. 아주 천천히 나를 느껴요. 위에서 아래로. 오, 내려가 줘요. 사랑한다는 그 말도 잊지 말아요. 조그만 내 손은 애꿎은 이불만 꼬집어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누리꾼들은 “마약을 노래 제목으로 차용”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묘사들” “성관계 상상” “19금 영화를 보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마마무의 ‘음오아예’는 여성의 신음소리로 비유된다는 누리꾼들의 지적이다. 마마무의 소속사 측에서는 ‘음오아예’의 뜻이 잘생긴 남자를 봤을 때 나오는 감탄사라고 밝혔다. 실제로 가사 내용에도 잘생긴 남자를 보고 반한 여성의 심경이 담겨있으나 ‘자꾸 반응하잖아’ ‘너땜에 달아오른 오늘이 좋아’ 등의 가사가 일부 포함돼 자칫 야하게 비춰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걸스데이의 ‘링마벨’도 ‘네가 오자마자 화끈해져’ ‘난 꼭 널 가질거라고’ 등의 가사로 팬들의 오해를 사고 있다는 평이다.

대놓고 성관계 묘사…안무도 들썩
‘넣어’ 대신 ‘너’로…교묘히 피해가

EXID의 두 번째 미니앨범 수록곡 ‘위아래’는 댄스 안무에 대한 선정성 논란과 함께 가사의 내용이 다소 야한 상상을 유발시킨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커뮤니티사이트 ‘오늘의유머’에서 ColorBerry는 “노래를 들을 때 멜로디보다는 가사를 중요시 여기는 편”이라며 ‘돌리지 말고 넌’ ‘스치지 말고 넌’ ‘애매하게 건드려 넌’에서 ‘넌’이 어법상 어색하다며 ‘넣어’를 ‘넌’으로 표현한 성 표현 노림수가 쓰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넌’ 대신 ‘넣어’로 표현하면 가사의 문맥이 자연스러우며 이 부분의 안무도 잘 어울린다. 뽀루꾸는 “도가 지나친 가사”, 익명29043는 “노리고 쓴 가사임에 틀림없다”, 주성7은 “매직스틱을 넣어?” 등의 댓글을 남겼다.
 

 

리쌍의 개리가 지난 3일, SBS 예능 <힐링캠프 - 500인>에 출연해 ‘조금 이따 샤워해’의 야한 가사에 대해 “애들 보는 프로그램 하는 사람이 뭐 하는 짓이냐” 등 학부모들의 항의 지적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조금 이따 샤워해’의 가사에는 ‘이렇게 니 품에서 장난치고파. 작지만 귀여운 너의 가슴이 난 좋아’ ‘침대는 바다가 되고 우린 헤엄쳐’ ‘격렬하게 사랑하고서 땀에 젖은 채 둘이 누워서’ ‘우린 옷 벗고 사랑한 사이’ 등의 노골적인 내용이 담겼다.

개리가 작사한 리쌍의 ‘TV를 껐네’의 가사에도 ‘널 너무나 사랑해서 난 티비를 껐어’ ‘널 너무나 사랑해서 난 커텐을 쳤어’ ‘시도 때도 없이 난 너를 원해. 못 참아 어떻게 손만 잡아’ ‘딱딱하게 말하지마. 니가 날 딱딱하게 만들었잖아’ ‘이 밤이 새도록 보여주고 싶어. 어제와 또 다른 내 모습에 눈물까지 흘릴 거야’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개리가 작사한 ‘조금 이따 샤워해’와 ‘TV를 껐네’ 두 곡은 19금 판정을 받은 곡이다.

블랙넛의 19금 판정곡 ‘100’은 더 야하다. ‘버스 한 가득 창녀들을 태운 뒤에 정기가 다 빨린 채’ ‘너희들을 눕히는 건 주사기 든 간호사보다 더 쉬워’ 등의 가사가 담겨있기 때문이다. 블랙넛의 ‘빈지노’에도 ‘귀두’ ‘체위’ ‘사정’ 등의 단어가 일부 포함돼 있다.

이에 누리꾼 바람구멍(sjq****)은 “방송에서는 야한 가사의 랩을 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송끼(sson****)는 “괜히 블랙넛을 또라이라고 표현하는 게 아니었다. 모든 똘기가 가사에 담겨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평가했다.

어린이 어쩌나

인피니트의 멤버 호야는 지난달 17일 KBS 쿨FM <슈퍼주니어 키스더라디오>에 출연해 “혼전순결주의자다 보니 실제로 못해본 것들에 대한 꿈이 있다”며 “19금 가사를 더 많이 써 19금 앨범을 내보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달 13일 발매된 인피니트의 타이틀곡 ‘Bad’에는 ‘날카로운 니 혀끝이 날 파고들어’의 중의적인 표현의 가사가 담겨있다.

 

<evernuri@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