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키스하는 방송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키스하는 방송 논란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8.0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렇지 않게 ‘물고 빨고’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TV드라마의 키스신 및 배드신 수위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예능프로그램에서도 키스신을 선보이고 있어 방송심의 기준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누리꾼들로부터 화제를 모은 예능, 드라마, CF, 뮤직비디오의 키스신을 정리해봤다.

▲ JTBC <선암여고 탐정단>

방송 사상 최초로 불륜을 소재로 다룬 MBC 일일연속극 <개구리 남편>(1969년작)은 스크린 최초로 키스신을 선보였다가 방송윤리위원회로부터 드라마작가의 근신처분을 통보 받았다. 당시 드라마의 주연을 맡은 최불암은 KBS 2TV <여유만만>(2011년 2월1일 방송분)에 출연해 “당시 청와대에서 불륜 내용을 수정하라며 재촬영 명령을 내렸었다”며 “원래 100회분이 예정돼 있었는데 60회 정도에서 끝이 났고 불륜 내용은 없었던 걸로 바뀌었다”고 당시 드라마의 키스신 연출의 어려움을 밝혔다.

예능용, 웃기세요?

1976년 TBC 드라마 <오늘도 남풍>은 남녀주인공의 키스신을 나뭇가지로 가린 채 방영했다가 비난 여론에 휘말렸다. 이후 한동안 방송 드라마에서 키스신이 금기시돼 왔으나 1985년 6월25일 MBC 드라마 <영웅시대>와 KBS 드라마 <광장>이 동 시간대에 키스신을 선보이면서 서서히 키스신이 드라마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드라마의 소재가 가족에서 멜로 위주로 그려지면서 키스신이 자주 연출됐다. 특히 기존 드라마 키스신 촬영 방식인 원거리 촬영 및 사물 가림 처리 방식에서 벗어나 정면 키스가 카메라 앵글에 잡혔다. 수차례에 걸쳐 방송 수위 논란에 휘말렸으나 1991년작 MBC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의 철조망 키스신으로 여론은 키스신에 대한 옹호 입장으로 바뀌었다. 1992년작 MBC 사극드라마 <일출봉>과 SBS 드라마 <금잔화>가 <여명의 눈동자>에 이은 화제의 키스신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이제 드라마의 키스신은 선정성이 아닌 로맨틱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MBC 예능 <궁금타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시청자가 뽑은 높은 시청률의 요인은 ‘키스신’으로 밝혀졌다. 실제로 MBC 드라마 <황금무지개>에서 정일우-유이의 멱살키스로 시청률이 21%로 상승했으며 드라마 <사랑해서 남 주나>에서도 황혼 로맨스를 선보인 박근형-차화연의 자동차키스에 시청률이 18%를 기록했다.
 

▲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

MBC 드라마 역대 최고의 키스신 BEST3에는 <구가의 서> 이승기-수지의 2단 키스(시청률 19%), <최고의 사랑> 차승원-공효진의 충전키스(시청률 24%), <커피프린스 1호점>의 공유-윤은혜의 외계인키스(시청률 30%)가 뽑혔다.

누리꾼 Beauty Artist는 블로그에서 ‘드라마 속 최고의 키스신 모음’이라는 제목으로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조인성-송혜교 솜사탕키스, <내 연애의 모든 것>의 신하균-이민정 가슴팍키스, <장옥정, 사랑에 살다>의 유아인-김태희 빗속키스, <너의 목소리가 들려>의 이종석-이보영 수족관키스를 꼽았다.

누리꾼 핑크똥꼬(pinkddong****)는 <시크릿가든>의 현빈-하지원 카푸치노키스, SBS <신사의 품격> 장동건-김하늘 벚꽃키스와 함께 드라마 촬영 이후 실제 연인이 된 <인현왕후의 남자>의 지현우-유인나의 2분3초짜리 자동차키스를 선정했다. 이외에도 <아이리스> 이병헌-김태희의 사탕키스와 <별에서 온 그대> 김수현-전지현의 15초키스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최고의 키스신으로 꼽힌다.
 

