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골프대항전 프레지던츠컵은?
세계 최고의 골프대항전 프레지던츠컵은?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7.0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10월 전세계가 대한민국을 주목한다!

오는 10월 대한민국 인천광역시 송도 국제업무지구(IBD)에 위치한 잭니클라우스골프클럽코리아에서 세계 최고의 골프대항전인 2015 프레지던츠컵이 개최된다.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GC코리아에서 ‘팡파르’
세계 최고의 골프 대항전, 아시아 최초 개최
4일 동안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한판 승부 펼쳐

전 세계 골프팬들이 가장 보고 싶어 하는 골프대회 중 하나인 프레지던츠컵은 미국팀과 인터내셔널팀(유럽 제외)이 맞대결하는 초대형 골프이벤트이다. 라이더컵과 함께 세계 2대 골프 대항전으로 개최국의 행정수반이 대회 명예의장을 맡는 전통이 있다.

상금 없는 대회
수익금 전액 기부

PGA투어 페덱스컵 포인트와 단장 추천으로 선발된 12명의 미국팀 선수들과 세계 골프랭킹과 단장 추천으로 선발된 12명의 인터내셔널팀 선수들이 4일 동안 매치플레이 방식으로 국가와 팀의 명예를 위해 한판 승부를 펼친다.
미국과 미국 외 지역을 번갈아 가며 격년제로 개최되는 프레지던츠컵은 1996년부터는 미국과 미국 이외 지역에서 번갈아 개최되고 있다.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캐나다, 호주에 이어 2015년 아시아국가 최초로 대한민국 인천 송도 잭니클라우스GC에서 개최된다.
프레지던츠컵은 타 골프대회와 달리 상금이 없는 대회로 대회 운영 수익금을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단장, 부단장이 지정하는 자선단체에 자신의 이름으로 기부된다. 1994년 첫 대회 이후 현재까지 모인 자선금액은 2013년에 모인 500만달러 (한화로 약 51억5000만원)를 포함해 미화 3200만달러(한화 329억원)에 달한다. 지난 20년간 프레지던츠컵은 전세계 15개국과 미주 35개 주의 총 450여개 이상 자선단체에 기부해 왔다.
2015 프레지던츠컵(The Presidents Cup 2015)은 인천광역시 송도 국제업무지구에 위치한 잭니클라우스골프클럽코리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시아 최초로 개최되는 이번 프레지던츠컵의 미국팀과 인터내셔널팀 단장에는 제이 하스(Jay Haas)와 닉 프라이스(Nick Price)가 각각 선임됐다.
제1회 프레지던츠컵은 1994년 9월16~18일 미국 버지니아주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클럽(Robert Trent Jones Golf Club)에서 개최되었으며, 헤일 어윈(Hale Irwin)을 단장으로 한 미국팀이 데이비드 그라함(David Graham)이 이끄는 인터내셔널팀을 20대12로 물리치고 승리를 거두었다.
미국팀은 또한 1996년 9월 13일부터 15일 사이에 미국의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 클럽(Robert Trent Johns Golf Club)에서 열린 2회 프레지던츠컵에서도 우승한 바 있다. 최고 수준의 국제경기의 단골 선수인 아놀드 파머(Arnold Palmer)가 이끄는 미국팀이 피터 톰슨(Peter Thomson)을 단장으로 하는 인터내셔널팀을 16 1/2대15 1/2로 격파했다.
1998년 12월11일~13일,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에 위치한 로얄 멜버른 골프 클럽(Royal Melbourne Golf Club)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에서는 톰슨이 이끈 인터내셔널팀이 홈 그라운드의 이점을 살려, 20 1/2 대 11 1/2로 잭 니클라우스(Jack Nicklaus)의 미국팀에 승리를 거두었다.
2000년 프레지던츠컵은 다시 로버트 트렌트 존스에서 열렸으며, 미국팀이 21 1/2대10 1/2라는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며, 1998년 인터내셔널팀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톰슨이 세번째로 인터내셔널팀의 단장을 맡았고, 켄 벤츄리(Ken Venturi)가 미국팀 단장으로서 첫 무대를 승리로 이끌었다.

