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섹스충동, 그리고 원나잇 스탠드
남녀 섹스충동, 그리고 원나잇 스탠드
  • 최민이
  • 승인 2010.07.0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직장·길거리에서 ‘야릇한 상상’… “남녀 따로 없다”

사람들은 하루에도 여러 번 ‘섹스’를 떠올린다. 일상을 살아가면서 문득문득 느끼게 되는 강렬한 성적 충동을 참을 수 없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이는 꼭 남자만 그런 것은 아니라고 한다. 여성들도 생리 주기 직전을 포함해 일상적인 순간에서도 남성과의 섹스에 대한 상상으로 성적 충동에 휩싸인다.

하지만 이러한 자신만의 은밀한 욕구를 모두 충족시킬 수는 없는 법. 일부는 여자 친구나 아내와 성적 욕망을 해결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또 다른 사람들은 그저 그것을 ‘인내’ 하거나 혹은 원나잇 스탠드라는 것을 통해서 해소하기도 한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남성들뿐만 아니라 여성들도 원나잇 스탠드를 의도적으로 즐기는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한다. ‘성적 충동’을 둘러싼 남성과 여성의 진실, 그리고 그 ‘대안(?)’으로서의 원나잇 스탠드에 관한 모든 것을 집중 취재했다.


하루 수차례 성적 충동 느끼는 남성 ‘ 짐승’ 아니라 ‘정상’
여성들도 생리 주기 직전 포함 강한 성적 충동 휩싸이기도 


흔히 남성들은 하루에도 수차례 성적 충동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길거리에서 섹시한 여성만 봐도 ‘섹스’를 떠올리는 것이 남자라는 것. 이를 두고 ‘생물학적인 본능’으로 해석하는 경우도 있지만, 어쨌든 여성들이 보기에 이런 남성들은 ‘짐승’이라는 오명을 벗기 쉽지 않다. 그렇다면 남성들이 느끼는 그러한 성적 충동은 어떤 것일까. 40대 중년 직장 남성 최모씨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일상 속 성적 충동
남자만 느끼는 게 아니더라

“솔직히 여성들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남성들은 사랑이 없어도 섹스가 충분히 가능하지 않은가. 여자는 섹스를 뇌로 하고 남자는 심장으로 한다는 말도 있듯이, 남자는 자신을 흥분하게 하고 가슴 뛰게 하는 여성만 봐도 곧바로 섹스를 떠올리는 것이 사실이다. 젊었을 때보다 나이가 들었을 때 더 그러한 현상이 많이 생기는 것 같다. 젊은 여자들의 하얀 피부만 봐도 가슴이 쿵쾅쿵쾅 뛴다. 남들은 ‘주책’이라고 말할 지 모르겠지만 남성의 본능이라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돈만 많이 있다면 낯선 여자와의 하룻밤 섹스에 얼마를 투자해도 상관은 없다. 문제는 그 정도의 돈이 없다는 것뿐이다.”

하지만 이러한 일상에서의 섹스 충동을 남성만 느끼는 것은 아니다. 여성들도 회사 사무실에서, 길거리에서, 혹은 영화를 보다가도 언제든 섹스 충동을 느낄 수 있다고 한다. 한 커리어 우먼의 이야기다. “사무실에는 멋진 상사가 있다. 비록 유부남이기는 하지만 업무 능력도 탁월하고 여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매너를 갖췄을 뿐만 아니라 유머감각까지 뛰어나다. 유부남이라 사랑에 빠지기는 쉽지 않을 수 있지만, 어쨌든 그 사람만 보면 좋은 감정이 들고 때로는 낭만적인 하룻밤을 생각하곤 한다. 불가능한 상상이겠지만 그 상상만으로 충분히 행복할 수 있는 게 여자들이기도 하다. 그런 점에서 여자들도 일상 속에서 다양한 형태로 섹스 충동을 느끼는 것 같다. 내 친구들 중에서도 그런 경우가 많다. 길거리에서 본 아무 남자하고나 그런 생각을 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주변에 괜찮은 남자가 있다면 그와 섹스 충동을 느낀다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여자도 동물인데 왜 그렇지 않겠는가. 다만 남성들보다는 그런 욕구를 표현하지 않을 뿐이고 그러다 보니 ‘여자는 일상 속에서 성적 충동이 없다’는 인식이 퍼지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결국 ‘일상에서의 섹스 충동은 남자든 여자든 마찬가지다’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중요한 것은 과연 그러한 섹스 욕구를 어떻게 해소하냐는 것. 이것을 참고 인내하는 경우에는 상관이 없겠지만, 이를 분출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나름대로의 ‘방법’을 찾게 마련이다. 물론 그 중에서 ‘자위’는 가장 평이하고 자기만족적인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또 다른 일부 남녀는 이른바 ‘원나잇 스탠드’라는 것을 통해서 머릿속의 상상을 현실에서 구현하기를 원하고 또 실제로 많은 남녀가 이를 실천에 옮기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최근 실시된 남성포탈 사이트의 설문조사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20~30대 남성들을 주요 마니아층으로 확보하고 있는 유흥정보사이트 헤이맨라이프(www.heymanlife.com)가 최근 자신의 홈페이지 접속자 145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는 꽤 이채롭다고 할 수 있다.

