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예감> 남심 홀리는 여우둘
<스타예감> 남심 홀리는 여우둘
  • 박창민 기자
  • 승인 2015.07.20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번 보면 홀딱’ 여우같은 두여자
[일요시사 연예팀] 박민우 기자 = 요즘 보기 힘든 여성듀오가 신바람을 몰고 다니고 있다. 주인공은 2인조(정아·신미) 트로트 그룹 ‘여우둘’. 
 
▲ 여성 듀오 여우둘 <사진=웬즈데이엔터테인먼트>
 
여우둘은 최근 신곡 ‘오빠 달려’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번 앨범은 히트곡 제조기로 유명한 ‘샤방샤방’ 작곡가 김지환과 장윤정의 ‘왔구나 왔어’의 편곡을 맡았던 작곡가 구희상이 공동작곡했다.
 
신바람 몰고 다니는 여성듀오
‘오빠 달려’ 발표 본격적 활동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음악으로 ‘여우’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게 소속사 측의 설명. 무더운 여름 더위를 모두 잊게 할 타이틀곡 ‘오빠 달려’는 복고풍 노래로써, 듣는 이로 하여금 즐거움을 자아낸다. 웃음이 가시지 않는 독특한 안무도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다.
 
웃음 나는 독특한 안무도 눈길
 
두 번째 타이틀곡 '백일초'는 특유의 여우둘의 감성으로 들으면 들을수록 깊게 빠져 모든 연령층이 사랑할 수 있는 노래다. 두 곡 외에도 '어서오세요' '니캉내캉' 등이 앨범에 담겼다. 

더위 잊게 하는 복고풍 트로트
웃음 나는 독특한 안무도 눈길
 
여우둘은 트로트 3인조 걸그룹 티엔젤로 왕성하게 활동한 바 있다. 2년 만에 2인조로 이름을 바꾸고 새롭게 찾아온 것. 2010년 7월 데뷔한 티엔젤은 2013년 9월 세 번째 싱글앨범을 끝으로 더 이상 볼 수 없었다.
 
 
<pmw@ilyosis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