2003년 프레지던츠컵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팬코트에서 개최되었다. 이 경기는 두 팀 모두 17점을 기록하면서 무승부로 끝났다.
인터내셔널팀의 어니 엘스(Ernie Els)와 미국팀의 타이거 우즈(Tiger Woods)가 단판으로 승부를 가리는 각 팀을 대표할 선수로 지명됐지만, 3번홀 이후 날이 어두워져 팀의 단장인 개리 플레이어(Gary Player)와 잭 니클라우스가 대회 정신에 입각, 동반 우승을 결정한 바 있다.
2005년에도 니클라우스와 플레이어를 양 팀의 단장으로 로버트 트렌트 존스 골프클럽에서 경기가 개최되었다. 본 경기에서 미국팀이 18 1/2대15 1/2로 승리를 거둠으로써 2003년의 무승부 기록은 깨지게 되었다. 니클라우스가 이끄는 미국팀은 2007년 로얄 몬트리올 골프클럽(Royal Montreal Golf Club)에서 열린 경기에서도 7번째 시도 끝에 19 1/2대14 1/2로 승리하여 다섯 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는 13년의 프레지던츠컵 역사상 미국팀이 해외 원정경기에서 처음으로 거둔 승리였다. 데이비드 톰스(David Toms)가 미국팀에서 가장 많은 득점을 기록하였고, 우디 오스틴(Woody Austin)은 14번홀에서 해저드에 빠진 공을 치다가 균형을 잃고 해저드에 빠져 아쿠아맨(Aquaman)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게 되었다.
또한 캐나다의 골프영웅 마이크 위어(Mike Weir)는 비록 자신의 팀은 승리하지 못했지만, 일요일에 열린 싱글경기에서 세계랭킹 1위의 타이거 우즈를 상대로 1홀차 승리를 거둬 관중을 흥분시켰다. 플레이어는 세 번째이자 마지막으로 인터내셔널팀의 단장을 맡았다.
2009년 프레지던츠컵은 미국 최고의 골프코스 중 하나인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TPC 하딩 파크(Harding Park)에서 개최됐다. 1980년 및 1990년대 PGA투어를 풍미한 최고의 선수인 프레드 커플스(Fred Couples)와 그렉 노먼(Greg Norman)이 미국팀 및 인터내셔널팀을 각각 이끌었다.
2009년 이전에 참가한 선수가 단장으로 경기에 참여하게 된 것은 프레지던츠컵 역사 상 처음이었다. 커플스는 미국팀으로 4회(1994·1996·1998·2005), 노먼은 인터내셔널팀으로 3회(1996·1998·2000) 출전하였으며, 둘 다 각 팀이 승리를 거두는데 지대한 공헌을 했다. 처음으로 단장이 된 커플스와 노먼은 각각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했고, 미국팀은 19 1/2대14 1/2로 여섯 번째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아홉 번째 경기는 2011년 11월15일~20일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의 로얄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개최됐으며 로얄 멜버른 골프클럽은 미국을 제외하고 권위있는 프레지던츠컵 경기를 두 번 이상 개최한 골프클럽으로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미국팀은 또 다시 커플스 단장의 지도하에 베테랑 짐 퓨릭(Jim Furyk)의 5-0-0 기록에 힘입어 일곱 번째 프레지던츠컵을 거머쥐게 되었다.
일요일의 싱글 매치에서 타이거 우즈는 호주의 아론 배들리(Aaron Baddeley)를 상대로 3홀을 남기고 4홀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팀에 우승컵을 안겼다.
우즈는 커플스에 이어, 프레지던츠컵에서 승점을 연속으로 두 번 기록한 두 번째 선수가 되었으며, 단장 지명선수로서는 첫 번째였다. 노먼의 인터내셔널팀은 포섬에서 8대3으로 뒤져, 결국 4점차로 우승컵을 놓쳤다. (19대15)
2013년 프레지던츠컵은 오하이오 더블린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Muirfield Village Golf Club)에서 개최되었는데, 이 골프클럽은 라이더컵(Ryder Cup), 솔하임컵(Solheim Cup) 및 프레지던츠컵을 동시에 개최한 첫 번째 골프코스가 되었다. 선수로서 프레지던츠컵에 가장 많이 출전한(5회 출전) 닉 프라이스(Nick Price)가 인터내셔널팀의 단장을 맡아, 일요일 매치에서 선전했음에도 불구, 커플스가 이끄는 미국팀에 18 1/2 대15 1/2로 패배했다.

커리어 쌓고
나눔도 실천

우즈는 미국팀의 승리에 기여, 경기 역사상 최초로 3개 대회 연속으로 팀 승리를 확정 짓는 승점을 따낸 첫 번째 선수가 되었다. 커플스는 3-0-0 기록으로 프레지던츠컵 역사상 가장 많은 우승을 거둔 단장이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