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NET세상> 선정적인 물놀이 예능 논란
<와글와글NET세상> 선정적인 물놀이 예능 논란
  • 유시혁 기자
  • 승인 2015.07.2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들도 보는데 훌러덩 ‘민망 시청’

[일요시사 사회2팀] 유시혁 기자 = 방송사가 바캉스 시즌을 맞아 아이돌 스타를 내세운 물놀이 예능을 선보이며 시청률을 높이고 있다. 스타들의 몸매를 볼 수 있어 호응을 보이는 누리꾼들이 있는가하면 선정성과 최악의 가뭄사태가 빚어진 가운데 물놀이 예능이 과하다고 지적하는 누리꾼들도 적지 않다. 물놀이 예능을 둘러싼 누리꾼들의 반응을 살펴보자.

▲ SBS <썸남썸녀>

지난 17일, SBS 예능 <정글의 법칙 히든 킹덤> 170회 ‘남태평양의 청춘’ 편에서 2AM의 정진운과 씨스타의 다솜이 과감한 노출을 선보였다. 정진운은 상반신 노출로 근육질 몸매를 과시하며 ‘짐승돌’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류담은 정진운의 몸매를 보며 “몸 더 좋아졌네. 등이 곰치같아”고 호평해 ‘사나운 곰치를 닮은 감성 발라더’라는 새로운 별칭이 붙었다. 다솜은 하늘색 비키니 수영복 차림으로 잠수 실력을 뽐내며 청순한 매력과 군살 없는 S라인 몸매를 선보였다. 방송에서 다솜은 “<타잔과 제인>의 제인이 된 기분이었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고의성 노출

지난 19일,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 388회 ‘우리집으로 와요’에서는 짐승돌 2PM과 배우 백진희가 게스트로 초대된 가운데 런닝맨 팬의 집 초대에 참여하기 위한 출연자들의 사투가 연출됐다. 이날 방송에서 우영과 찬성, 닉쿤의 상의 앞뒷면이 모두 찢겨져나가 탄탄한 식스팩이 노출되는 사고가 벌어졌으나 편집 없이 방송됐다.

방송에서 찬성의 몸매는 영화 <300>의 주인공 설리반 스텝에 비유되며 ‘포스터를 찢고 나온 남자 포찢남’이라는 자막이 장식되기도 했다. 우영은 “무슨 게임이 이러냐”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또한 시소 이름표 뜯기 게임을 하던 중 찬성이 백진희의 이름표를 뜯다 상의 뒷면이 찢겨져 나가기도 했다.

택연은 게임 직전 백진희에게 “혹시 티셔츠 안에 뭐 입었어요?”라고 물어 멤버들로부터 “음흉하다”는 지적을 받았고 찬성의 행동에 대해 고의성을 제기하는 누리꾼도 등장했다. 방송에서 유재석은 “진희가 고소를 준비 중이다”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조랭이떡(engl****)은 “어느 브랜드의 옷이기에 협찬의상이 나뭇잎 떨어지듯이 찢겨 나가냐”며 “여름이라 일부러 시원하게 노출해 주는 건가”라고 의문을 남겼다. 소소(ddr_****)는 “아무리 힘이 쎄도 옷이 저리 찢기는 건 아니지 않나”라며 “물 먹으면 더 잘 찢어지는 종이옷인 줄 알았다”고 지적했다. 백진희의 옷 찢김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헉” “방송 다시보기 해야겠다” “귀엽다” “승부욕이 과했다” “나도 찢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 SBS <런닝맨>

21일 방송된 <썸남썸녀> 13회 ‘화성에서 온 썸남, 금성에서 온 썸녀’편에서는 노을의 균성이 여자 출연자들과 함께 속옷 매장에 방문했다. ‘썸녀탐구생활’에서 채정안이 서인영의 가슴을 만지며 균성에게 “엉덩이 같지 않아?”라고 물어 당혹스럽게 했으며, ‘싱글즈 파티’에서 서인영은 등골이 다 보이는 수영복, 심형탁은 상반신 노출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환심을 샀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비까(jehova****)는 채정안에 대해 “여배우라면 신경 쓰지 않을 수 없는 이미지 관리에 안중에도 없다는 듯 직설적이고 수위 높은 발언을 선보여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졌다”고 평가했다.

바캉스 시즌 맞아 아이돌 스타 총출동
옷 찢어 몸매 과시…수영복에 시청률↑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 113∼116회에서는 차태현, 션, 서지석, 성훈, 소녀시대 유리, EXID 하니, 씨엔블루 강민혁 등을 초대한 가운데 ‘수영’ 특집이 진행됐다. 22일 방송에서 하니는 밀착수영복 차림으로 등장해 볼륨감 있는 몸매와 선수 못지 않은 수영 실력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당일 방송분은 시청률 5.8%를 기록,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누리꾼 사이에서 하니의 <출발 드림팀> 출연 방송과 레쉬가드 화보가 재조명되기도 했다. 하니는 <출발 드림팀> 출연 당시 “중학생 때까지 철인 3종 경기 선수였다”고 과거 이력을 공개한 바 있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danzi666은 “하니의 수영복 화보는 수영복보다 하니의 얼굴과 몸매가 돋보여 모델 섭외 미스였다”고 평가했다. 냥이(nyan****)는 “소녀시대 멤버들이 유리의 수영하는 모습을 극찬했던 이유를 알겠더라”며 “‘헉’ 소리가 나올 만큼이나 인어인 듯 빼어난 수영실력을 보여줬으며 무척이나 아름다웠다”고 시청 소감을 밝혔다.
 

▲ SBS <정글의 법칙>

수영복 차림의 아이돌 스타를 내세운 예능을 두고 선정성을 염려하는 누리꾼들도 적지 않다. 실제로 지난해 7월27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1박 2일>은 비키니 여성을 게스트로 초대했다가 시청자와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았다. 방송 이후 유호진PD는 “최종 편집 과정에서 가족 시청자들을 고려치 못하는 잘못을 저질렀다”며 “<1박 2일>만의 순수한 모습, 진정성을 살리지 못했던 것 같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개인블로그 운영자 땡치리는 최악의 가뭄 사태에 물놀이 예능이 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장마철이 지났음에도 40여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이 해갈되기에는 너무 적은 양의 강수량을 보여 물놀이 예능이 농민들에게 따가운 시선으로 비춰지지는 않는지에 대한 염려였다. 블로그에서 땡치리는 “식수조차 지원받아 생활하는 농민들이 있는 마당에 물놀이 예능을 선보인 건 농민들을 두 번 울리는 셈”이라며 “종편방송과 케이블방송에 지상파 방송 예능이 저조한 시청률을 보이고 있어 위기라고는 하나 아이돌 스타의 몸매를 과시하고자 물놀이 특집을 마련한 건 좋지 않은 태도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농민들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생각해 수영장이 아닌 바다로 무대로 삼았더라면 그나마 괜찮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남겼다.

“너무 야해”

한편 노출을 최소화한 수영복 ‘래쉬가드’ 제작자를 원망하는 누리꾼들도 적지 않다. 커뮤니티사이트 ‘뽐뿌’에서 지르다 김선생이 ‘이 맘 때가 되면 수영복 입은 스타들이 대거 출연하곤 했었는데 최근에는 노출이 심한 수영복을 입는 스타를 보기가 힘들다. 여자가 나오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떤 복장이냐가 중요하다’고 글을 남기자 곰팡이빵은 “래쉬가드 개발한 사람 명치를 때리고 싶다”, 저같은사람이무슨은 “수영복인지 의상인지 구분하기가 힘들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evernuri@ilyosis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