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벌써 잊은 거니?
나는 벌써 잊은 거니?
  • 글·구성 정치부/사진 나경식 기자
  • 승인 2015.07.2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가 지난 16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후임인 원유철 원내대표는 “민생을 살리기 위해 코피를 흘리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박 대통령은 “든든하다”며 화답했다. 김무성 대표 역시 회동 내내 박 대통령의 지적사항을 메모하며 이전과는 확연하게 다른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