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격인터뷰 '친한파' LPGA 커미셔너 완
직격인터뷰 '친한파' LPGA 커미셔너 완
  • 자료제공 : 월간골프
  • 승인 2015.06.0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일요시사>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일요시사

“한국골프는 한마디로 ‘열정’ 그 자체”

“한국 여자골프가 내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의 유력 우승후보가 될 것이다.” 사실상 월드투어가 된 미LPGA투어 수장 마이크 완(49) 커미셔너는 친한파로 통한다. 2010년 흥행 침체에 빠져 있던 LPGA를 맡아 5년 만에 투어를 크게 부흥시킨 주역으로 세계 여자골프에서 한국의 역할을 누구보다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이다.

내년 리우올림픽 중심에 한국선수들이?
올림픽, 새로운 관중을 만들 절호의 찬스

열정적인 한국인들…골프연습장·스크린골프까지
“한국의 2018인터내셔널 크라운대회 개최 당연”

어린 시절 동네 골프장의 꼬마 캐디로 골프와 인연을 맺은 완 커미셔너는 윌슨스포츠 마케팅 이사, 테일러메이드 아디다스 골프 부회장, 하키장비 제조업체 ‘미션 아이테크 하키’의 CEO를 거쳐 44세의 나이에 LPGA를 살릴 구원투수로 전격 영입됐다. 그리고 보란 듯이 LPGA의 전성기를 열었다.

LPGA 부흥 이끈 완
“대단해요 한국골프”

전임 커미셔너(캐롤린 비벤스) 때 LPGA는 온갖 말이 많았다. 영어 의무화 등 무리수가 많았고, 대회수가 줄면서 선수들이 퇴진 서한을 보내기도 했다.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 완은 LPGA를 맡아 투어를 부흥시켰다. 붕괴된 스폰서십을 재건하기 위해 그는 많은 일을 했다.
“먼저 내가 커미셔너가 됐을 때 투어 자체의 문제를 떠나 미국이 심각한 경기 침체에 직면해 있었다. LPGA의 비즈니스가 잘되지 않은 것은 어쩌면 당연했다. 이 시기를 잘 버텨야 했다. 그리고 두 번째는 기본으로 돌아갔다는 점이다. 즉 스폰서들이 LPGA와 함께 있고 싶어야만 후원이 가능한 것이다. 스폰서 및 팬들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가에 주목했다. 단지 골프 토너먼트를 치르는 것이 아니라 스폰서와 팬들이 관심을 가질 만한 대회를 만들려고 애썼다. 예컨대 고객들이 18번홀 그린 뒤에서 프로암 저녁식사나 특별한 무엇인가를 하길 원하면 그것을 LPGA의 관행으로 만들었다. 이런 노력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커미셔너 이전에도 한국을 여러 번 다녀갔지만 커미셔너 취임 이후에는 1년에 최소한 서너 번은 한국을 방문했다. LPGA대회 등 중요한 골프대회가 열릴 때 그리고 다른 비즈니스로 방문할 일이 잦았다. 한국골프에 대한 인상은 한 마디로 ‘열정’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한국인 자체가 열정적인데 특히 스포츠와 골프에 대해 그랬다. 하나외환챔피언십이 열리는 스카이72골프장의 경우 라운드가 쉬지 않고 돌아가는 게 인상적이었다. 심지어 골퍼들이 밤에도 플레이를 했다. 여기에 연습장이나 스크린골프까지 즐기니 정말 골프에 관한 한 익사이팅한 나라라고 할 수 있다. 이 같은 한국의 골프 열기는 2018년 인터내셔널 크라운 대회가 한국에서 열리게 된 이유 중 하나다. 나는 한국의 골프가 LPGA투어의 힘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향후 전 세계 170개가 넘는 나라들이 한국 및 LPGA투어를 따를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한국에는 하나은행, 롯데, 기아, JTBC 등 LPGA의 중요한 비즈니스 파트너가 다수 있다. 이는 한국의 저력이기도 하고, 또 LPGA가 그들의 브랜드를 세계에 효과적으로 알린다는 증거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내년에는 리우올림픽에서 골프가 정식종목으로 치러진다. 남녀 60명이면 출전자격이 상당히 까다롭다. 중계 때문에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는데 향후 올림픽과 관련해 LPGA 수장으로 향후 계획과 흥행전망에 대해서도 얘기했다.
완은 “출전선수 숫자는 IOC가 결정한다. 60명은 골프가 올림픽에 재진입했을 때 정해진 숫자였다. 또 TV중계권과 시간 배정도 IOC가 결정한다. 올림픽에 관련된 사항이라면 올림픽 룰을 따라야 한다. 참고로 나는 여자골프만 얘기할 수 있다. 남자골프도 안 된다. 여자골프는 아직 마스터스나 US오픈이 가지고 있는 전 지구적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열정이 만든 산물세계
여자골프 지배

그런데 2016년 리우에서는 기회가 있다. 보통의 경우보다 훨씬 많은, 그러니까 1억명 이상이 여자골프를 지켜볼 기회 말이다. 여자골프는 이처럼 큰 무대에서 플레이를 해보지 못했다. 여자골프와 관련해 좋은 뉴스는 만일 사람들이 리우에서 본 것을 좋아한다면 바로 다음주 170개 국가에서 여자골프를 다시 볼 수 있다는 사실이다. 즉 올림픽 여자골프를 좋아한다면 바로 다음주 우리가 선보이는 캐나다 여자오픈을 각자의 조국에서 즐기면 된다. 그래서 우리에게 올림픽은 새로운 관중을 만들 절호의 찬스인 것이다”라고 했다.
지난 5년간 LPGA의 커미셔너로 일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해서 완은 “선수들과의 첫 만남이다. 아직 커미셔너로 공식발표가 안 된 상태에서 LPGA가 어떤지 알려고 노력했다. 마침 미팅이 있어 해당 장소로 가고 있는데 처음 마주친 선수가 캐서린 커크였다. 키가 6피트나 됐다. 그리고 다음은 수잔 페테르손인데 역시 5피트11의 장신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세 번째는 미셸 위였는데 그는 6피트1이나 됐다. 골프가 아니라 배구선수들과의 미팅인 줄 알았다. 뒷주머니에 장갑을 낀 많은 사람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갖는 게 아주 재미있었다. 이 경험은 내가 사랑하는 스포츠로 돌아오는 것을 깨닫게 해줬다. 아직도 의자에 웨지를 기대놓는 여자프로들과 미팅을 갖는 것이 좋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 포토 / 영상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부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676-5113
  • 팩스 : 02-2679-373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모
  • 법인명 : (주)일요시사신문사
  • 제호 : 일요시사
  • 등록번호 : 서울 다3294(정기간행물)·서울 아02802(인터넷신문)
  • 등록일 : 1993년 11월5일
  • 발행일 : 1996년 5월15일
  • 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일요시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일요시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angjoomo@daum.net
ND소프트