▲ JTBC <5일간의 썸머>

개인블로그 운영자 러브멍뭉(smiles****)은 SBS 드라마 <상류사회>에서 박형식-임지연의 키스신 메이킹 필름 영상을 공개하며 “달콤한 키스 스킬을 가진 심장폭행범”이라며 키스신에 대한 부러움을 남겼다. 뜨개질하는뇨자(ck****)는 성준-유이 커플의 키스신을 두고 “연기 같지 않고 실제 연인처럼 자연스러워 보는 내내 흐뭇했다”고 밝혔다.

시청률에 ‘쪽쪽’…실제 사이 오해
‘논란 넘어 파문’ 기준 강화 지적도

로맨틱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키스신이 예능계에서도 선보이고 있어 일부 누리꾼들이 ‘도가 지나치다’고 평가하고 있다. 지난달 16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 2- 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에서 윤건-장서희 커플이 초콜릿키스를 연출해 누리꾼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성인판 <우리 결혼했어요>로 여겨진 이 프로그램에서 윤건이 입 속에 있던 초콜릿을 장서희의 입에 넘겨준 것이다. 인제동청년(jj****)과 임팩트제이(girlsi****)가 “솔로들 부럽게 왜 이래요? 나이스 윤건 형님” “어머머머머머머∼초콜릿키스를”이라고 블로그에 게시글을 남긴 반면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연출된 키스” “시청자를 우롱하는 행위” 등의 반발성 반응을 보였다.
 

▲ MBC <황금무지개>

같은 날 방송된 JTBC <5일간의 썸머>에서도 출연 중인 유상무-장도연 커플과 홍진호-레이디제인 커플이 돌발 키스신을 선보였다. 유상무-장도연 커플의 키스에 대해 블로그 운영자 보름달(81ss****)은 “<코미디 빅리그>에서도 몇 차례에 걸쳐 키스를 하더니 썸 프로그램에서도 공개적으로 계획에 없던 키스를 누가 먼저랄 것 없이 보여줘 실제 연인이 아닌지 의심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럽여행 중 프라하 천문 시계탑에서 키스를 한 홍진호-레이디제인 커플에 대해 블로그 운영자 블랙뮤젤은 “비즈니스 관계 속에서 실제 연인 관계인 척 데이트를 하는 썸 프로그램을 선호하지 않고 그들의 행동이 모두 연출된 것으로 간주하지만 홍진호는 연기자가 아닌데도 너무 자연스러워 실제 연인이 아닐까 의심해 본다”고 설명했다.

가상연애 예능의 시초인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도 커플간 키스신이 여러 차례에 걸쳐 연출됐으나 송재림-김소은 커플 출연 당시 각기 다른 연인과의 열애설이 불거져 ‘예능용 키스’라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실제로 지난해 리얼버라이어티 가상연애의 대본 논란이 일자 <우리 결혼했어요> 제작진이 해명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 JTBC <님과함께>

지난달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딸과의 스킨십을 원하는 아버지와 17세 여고생 딸의 일상을 담은 장면에서 아버지가 딸에게 수차례에 걸쳐 뽀뽀를 시도하자 누리꾼들이 불만을 제기했다. 인터넷을 비롯한 SNS까지 논란이 확산되자 출연자의 큰 딸이 SNS를 통해 “방송이라 만들어진 장면이 많다”며 “방송작가들이 촬영 내내 메시지를 보내 ‘00 좀 해주세요’라고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 25일 방송에서 진행자 유재석과 김구라가 뒤늦게 시청자들에게 사과를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시청률을 위해 별짓 다하는 예능” “도를 넘어선 방송” “논란을 넘어서 파장을 일으키는 동상이몽”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성 입맞춤도
 
JTBC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은 여고생 키스신 연출로 방송심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으며, 가수 테이의 ‘새벽 3시’, 화요비의 ‘반쪽’, 몽니의 ‘나를 떠나가던’ 뮤직비디오는 키스신 연출로 방송 불가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롱테이크 키스신 영화는 <만추>(2분27초), 드라마는 <구가의 서>(1분26초)이며, 최연소 키스신은 MBC 드라마 <단팥빵>에서의 강성현-심은경, 최연장 키스신은 <아들 녀석들>의 박인환-나문희 커플이다.

 

<evernuri@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