일단 ‘원나잇 스탠드가 성적 충동의 해결 방법이 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 거의 95%에 가까운 남성들이 ‘충분히 될 수 있다’고 답했다. 즉, 결혼 여부를 떠나서 남성들은 자신들이 가진 성적 충동을 원나잇 스탠드로 해소하고 싶은 강렬한 욕구를 가졌다고 볼 수 있다. 나머지 5% 역시 답이 크게 다르지 않다. 그들은 ‘원나잇 스탠드를 쉽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는 의미로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말했을 뿐이지 할 수만 있다면 충분히 성적 욕구의 충족을 이룰 수 있다고 대답했다.

다만 특이한 점은 대부분의 남성들은 한번 원나잇 스탠드를 한 여성에 대해서 향후 오랜 시간 동안 관계를 유지하고 싶지는 않다고 답했다는 사실이다. ‘원나잇 이후 계속 만남을 원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 전체의 40%만이 ‘가능하면 계속 섹스 파트너로 관계를 맺고 싶다’고 대답했을 뿐, 나머지는 ‘원나잇은 원나잇일 뿐이다’고 답했다.

직장 상사 상대로 ‘야릇한 상상’ 펼치는 여성도 많아
갑자기 찾아오는 성적 충동 ‘원나잇 스탠드’로 해소  

일반적인 예상을 조금 빗나가는 응답이기도 하다. ‘열 여자 마다할 남자는 없다’는 통상적인 생각에 비춰봤을 때 굳이 잠자리를 한 여자를 그냥 ‘하룻밤 상대일 뿐’이라고 여기고 다시 연락을 하지 않을 이유는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한 네티즌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사실 원나잇 스탠드는 지극히 본능적인 것에 불과하다. 좀 과격하게 말하자면 그냥 ‘한번 싸고 마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그런 여성들은 다음에도 얼마든지 만나볼 수 있다. 그런 여성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맺으며 나의 일상으로 들어오게 하고 싶지는 않다. 어떤 면에서 봤을 때 이는 남성들이 ‘쿨’하다기보다는 그냥 ‘귀찮다’라고 여기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리고 사실 그렇게 처음 보는 남자에게 몸을 줄 정도의 여자라면, 내가 아니라도 다른 남성들에게도 그렇게 하지 않겠나. 별도의 직업만 있을 뿐이지 사실 마인드 자체는 창녀와 크게 다를 것이 없다고 본다. 그런 여성들과 굳이 오랜 관계를 맺을 필요는 없다.”(직장인 이모씨. 35)

어찌됐든 남성들은 원나잇을 통해서 자신의 성적 욕구를 충족하는 것 자체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었다. 그렇다면 여성의 경우는 어떨까. 아직 남성처럼 압도적인 숫자는 아니지만 일부 여성들은 원나잇 스탠드를 ‘생활의 즐거움’ 정도로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한 직장여성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사실 대부분의 직장여성들은 자신이 임원이 되고 CEO가 되어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저 시집을 가기 전, 혹은 시집을 가서라도 일을 해 경제적인 여유를 누리면서 자신의 삶을 좀 더 풍요롭게 만들 뿐이라는 생각이다. 그러니 직장에만 모든 것을 다 올인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이런 경우라면 나이트에 가서 남자들을 만나고 그들 중에 괜찮은 남성을 골라서 하룻밤 즐기는 것을 크게 나쁘다고 보지는 않는다. 술도 남자가 사고, 모텔비도 다 남자가 내주지 않는가. 여자가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오락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다. 물론 임신이나 성병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는 있지만 여자가 미리 준비만 철저히 한다면 충분히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성’ 개방된 지 오래…
이제는 즐겨야 할 하나의 놀이

이러한 원나잇 문화에 대해 헤이맨라이프의 서준 대표는 “밤문화는 시대적인 상황과 남녀의 정서를 반영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잣대라고 할 수 있다”며 “원나잇에 대해 개방적인 문화는 점점 더 격해지는 생존 경쟁 속에서 자신들만의 여유와 즐거움을 찾으려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이제는 성이라는 것이 지켜야할 대상이 아니라 즐겨야할 대상으로 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회 많이 본 뉴스
일요시사 주요뉴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